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아카이브: 삶과 죽음

축하 삶의, 죽음의 — 이 범주 내 개인적인 게시물의 일부를 포함.

기타 알려진 음모

이 활짝 열려 불어까지 음모 이론은 괴짜에 대한 이론과 사료를 유지. 그 시점에서, 괴짜는 수상 경력이있는 기자가되고 국가의 영웅으로 간주 된 지도자들은 반사회적 범죄자가 될. 그런은 여론의 변덕 스러움입니다, 그리고 그것은과 함께합니다 9/11 음모가 널리 알려지게 (그것은 이제까지 않는 경우) 이 음모였습니다.

계속 읽기

하나님 — A Personal Story

I want to wrap up this series on atheism with a personal story about the point in time where I started diverging from the concept of God. I was very young then, about five years old. I had lost a pencil. It had just slipped out of my schoolbag, which was nothing more than a plastic basket with open weaves and a handle. When I realized that I had lost the pencil, I was quite upset. I think I was worried that I would get a scolding for my carelessness. 당신이 볼, my family wasn’t rich. We were slightly better off than the households in our neighborhood, but quite poor by any global standards. The new pencil was, 나에게, a prized possession.

계속 읽기

9/11 Debunkers

개인적으로, one of the main reasons I started taking the conspiracy theories about 9/11 seriously is the ardor and certainty of the so-called debunkers. They are so sure of their views and so ready with their explanations that they seem rehearsed, coached or even incentivized. Looking at the fire-induced, symmetric, and free-fall collapse of WTC7, how can anyone with any level of scientific background be so certain? The best a debunker could say would be something like, “예, the free-fall and the symmetry aspects of the collapse do look quite strange. But the official explanation seems plausible. 적어도, it is more plausible than a wild conspiracy by the government to kill 3000 of our own citizens.” But that is not at all the way they put it. They laugh at the conspiracy theories, make emotional statements about the technical claims, and ignore the questions that they cannot explain away. They toe the official line even when it is clearly unscientific. They try to attack the credibility of the conspiracy camp despite the obvious fact that it has the support of many seasoned professionals, like architects, physics teachers, structural engineers and university professors.

계속 읽기

9/11 – Motives for Mass Murder

In the first post in this series, we saw that 7 World Trade Center building was the smoking gun of a possible conspiracy behind the 9/11 attack. The manner in which it collapsed and the way the collapse was investigated are strong indications of a conspiracy and a cover up. 그러나, when I first heard of the conspiracy theory in any serious form, the first question I asked myself was why – what possible motive could any person or organization have to commit mass murder at this scale? I honestly couldn’t see any, and as long as you don’t see one, you cannot take these conspiracy theories seriously. 물론, if you buy the official story that the conspiracy actually originated in Afghanistan among terrorist monsters, you don’t need to look for any rational motives.

계속 읽기

9/11 Conspiracy

Some people are more susceptible to conspiracy theories than others. I am one of them. But even to me, the 9/11 conspiracy theories sounded ludicrous at first. I couldn’t see any possible motivation for anyone to go and murder 3000 사람들, nor any possible way of getting away with it. But there were things that could not be explained in the way the buildings came down, especially the World Trade Center Building 7, WTC7. So I went through as much of the conspiracy literature, and their debunking as I could. After a month or so of casual research, I have to say that a conspiracy is plausible, and even likely. I thought I would share my thoughts here, with apologies to anyone who might find this line of thinking offensive.

계속 읽기

리콴유

아버지는 한 번 나에게 SM 리콴유에 대한 일화를 말했다. 아버지는 싱가포르와의 직접 연결을 없었다, 그러나 70 년대에 여기에 신문 기자로서 자신의 작업의 친구가 있었다. 이 친구, 마지드, 삼류 기자이었다, 어떤 방식으로 모든 유명하지. 그는 씨에 의해 주어진 기자 회견에서 우연히. 리콴유 번. 마지드 씨에게 물었다. 리 질문, 그 순간에 다른 뭔가를 묻는 다른 기자 정신이있어 사람들. 씨. 이 대통령은 마지드 그의 손을 개최했다, “잠깐 당신과 함께합니다, 마지드” 다른 질문을 필드 진행. 이 사람에 대한 흥미를 끌지 못하는 교환처럼 느껴지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마지드에, 그것은 놀라운 계시했다.

계속 읽기

인도에서 운전

전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운전의 즐거움이 있었다. 매우주의 깊은 존재와 모든 것을 이론화하는 경향을 갖는, 나뿐만 아니라 운전 습관에 대한 일반 이론을 형성하게되었다.

당신이 볼, 각 장소는 운전 규범의 집합이 있습니다, 문법이나 운전의 방언, 당신이 경우. 마르세유에서, 프랑스 (France), 예를 들어, 당신은 다 차선 도로에서 자신의 차례 신호를 전환하는 경우, 사람들은 즉시 당신을 드릴 것입니다. 그들은 정중하고 사려 드라이버가 있기 때문에 그것은 아니에요 (매우 반대, 사실로), 하지만, 턴 시그널은 드라이버를 나타낸다’ 차선을 변경할 의도, 그들을 보자하지 않는 요청. 그들은 허가를 추구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단지 당신이 알려주 아르. 당신이 충돌을 원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그들을 더 잘 들어 오게 것. 제네바에서 (스위스), 한편, 턴 신호는 정말 요청입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거부.

계속 읽기

죽음과 슬픔

최근에 일어난 일들이를 다시 방문하는 날을 묻는 메시지가있다 불편 주제 — 사람이 죽을 때 왜 우리가 슬퍼 할?

대부분의 종교는 떠나라고 우리에게 이야기, 그들은 인생에서 좋은 있다면, 더 나은 곳에서 생을 마감. 그래서 이해가되지 않습니다 애도. 출발하면 나쁜했다, 우리는 어떤 길을 슬퍼하지 않을.

당신은 종교없는 경우에도, 그리고 영원한 영혼을 믿지 않는다, 죽음은 죽음에 대한 나쁜 일이 될 수 없습니다, 에 대한 그들은 아무것도 느낄, 존재하지 않는 때문에, 이는 죽음의 정의이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