태그 아카이브: 유머

나는 더 말할 필요?

Quiet Me

I’m an introvert. In today’s world where articulation is often mistaken for accomplishment, introversion is a bit of a baggage. But I have no complaints about my baggage, for I have been more successful than I expected or wanted to be. That’s one good thing about being an introvert — his ambition is aways superseded by the need for reflection and introspection. To an introvert, the definition of success doesn’t necessarily include popular adulation or financial rewards, but lies in the pleasure of finding things out and of dreaming up and carrying out whatever it is that he wants to do. 음, there may be a disingenuous hint of the proverbial sour grapes in that assertion, and I will get back to it later in this post.

The reason for writing up this post is that I’m about to read this book that a friend of mine recommended — “조용한: 이야기 중지 할 수 없습니다 세계에서 내향의 힘” by Susan Cain. I wanted to pen down an idea I had in mind because I’m pretty sure that idea will change after I read the book. The idea calls for a slightly windy introduction, which is the only kind of introduction I like (when I make it, 즉).

Like most things in life, extroversion, if we could quantify it, is likely to make a bell-curve distribution. So would IQ or other measures of academic intelligence. Or kinesthetic intelligence, for that matter. Those lucky enough to be near the top end of any of these distributions are likely to be successful, unless they mistake their favoured curve to be something else. 내 말은, just because you are pretty smart academically doesn’t mean that you can play a good game of tennis. 마찬가지로, your position on the introvert bell curve has no bearing on your other abilities. Whether you are an introvert or an extrovert, you will be badly and equally beaten if you try to play Federer — a fact perhaps more obvious to introverts than extroverts. Therein lies the rub. Extroverts enjoy a level of social acceptance that makes them feel as though they can succeed in anything, just like a typical MBA feels that they can manage anything despite a total lack of domain knowledge. That misplaced confidence, when combined with a loud assertiveness hallmark of extroversion, may translate into a success and make for a self fulfilling prophesy.

That is the state of affairs. I don’t want to rant against it although I don’t like it. And I wouldn’t, because I estimate that I would fall about one sigma below the mean on the extroversion curve. I think of it this way: say you go and join a local tennis club. The players are all better than you; they all have better kinesthetic intelligence than you can muster. Do you sit around complaining that the game or the club is unfair? 하지. What you would have to do is to find another club or a bunch of friends more at your level, or find another game. The situation is similar in the case of extroversion. Extroverts are, 정의에 의해, social and gregarious people. They like society. Society is their club. And society likes them back because it is a collection of extroverts. So there is social acceptance for extroversion. This is a self-fueling positive feedback cycle.

그래서, if you are introvert, and you are seeking societal approval or other associated glories, you are playing a wrong game. I guess Susan Cain will make the rest of it pretty clear. And I will get back to this topic after I finish the book. I just wanted to pen down my thoughts on the obvious feature of the society that it is social in nature (정신!), and therefore extrovert-friendly. I think this obviousness is lost on some of us introverts who cry foul at the status quo.

To get back to the suspicion of sour-grapishness, I know that I also would like to have some level of social approbation. Otherwise I wouldn’t want to write up these thoughts and publish it, hoping that my friends would hit the “Like” 버튼, would I? This is perhaps understandable — I’m not at the rock bottom of the extroversion distribution, and I do have some extrovert urges. I’m only about a sigma or so below the mean, (및, as a compensation, perhaps a couple of sigmas above the mean in the academic scale.)

Bernard ShawMy wife, 한편, is a couple of sigmas above the mean on the extroversion department, 및, not surprisingly, a very successful business woman. I always felt that it would be swell if our kids inherited my position on the academic curve, and her position in the people-skills curve. But it could have backfired, as the exchange between George Bernard Shaw and a beautiful actress illustrates. As the story goes, Mrs Campbell (for whom Shaw wrote the part of Eliza Dolittle in Pygmalion) 그들에게 Shaw가 대답 한 그의 두뇌와 아름다움을 상속받을 수 있도록 아이를 가져야한다고 제안했다.,,en,"사랑하는 아가씨.,,en,내 아름다움과 두뇌를 물려받을 수도 있다고 생각 해 봤니?,,en,버나드 쇼,,en: “My dear lady, have you considered that it might inherit my beauty and your brains?"

어리석은, 성가신 당황

지금은 공무원 — 우리는 당황하게, 말도 우리의 맏아들 회전이 열세 때 성가신. 최고의 우리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수 있습니다, 분명히, 더 나은 거래를 협상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세 가지 아첨 별명 중 하나를 드롭 된 우리의 십삼년을 얻을 수있는 경우, 우리는 우리 자신이 운이 계산한다. 우리는 시도 할 수 있습니다, “나는 당신에게 조금 당황 할 수있다, 그러나 나는 할 아니 당신을 성가 시게하고 나는 확실히 말도하지!” 이것은 분명히 내 친구가 자신의 딸과 함께 만든 거래이었다. 이제 그는 그녀의 학교에서 멀리 그녀에게 블록을 드롭한다 (그래서 그녀의 친구들이하지 않아도 그를 볼 수, 정신!), 하지만 그는 성가신도 말도하지도 아는 사람의 미소를 미소.

나는 조금 더했다, 나는 생각한다. “당신은 할 수 있습니다 성가신; 당신은하지 않습니다 항상 어리석은 당신은하지 않습니다 전적으로 당황. 음, 항상,” 최고였다 내가 양보 내 딸을 얻을 수, 주는 저 50% 등급을 통과. 내 아내는 비록 더 악화 갔는. “오, 그녀가 SOOO 우스꽝 항상 날 귀찮게. 나에게 견과류 드라이브!” 그것을 비참을 33% 등급을 실패 그녀의. 하지만 공정하게, 나는 시험을 관리 할 때 그녀가 주위 아니라는 것을 인정해야; 그녀의 존재는 그녀의 성능을 상당히 개선 할 수있다.

하지만 심각, 왜 우리의 아이들은 스스로 생각하기에 충분히 오래된 우리의 무오성에 순간을 자신의 무조건적인 믿음을 잃지 않는다? 내가 열세를 돌 때 부모님을 향한 나의 태도에 이러한 급격한 변화를 기억하지 않는다. 부모님보다 더 많은 오류를 범할 오전 것처럼 그것은 아니다. 음, 나는 할 수있다, 그러나 나는 그녀의 입장 십대의 재평가 내 양육 기술에 대한 논평 생각하지 않습니다. 핵가족의 현재 사회 시스템에있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작은 것들에 너무 많은 관심을 지불. 우리는 그들 자신의 작은 이미지를보고 우리가 할 수있는 한으로 그들을 완벽하게하려고. 아마도이 모든 선의주의는 때때로 어떤 단계에서 반군에 그들에게이 너무 많이 질식, 우리의 노력이 얼마나 터무니 성가신 당황 지적.

할 수 있습니다 내 이론은 많은 물을 보유하지 않습니다 — 결국, 이 대 상 변화 마주 부모는 보편적 인 현상이다. 그리고 가족의 핵 분리의 정도와 아이들에게 부여 된 자유의 수준이 보편적하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아마도 우리가 할 수있는 모든 청소년에 대한 우리 자신의 태도는 조정입니다’ 태도 변화. 이봐, 내 말도 당혹 나의 아이들과 함께 웃을 수. 하지만 그래도 조금 덜 성가신 있었다 좋겠다…

벨 조각

여기 만 프랑스어로 재미 프랑스 농담입니다. 내 영어 독자들에게 퍼즐로 여기에 제시.

프랑스 육군이 대령은 화장실에 있었다. 그는 자신의 방광을 완화의 사업을 통해 중간이었다으로, 그는 그 옆에이 키가 일반적으로 서의 인식된다, 그것은 찰스 드골 다름 아닌 없다는 것을 실현. 지금, 당신이 자신에게 포로 청중의 종류를 찾을 때 다음 몇 분에 대한 큰 상사에게 무엇을합니까? 음, 당신은 스몰 토크를 확인해야합니다. 그래서이 대령은 그의 두뇌를 적절한 주제에 두게된다.,en. 화장실은 고급 팁 정상 공동 알아 차림, 그는 벤처:

“아름다운 방!” (“좋은 방!”)

CDG의 얼음처럼 차가운 톤은 그에게 그는 단지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전문 오류의 거대 함을 나타냅니다:

“앞서 봐.” (“안 돼요,!”)

English as the Official Language of Europe

The European Union commissioners have announced that agreement has been reached to adopt English as the preferred language for European communications, rather than German, which was the other possibility.

As part of the negotiations, the British government conceded that English spelling had some room for improvement and has been accepted a five year phased plan for what will be known as EuroEnglish (Euro for short).

In the first year, “와” will be used instead of the soft “C”. Sertainly, sivil servants will reseive this news with joy. 또한, the hard “C” will be replaced with “에”. Not only will this klear up konfusion, but typewriters kan have one less letter.

There will be growing publik enthusiasm in the sekond year, when the troublesome “ph” will be replased by “F”. This will make words like “fotograf” 20 persent shorter. In the third year, publik akseptanse of the new spelling kan be expected to reach the stage where more komplikated changes are possible.

Governments will enkorage the removal of double letters, which have always ben a deterent to akurate speling. 또한, al wil agre that the horible mes of silent “과”s in the language is disgrasful, and they would go.

By the fourth year, peopl wil be reseptiv to steps such as replasing “th” 에 의해 “z” 및 “w” 에 의해 “v”. During ze fifz year, ze unesesary “0” kan be dropd from vords kontaining “ou”, and similar changes vud, of kors, be aplid to ozer kombinations of leters.

Und efter ze fifz yer, ve vil al be speking German lik zey vunted in ze forst plas…

A Crazy Language

This crazy language, 영어, is the most widely used language in the history of our planet. One in every seven humans can speak it. More than half of the world’s books and three quarters of international mail is in English. Of all the languages, it has the largest vocabulary perhaps as many as two MILLION words.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을 직시하자, English is a crazy language. There is no egg in eggplant nor ham in hamburger; neither apple nor pine in pineapple. English muffins weren’t invented in England or French fries in France. Sweetmeats are candies while sweetbreads, which aren’t sweet, are meat.

We take English for granted. But if we explore its paradoxes, we find that quicksand can work slowly, boxing rings are square and a guinea pig is neither from Guinea nor is it a pig.

And why is it that writers write but fingers don’t fing, grocers don’t groce and hammers don’t ham? If the plural of tooth is teeth, why isn’t the plural of booth beeth? One goose, two geese. So one moose, two meese?

Doesn’t it seem crazy that you can make amends but not one amend, that you comb thru annals of history but not a single annal? If you have a bunch of odds and ends and get rid of all but one of them, what do you call it? If teachers taught, why didn’t preacher praught? If a vegetarian eats vegetables, what does a humanitarian eat? If you wrote a letter, perhaps you bote your tongue?

Sometimes I think all the English speakers should be committed to an asylum for the verbally insane. In what language do people recite at a play and play at a recital? Ship by truck and send cargo by ship? Have noses that run and feet that smell?

How can a slim chance and a fat chance be the same, while a wise man and wise guy are opposites? How can overlook and oversee be opposites, while quite a lot and quite a few are alike? How can the weather be hot as hell one day and cold as hell another?

Have you noticed that we talk about certain things only when they are absent? Have you ever seen a horseful carriage or a strapful gown? Met a sung hero or experienced requited love? Have you ever run into someone who was combobulated, gruntled, ruly or peccable? And where are all those people who are spring chickens or who would actually hurt a fly?

You have to marvel at the unique lunacy of a language in which your house can burn up as it burns down, in which you fill in a form by filling it out and in which an alarm clock goes off by going on.

English was invented by people, not computers, and it reflects the creativity of the human race (하는, 물론, isn’t a race at all). That is why, when the stars are out, they are visible, but when the lights are out, they are invisible. And why, when I wind up my watch, I start it, but when I wind up this essay, I end it.

[Unknown source]

Ioanna’s Aisles

During my graduate school years at Syracuse, I used to know Ioanna — a Greek girl of sweet disposition and inexplicable hair. When I met her, she had just moved from her native land of Crete and was only beginning to learn English. So she used to start her sentences with “Eh La Re” and affectionately address all her friends “Malaka” and was generally trying stay afloat in this total English immersion experience that is a small university town in the US of A.

Soon, she found the quirkiness of this eccentric language a bit too much. On one wintry day in Syracuse, Ioanna drove to Wegmans, the local supermarket, presumably looking for feta cheese or eggplants. But she was unable to find it. As with most people not fluent in the language of the land, she wasn’t quite confident enough to approach an employee on the floor for help. I can totally understand her; I don’t approach anybody for help even in my native town. But I digress; coming back to Ioanna at Wegmans, she noticed this little machine where she could type in the item she wanted and get its location. The machine displayed, “Aisle 6.”

Ioanna was floored. She had never seen the word “aisle.” So she fought and overcame her fear of Americans and decided to ask an employee where this thing called Aisle 6 했다. 불행하게도, the way this English word sounds has nothing to do with the way it is spelled. Without the benefit of this knowledge, Ioanna asked a baffled and bemused clerk, “Where is ASSELLE six?”

The American was quick-witted though. He replied politely, “미안 해요, miss. I am asshole number 3; asshole number 6 is taking a break. Can I help you?”

체스 게임

내가 십대 였을 때, 나는 체스 꽤 좋은 사람. 내가 이길 때 내 아마추어 체스 경력의 하이라이트는 80 년대 후반에 있었던 마누엘 아론, 아홉 시간 인도의 국가 챔피언과 인도 최초의 국제 마스터. 참된, 그것은 단지 동시 전시이었다, 그는 연주했다 32 우리의. 참된, 세 사람은 그를 이길. 여전히… 더욱 만족 챔피언을 치고보다가 사실이라고 내 친구, 누구를 사랑스럽게 쿠티 전화, 씨에 의해 구타있어. 아론. 쿠티의 손실이 내 승리보다 더 달콤한 이유를 이해하기, 우리는 몇 년 돌아 가야.

날짜 – 8월 1983. 장소 – 하지. 20 마드라스 메일. (미숙 — 이 마드라스에 티 루바 난타 푸람의 고향에서 하나를했다 기차했다. 이 도시는 나중에 애국 영감의 순간에 티 루바 난타 푸람 첸나이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하지만 그 시간 동안 거리이고 나이에게 선호, 짧은 이름.) 내가 대학에가는 기차에 있었다 (IIT, 마드라스) 신입생. 나에게 미지, 그래서 쿠티했다, 차에있는 섬을 가로 질러 앉아있는 사람 (저희는 구획 또는 대차를 호출하는 데 사용.) 곧 우리는 대화를 강타하고 우리 반 친구가 될 거라고 실현. 쿠티는 무해한 문자처럼 보였다 — 모든 눈 깜빡임, 두꺼운 안경, 쉽게 싱긋 웃음과 큰 ㅎ ㅎ.MandakOurWing.jpg

그는 내 물건 중 내 자기 체스 판을 발견 할 때까지 일들이 꽤 잘 가고 있었다. 괜찮아요, 나는 그것을 인정, 사람들이 그것을 알 것이다 그래야 내가 배치했다. 당신이 볼, 나는이 체스 판에 오히려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내 친애하는 아버지 로 저를 얻었다 선물 (에서 일하는 사촌 “만,” 물론). 쿠티 말했다, “오, 당신은 체스?” 그는 거의 너무 부담했다, 요즘 경종을 울리는 톤, 곧 기차의 베이킹 오븐에서 일어난 것을 같은 경험 덕분에.

하지만, 젊은 내가되면서 무모, 나는 경고에 ​​유의하지 않았다. 나는 나 자신이 많이 그 일 생각하는 데 사용 — 나는 아주 빨리 성장하지 않은 성격 특성, 내 반쪽에 따라. 그래서 내가 말했다, 동등하게 부담, “네, 당신에게 할?”

“네, ON과 OFF…”

“게임을 재생하려면?”

“확인합니다.”

약간의 열 이동 한 후, 쿠티 나에게 물었다 (오히려 admiringly, 그때는 생각), “그래서, 당신은 체스에 책을 많이 읽고 있습니다?” 나는 아직도 분명하게 기억 — 내 fianchetto 직후였다, 그리고 솔직히 쿠티이 알 수없는 마스터와 체스를 자신의 결정을 후회하고 있다고 생각. 나는 그가이 같은 맥락에서 더 많은 몇 가지 질문을 물었다 생각 — “당신이 대회에서 재생 마십시오?” “당신은 당신의 학교 팀에?” 등. 나는 좋은 느낌 거기에 앉아있는 동안, 쿠티했다, 잘, 체스. 난 곧 길을 내 자신의 심복 세에 의해 차단 내 fianchetto 대각선 발견, 내 모든 조각은 갈 곳과 당밀에 갇혀. 스물 이상한 극심한 이동하기, 그것은 진심으로 내 체스 판을 전시 후회 내가 누구이었다. 당신이 볼, 쿠티는 인도의 국가 체스 챔피언이되었다, 서브 주니어 섹션.

우리의 IIT의 용어에서, 그것은 철저한 폴링했다, 그 체스 게임, 많은 다음에 게임을 많이처럼, 나는을 위해 향후 4 년 동안 쿠티에 도전 유지. 당신이 볼, 나는 양심의 가책 불가능 확률 싸움이 없습니다. 어떻게해서든지, 나는 그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결국, 나는 체스 판의 혜택없이 그와 함께 블라인드 체스 수, 우리는 한 번 심야 영화 후 IIT 마운트로드에서 우리의 한 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동안 그랬던 것처럼, NF3와 같은 물건을 소리 0-0 갱단의 나머지의 두통에 많은. 그의 기사는 그 광장에 있었기 때문에 그가 특정 행동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쿠티을 말하고 기억.

나는 그런 식으로 기억하고 있지만,, 그것은 내가 쿠티가 놓친 뭔가를 본 것 같지 않다. 그는 항상 더 깊은 이동의 부부와 더 유사의 몇 가지를 볼 수 있습니다. 나는 우리 기차 게임의 또 다른 하나의 기억, 내가 우위에있어 희귀 한; 나는 선언, 인상, “에 메이트 14!” 쿠티는 잠시 생각했다, “꽤, 나는 12 이동 후 멀리 얻을 수 있습니다.”

어떻게해서든지, 그것은 아론 이중 단에 자신의 손실을 만든 쿠티이 처음 당황 체스 게임이었다. 쿠티 나중에 그는 포크를 놓친 것을 저에게 말했다, 이는 그가 잃은 이유 있었다. 음, 이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신은 아무것도 놓치지되어 있지 않습니다. 아무것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안 체스. 안 생활에.

사진 : soupboy

사무실 서바이벌 가이드

현실을 직시하자 — 사람들 작업 홉. 그들은 이유의 호스트을 위해 그것을 할, 수 더 잘 작업 범위, 더 좋은 보스, 가장 자주, 뚱뚱한 월급. 잔디는 다른면에 자주 푸르. 정말로. 당신은 당신의 첫번째 목장 진출 알 수없는 또는 녹색 매력 유혹 여부, 당신은 종종 새로운 기업 환경에서 자신을 발견.

용서에, 개 먹을 개 기업의 정글, 당신은 환영의 확인해야. 더 중요한 것은, 당신은 그것의 자신이 가치 증명해야.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그것을 통해 당신을 돕기 위해 여기있어. 그리고 나는 기꺼이 당신의 생존을 위해 모든 신용을 받아 들일 것입니다, 당신은 그것을 공개 할 생각이 있다면. 하지만 우리 후회 (이 신문, 나, 우리 가족, 개, 그래서 변호사와) 내 제안을 적용하는 어떤 형편이 나쁜 결과에 대한 책임을지지 않습니다. 어서, 신문 칼럼에서 경력을 기반으로하는 것보다 당신이 더 잘 알고 있어야합니다!

부인은 내가 당신에게 선물하고 싶은 첫 번째 원칙에 자연적으로 나를 데리고 온다. 기업의 성공을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당신의 주위에 모든 실수 성공에 대한 크레딧을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실수로 컴퓨터에 커피를 엎 경우는 기적적으로 지난 분기에 교반하지 않은 CD-ROM을 고정 결과, 정통 솔루션을 추구하는 당신의 타고난 호기심과 당신을하라는 메시지 해결 능력 고유의 문제로 제시.

그러나 실수까지 소유 모든 유혹에 저항. 무결성은 훌륭한 성격 특성이며, 그것은 당신의 운명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내 말을, 그것은 당신의 다음 보너스에 기적을 작동하지 않습니다. 도 아니다 코너 사무실에서 상사가되는 확률을 향상 않습니다.

커피 사태의 경우, 예를 들어, 다시 하루의 빛을 볼 수 없을 것입니다 컴퓨터 결과 (하는, 당신은 인정 것, 가능성이 결과는), 당신의 작업은 이에 대한 책임을 할당하는 것입니다. 다음 부스 코 고는에서 동료나요, 또는 재채기, 또는 트림? 당신의 책상에 공진 진동의 원인이 수? 컵은 제대로 중력보다 더 높은 정상 중심으로 설계되었다? 당신이 볼, 과학도 편리 할당 비난에 온다.

하지만 심각, 새로운 기업 환경에서 생존의 첫 번째 작업은 빠른 승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신혼 여행 곧 끝날 것. 오늘날의 직장에서, 누가 당신이 알고있는 것은 당신이 알고있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 그래서 네트워킹 시작 — 당신의 상사로 시작하는 사람, 추측 하건대, 이미 감동. 그는 그렇지 않으면 당신을 고용하지 않았을, 그는 것?

당신은 네트워킹 임계 질량에 도달하면, 기어를 전환 한 차이를 만들고있다 인상을 줄. 나는 이제까지 네트워킹 유지 동료의 몇 가지를 알고. 니스, 사교적 인 사람, 그들은 지금 전 동료입니다. 모든 이야기없이 작업까지 그들을 얻을하지 않을. 음, 그것은 할 수있다, 하지만 당신은 차이를 만들 수있는 도로를 식별하여 더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에 의해 실제로 꿰매 약간의 차이점을.

핵심 기술에 집중. 긍정적, 및-할 수있는 태도를 개발. 기업의 큰 그림에 당신의 장소를 찾기. 이 회사는 무엇을 하는가, 방법은 귀하의 역할 중요? 때때로, 사람들이 당신을 과소 평가 할 수있다. 나쁜 뜻은 아니 었어, 그러나 나는 어떤 것을 발견 외국인 동료 싱가포르보다 우리를 과소 평가보다 유죄. 우리의 주장 gracelessness 함께 할 수있는 뭔가가있다, 하지만 다른 날에 대한 주제입니다.

당신은 행동보다는 말을 통해 잘못된 의심을 입증 할 수. 당신은 당신이 당신의 전문 수준 이하로 고려 작업을 할당하는 경우, 걱정하지 마십시오, 실버 라이닝을보고. 결국, 그것은 당신이 실질적으로 시간에 상당한 성공을 할 수있는 일입니다. 내 직장에서 놀라 울 정도로 재능있는 친구의 몇 가지있다. 나는 그들이 무지 간단한에 할당 된 작업을 찾을 것을 알고있다. 그러나 그것은 단지 그들이 모두에서 지옥을 인상 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기업의 성공은 모든 아웃 전쟁의 최종 결과입니다. 당신은 성공하기 위해 당신의 무기고에서 당신이 가지고있는 모든 것을 이용해야. 모든 기술, 그러나 관련이없는, 도움에 로프로 할 수있다. 골프 플레이? 친선 경기를 위해 CEO를 초대. 체스? 당신의 자연적인 문제 해결 능력의 근본적인 이유로 제시. 중국어 잊혀지지 않는 멜로디를 노래? 노래방 구성. 알 수. 인식. 알 수. 기억. 당신이 사라 졌어요 때 놓칠 수. 하루의 끝에서, 인생에서 다른 무엇을이?

세련

세련은 프랑스의 발명품이다. 그것이 양육에 올 때 프랑스 인은 주인, 더 중요한, 판매 세련. 비용이 많이 드는 생각 (따라서 고급) 브랜드. 기회는 사람의 절반 이상이 마음에 그 봄 프랑스어 될 것이라고 아르. 그리고 나머지 절반은 분명히 프랑스어 소리 놈만 것. 정교이 세계 지배 태국의 크기와 인구의 작은 나라에 대한 인상적입니다.

당신은 인도네시아에서 제조 된 핸드백을 어떻게, 그 구매자의 소수에 불과 발음 할 수있는 이름을 때리고, 및 이익 마진을 위해 판매 1000%? 당신은 세련미를 옹호하여 작업을 수행; 다른 사람은하는 바램이 할 수있는 아이콘이 됨으로써, 하지만 지금까지 달성하지. 당신은 알고, 같은 완벽 가지. 당연히 데카르트는 의심처럼 들리는 뭔가를 말했다, “나는 프랑스어 생각, 그러므로 나는!” (아니면이었다,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프랑스어 어디로”?)

나는 프랑스어가 세계의 나머지 냄새와 발 같은 맛이 일을 먹고 가지고 관리하는 방법 놀란다. 그리고 세상은 열심히 자신의 하드 얻은 반죽 부분 살찐 오리 간 등의 기형을 중얼 때 프랑스의 경외, 발효 유제품, 돼지 창자 혈액으로 가득, 달팽이, 송아지 창자 및 이것 저것.

프랑스는이 공적 관리, 하지 이러한 점을 장점을 설명하고 판매하여, 에헴…, 제품, 그러나 그들의 가치를 모르는 사람에 불신의 최고로 정교한 디스플레이를 완성. 환언, 없는 제품을 광고함으로써, 하지만하여 당황. 프랑스는 실제 키가 알려진 것은 아니지만, 필요할 때 그들은 당신을 내려다보고의 칭찬 할만한 일을.

나는 최근에이 세련된 맛을 가지고. 나는 캐비어의 맛을 개발하지 못했던 내 친구 고백 — 프랑스어 정교의 전형적인 아이콘. 내 친구가 나를 곁눈질을 보면서 내가 잘못 먹은해야한다고 나에게 말했다. 그녀는 그것을 먹는 나에게 올바른 방법을 설명. 그건 내 잘못이되어 있어야합니다; 사람은 물고기 알을 좋아하지 수있는 방법? 그리고 그녀는 알 것이다; 그녀는 고급스러운 SIA 소녀입니다.

내가 다른 친구에게 말했을 때이 사건은 다른 시간을 생각 나게 (이 SIA 소녀 명확와 같은 고급 없습니다) 꽤 핑크 플로이드 (Pink Floyd) 이물 상관하지 않았다. 그는 헐떡 거렸다과 누구에게도 그런 아무 말도 결코 나에게 말했다; 하나는 항상 핑크 플로이드 사랑.

나는 세련된 복싱 내 희롱 있었다 인정해야. 어떻게 든 내 대화 또는 서면으로 프랑스어 단어 나 표현을 작동하도록 관리 할 때 세련 내 가장 만족스러운 순간이왔다. 최근 열에서, 나는 미끄러 관리 “대담,” 단순한 프린터가 악센트를 버린 있지만. 그들은 독자에서 지옥을 혼동하기 때문에 억양은 세련의 수준에 번창을 추가.

내가 뭔가를 읽을 때 몰래 의심 프랑스어 당기되었을 수도 있음을 우리에게 빠른 한 날에 느끼게하는 스콧 아담스 (딜버트의 명예의 전당) 썼다. 그는 궁금 무엇이 ISO 9000 유행 모든였습니다. ISO 인증을 확보하는 사람들은 자랑스럽게 과시, 다른 사람들은 그것을 탐 내지 보인다 동안. 하지만 누구라도 그것이 무엇인지 도대체 알 수 있습니까? 아담스는 아마 술집에서 고안 술에 취한 젊은이 한 무리의 장난이라고 추측. “ISO” 매우처럼 들렸 “잿 이즈 mA 맥주?” 일부 동부 유럽 언어, 그는 말한다.

이 세련 유행도 장난이 될 수? 프랑스어 음모? 이 경우, 프랑스 오프 모자!

오해하지 마십시오, 나는 더 Francophobe는 아니지만. 내 가장 친한 친구 중 일부는 프랑스어 아르. 다른 사람을 모방하려는 경우 그것은 그들의 잘못이 아니에요, 자신의 미식 습관과 시도를 수행 (일반적으로 헛된) 자신의 혀를 말하자면. 나도 그것을 할 — 나는 배드민턴에서 쉽게 총을 놓칠 때마다 나는 프랑스어로 맹세. 결국, 왜 정교한 소리를 할 수있는 기회를 낭비, 그것을하지 않습니다?

돈 — 그것을 사랑하거나 미워

그것의 존재 이유 - d'etre있을 수 있습니다 무엇이든간에, 이상에 대한 필요성이있다, 그리고 꺼지지 않는 탐욕. 그리고 역설적, 당신은 당신의 욕심을 조금 해소하려고 시도하는 경우, 그것을 할 수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팬에 다른 사람의 탐욕. 이것은 왜 이메일 사기입니다 (당신은 알고있다, 이동에 도움을 요청하는 나이지리아 은행 $25 청구 상속 만, 또는 열망 스페인어 복권은 당신에게주는 67 만 유로) 여전히 우리에게 매력을 개최, 우리는 우리가 그것을 위해 빠지지 않을 것을 알고 경우에도.

다른 사람의 탐욕과 자신감 작업에 번성 방식 사이에만 얇은 흐린 선이있다. 당신은 다른 사람을 위해 돈을 버는 방식을 가지고 올 수있는 경우, 법적있어 (도덕적없는 경우), 당신은 자신이 매우 풍부 할 것. 우리는 금융 투자 업계에서 가장 직접적으로 볼, 하지만 그것보다 훨씬 더 널리 퍼져있다. 우리는 심지어 교육을 볼 수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높은 추구 고려, 향후 실적에 대한 투자는 참으로. 그 빛에서 본, 당신은 다양한 학교 수업료 및 급여 졸업생 명령 사이의 상관 관계를 이해한다.

나는이 칼럼을 쓰기 시작했을 때, 나는 철학 돈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구성하는 줄 알았는데 (하는, 희망, 누군가가 내 뒤에 이름을 붙여), 하지만 나는 존 썰에 의해 마음의 철학에 뭔가를 읽고. 그것은이 아이디어에 있던 특허 아무것도 밝혀졌다 없다, 도 현금이 만들어 질, 슬프게도. 돈은 매우 비현실적이다 객관적 사회 현실의 산하. 사회 현실의 건축 자신의 박람회에서, 썰 그들이 우리에게 종이 한 장을 제공하고 법화가 있음을 말할 때 있다고 지적, 그들은 실제로 그 진술 돈을 구축하는. 그것은 그것의 속성이나 특성에 대한 문이 아닌 (같은 “이것은 물의 유리하다”) 그것이 무엇인지 무언가를 만드는 의도의 성명 등 너무 많은 (같은 “당신은 나의 영웅입니다”). 나의 영웅의 차이 (아마도 단지 내 여섯 살에) 돈은 돈되는 것은 후자가 사회적으로 인정되는 것입니다, 그것은 어떤 객관적인 현실과 같다.

나는 충분히 내 지점을 주장하지 않을 나는 잔소리 의심이 글을 결론. 나는 돈이 비현실적인 메타 일이 있음을 전제로 시작, 과 객관적 실재를 주장 감아. 내이 양가 감정은 돈을 우리의 집단 애증 관계의 반영 일 수있다 – 결국이 열을 종료하는 나쁜 방법 아마도 이러한하지.

사진 : 401(K)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