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아카이브: 선생

테레사 수녀와 다른 영적 지도자의 사회 공헌 활동

자선은 두 가지 유형이있다. 당신은 많은 돈이 당신이 할 것이 무엇이든 일을 만들 경우 하나는, 다음 직접 다른 사람들을 돕는 그것의 큰 부분을 소비. 빌 게이츠는 이런 종류의 박애주 의자입니다. 당신은 많은 사람들로부터 돈을 수집하고 잘 사용 넣을 경우 제 2 종이다. 조직 자선 단체는이 종류의 자선 않습니다. 그래서 영적 지도자를 할, 같은 인도의 신 남성.

계속 읽기

Giving What We Can

I found this charity initiative that I believe will make a real difference. It is called “Giving What We Can.” 사실, it is not a charity website, but a portal with a few recommended organizations listed — those that are efficient and focus on the extremely poor. 물론 이죠, it tries to lay a guilt trip on you, but it really does give you hard-to-find information.

While going through it, I suddenly realized what was bothering me about the “표준” charity activities. Most of these activities operate locally, not globally, and therefore end up helping the slightly worse-off. In a world where the richest 20% command 80% of all the income, local charity only means the top 5% giving to the next 10% — the extremely wealthy helping out the very wealthy. This kind of charity never reaches the really poor, who desperately need help.

Living in this highly skewed world, it is hard to see how rich we really are, because we always benchmark ourselves against our friends and neighbors. 예를 들면, as a “poor” graduate student in the early nineties, I used to make about $12,000 a year. It turns out that I was still better off than 90% of the world’s population. It is not surprising — my stipend was more than the official salary of the President of India (Rs.10,000 a month) at that time!

Coming from a rather poor place in India, I know what real poverty is. It has always been too close to home. I have seen a primary school classmate of mine drop out to become a child laborer carrying mud. And heard stories of starving cousins. 나에게, poverty is not a hypothetical condition allegedly taking place in some dim distant land, 하지만, a grim reality that I happened to escape thanks to a few lucky breaks.

So the local charity drives bother me a bit. When I see those school children with their tin cans and round stickers, I feel uncomfortable, not because I cannot spare a dollar or two, but because I know it doesn’t really help anything — except perhaps the teacher’s KPIs. And the twenty-year-olds with their laminated name badges and certificates of authenticity also make me uncomfortable because, certifiable bean-counter that I am, I wonder how much it costs to hire and outfit them. And who benefits?

Similar bean-counting questions haunted me the last time I sponsored a table at a local charity dinner at $200 a plate — $100 to the hotel, $50 to the entertainers, 등. Who is the real beneficiary? Some of us turn to local churches and spiritual organizations to share and help others. But I cannot but suspect that it only helps the middlemen, not the extremely poor we mean to direct our aid to.

These nagging doubts made me limit my charity activities to my own meager personal drives — two dollars to the hawker center cleaning aunties and uncles, gas pump attendants, those old folks selling three tissue packs a dollar, and the Susannah singer. And handsome tips after the rare taxi rides. And generous donations to that old gentleman who prowls CBD and strikes up a conversation with, “Excuse me sir, but do you speak English?” 당신은 알고, the next time he asks me that, I’m going to say, “하지, I don’t. But here’s your five bucks anyway!”

하지만 심각. Take a look at this website. I think you will find it worth your time.

방해되는 종류의 지도자

아마도 내 빨갱이 뿌리 함께 할 수있는 뭔가를 가지고, 하지만 회의론자 오전, 그것은에 관해서 특히 “godmen” 인도의. 나는 그들이 같은 맹인의 믿음을 격려하는 방법을 이해할 수 없다. 믿는 기적을 볼 경우, 나는 손의 속임수를 참조. 그들은 지혜의 진주를들을 때, 난 단지 횡설수설을들을 수 있습니다. 새로운 시대의 주인이 주장하는 때 깊은 명상에 있어야합니다, 내가 도울 수 있지만 그들은 단지 조는 것으로 생각 할 수 없습니다.

내 회의론이 현대 성도의 어두운면을 보는 날이 취약 렌더링하지만, 나는 우리의 전통과 문화에 대한 균형을 잡기 존경 할, 과 관련된 지혜와 지식. 내가 스와 학자 Vivekananda의 세기 된 시카고 연설을 듣고 두려움과 자부심의 스릴과 항상, 예를 들어.

현대 요기의 연설, 한편, 당황하고 즐겁게 혼란 나를 채우기. 그리고 나는 그들의 억 달러 숨겨의들을 때, 롤스 - 로이스의 bevies, 신성의 주장, 나는 주저. 나는 얇게 위장 자선 단체의 이름에서 추출 된 돈 이국적인 휴양지에 퍼스트 클래스 요기와 그 측근 제트 - 설정을 볼 때, 나는 약간 분노를 느낀다. 여전히, 나는 라이브 앤 렛 라이브에 대한 모든 오전. 자신의 반죽 부분들은 전문가의 라이프 스타일을 후원하고 싶어 기꺼이 풋내기가있는 경우, 그것은 자신의 경계입니다. 결국, Madoffs 우리가 살고있는 욕심 시대의 Stanfords 재정 사람들이있다, 발견했을 때 어디에 사기는 죄가 아니라.

지금은 우리 가운데 회의론자가하는 말을하기 시작 시간이 궁금해. 나는 영적 사기는 특히 불안 종류의 아르 느낌. 우리가 그런 식으로 볼 수 있는지 여부, 우리는 모두 목적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다양한 추구를 통해이 행성에 우리의 존재에 의미를 아르. 우리는 명성에있는 어려운 목적을 찾을 수 있습니다, 영광, 돈, 자선, 자선, 지식, 지혜와 경로의 수백 중 하나에. 이 모든 추구 과잉의 관련 위험을. 당신은 욕심 경우, 예를 들어, 항상 매도 프가 날개에서 기다리는 당신을 버리고. 당신도 자선 될 경우, 다른 문자는 당신의 돈에서 당신을 분리하는 열망이있다, 내 싱가포르 독자가 이해할 수로.

모든 추구의, 영성은 특별한 종류이다; 그것은 바로 가기입니다. 그것은 소속감 당신에게 직접 경로를 제공, 바로 높은 목적. 영성에 대한 조심스럽게 재배를 필요로 피를 냄새 (어떤 영성 수단), 우리 시대의 요기와 maharishis는 일정에 맞게 깔끔한 세 또는 오일 과정에서 포장 및 판매하는 인스턴트 열반을 시작했습니다, 엄청난 금액을 요구하면서 “비영리” 돈. 심지어이 이중성은 내게로 잘 될 것입니다. 나는 자신의 내면의 요구에 돈을 내면서 사람들의 판단에 앉아 누구, 그리고 지도자는 그것을 따기? 하지만, 의 말, 나는 주위 합리성의 비트를 확산하려고한다고 생각하기 시작하고 있어요.

나는 두 가지 이유로 내 수동 모드에서의 오기로 결정. 하나는 전문가들이 미묘한 다단계 판매 방식에 피해자 참여한다는 것입니다, 더 많은 피해자를 ensnaring. 동공 오늘은 교사 내일, 이기적인 조직의 폭발적인 성장에 연료를 공급. 두 번째 이유는 지도자가 추종자들이 자신의 시간을 기부 할 것을 요구한다는 것입니다. 나는 피해자가이 불공정 수요의 거대 함을 인정하지 않아 생각. 당신이 볼, 당신이 살 수있는 제한된 시간을 가지고, 당신이 성취로 이어질 것입니다 생각하는 무엇이든해야 할 일. 이 과정에서 희생되는 일이 항상 있기 때문에 잘못된 추구에 지출하지 마십시오, 당신의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당신의 좋은 시간을 수, 배울 수있는 기회 또는 여행, 또는 생명 또는 무엇이든을 즐길 수. 시간이 부족한 리소스, 당신은 현명하게 지출해야, 또는 당신이 인생에서 무엇보다 그것을 후회합니다.

그래서 블라인드하지 말라. 구원을위한 집단 역학을 혼동하지 마십시오. 무결성 또는 카리스마. 지혜 또는 무명. 당신이 할 경우, 후자 일 지도자, 그들은 것을 조작의 주인, 타고 당신을 데려 갈 것이다. 긴 불쾌한 일.

사진 : jeffreyw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