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아카이브: 물리학

에세이, 저널 기사, 토론 포럼 게시물…

중력의 유령

내 마지막 게시물 이후 잠시되었습니다. 나는 읽고 있었다 선 (禅)과 모터 사이클 유지 보수의 예술 다시 지금, 및 Pirsig 과학적 믿음과 미신을 비교하는 부분에 온. 나는 그것을 의역 내 독자들과 공유 할 것이라고 생각. 그러나 자신의 말을 빌려 아마도 가장: “물리 및 논리의 법칙 — 번호 시스템 — 대수 치환 원리. 이 유령 아르. 우리는 그냥 그렇게 철저히 진짜 것 그들을 믿고. 예를 들어, 그것은 그 인력을 추정 완전히 자연 보인다 중력의 법칙은 뉴턴 이전에 존재. 그것은 17 세기까지 중력가 없다고 생각하는 나무 열매가 들릴 겁니다. 그래서이 법의 시작을 할 때 한? 그것은 항상 존재하고? 내가 운전하고있어 개념입니다 땅의 시작하기 전에, 태양과 별이 형성되기 전에, 아무것도의 원초적 생성하기 전에, 중력의 법칙이 존재. 거기에 앉아, 자신의 어떤 질량이없는, 자신의 어떤 에너지가 없습니다, 사람이 없었다하지 않은 사람의 마음에 있기 때문에, 하지 공간에 더 공간이 하나 없었기 때문에, 없는 곳…중력이 법은 여전히​​ 존재? 중력의 법칙이 존재하는 경우, 솔직히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무엇을 일이있다 모른다. 나에게 중력의 법칙이 존재하지 않는 모든 테스트를 통과했다 보인다이. 당신은 중력의 법칙은하지 않았다 존재하지 않는 속성 하나 생각할 수 없다. 또는 존재의 하나의 과학적 속성은이 있었나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상식 여전히’ 이 존재 있다고 생각합니다.

“음, 나는 당신이 그것에 대해 충분히 길게 생각하면 당신은 자신을 라운드 빙글 빙글 빙글 당신이 마지막으로 만 가능한 일에 도달 할 때까지 찾을 것이라고 예측, 합리적, 지능형 결론. 중력과 중력 자체의 법은 아이작 뉴턴 이전에 존재하지 않았다. 다른 결론은 의미가 없습니다. 그리고 어떤 것을 의미하는 것은 중력의 법칙이 사람의 머리를 제외하고 아무 곳에도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것은 유령! 우리는 우리 모두에게 매우 거만하고 다른 사람의 유령을 실행하는 방법에 대한 자부심이되지는 않지만 무지하고 야만적 인 우리 자신에 대한 미신이다.”

[이 견적의 온라인 버전입니다 선 (禅)과 모터 사이클 유지 보수의 예술.]

Only a Matter of Time

Although we speak of space and time in the same breath, they are quite different in many ways. Space is something we perceive all around us. We see it (차라리, objects in it), we can move our hand through it, and we know that if our knee tries to occupy the same space as, 말, the coffee table, it is going to hurt. 환언, we have sensory correlates to our notion of space, starting from our most precious sense of sight.

Time, 한편, has no direct sensory backing. And for this reason, it becomes quite difficult to get a grip over it. 시간이란 무엇인가? We sense it indirectly through change and motion. But it would be silly to define time using the concepts of change and motion, because they already include the notion of time. The definition would be cyclic.

Assuming, for now, that no definition is necessary, let’s try another perhaps more tractable issue. Where does this strong sense of time come from? I once postulated that it comes from our knowledge of our demise — that questionable gift that we all possess. All the time durations that we are aware of are measured against the yardstick of our lifespan, perhaps not always consciously. I now wonder if this postulate is firm enough, and further ruminations on this issue have convinced me that I am quite ignorant of these things and need more knowledge. Ah.. only if I had more time. 🙂

어쨌든, even this more restricted question of the origin of time doesn’t seem to be that tractable, 결국. Physics has another deep problem with time. It has to do with the directionality. It cannot easily explain why time has a direction — an arrow, 말하자면. This arrow does not present itself in the fundamental laws governing physical interactions. All the laws in physics are time reversible. The laws of gravity, electromagnetism or quantum mechanics are all invariant with respect to a time reversal. 즉 말을하는 것입니다, they look the same with time going forward or backward. So they give no clue as to why we experience the arrow of time.

그러나, we know that time, as we experience it, is directional. We can remember the past, but not the future. What we do now can affect the future, but not the past. If we play a video tape backwards, the sequence of events (like broken pieces of glass coming together to for a vase) will look funny to us. 그러나, if we taped the motion of the planets in a solar system, or the electron cloud in an atom, and played it backward to a physicist, he would not find anything funny in the sequences because the physical laws are reversible.

Physics considers the arrow of time an emergent property of statistical collections. To illustrate this thermodynamic explanation of time, let’s consider an empty container where we place some dry ice. After some time, we expect to see a uniform distribution of carbon dioxide gas in the container. Once spread out, we do not expect the gas in the container to coagulate into solid dry ice, no matter how long we wait. The video of CO2 spreading uniformly in the container is a natural one. Played backward, the sequence of the CO2 gas in the container congealing to solid dry ice in a corner would not look natural to us because it violates our sense of the arrow of time.

The apparent uniformity of CO2 in the container is due to the statistically significant quantity of dry ice we placed there. If we manage to put a small quantity, say five molecules of CO2, we can fully expect to see the congregation of the molecules in one location once in a while. 따라서, the arrow of time manifests itself as a statistical or thermodynamic property. Although the directionality of time seems to emerge from reversible physical laws, its absence in the fundamental laws does look less than satisfactory philosophically.

물 반 통

우리 모두는 볼과 공간을 느낄, 하지만 정말 무엇인가? 공간 철학자을 고려할 수 있다는 그 기본적인 것들 중 하나입니다 “직관.” 철학자들은 아무것도 볼 때, 그들은 약간의 기술 얻기. 공간 관계인가, 에서와 같이, 오브젝트 간의 관계의 관점에서 정의? 관계 기업이 가족처럼 — 당신은 당신의 부모가, 형제, 배우자, 아이 등. 형성 당신은 당신의 가족을 어떻게 생각. 하지만 가족 자체가 물리적 개체 아니다, 그러나 관계 만 컬렉션. 공간은 또한 같은 것입니다? 이상의 개체가 상주하고 자신의 일을 실제 컨테이너처럼입니다?

당신은 그 철학적 hairsplittings의 두 또 다른 하나의 차이를 고려할 수있다, 하지만 정말 아니다. 어떤 공간, 엔티티 공간도 어떤 종류입니다, 물리학에 엄청난 의미를 가지고. 예를 들면, 그것은 자연의 관계형 경우, 다음 물질의 부재하에, 공백은 없다. 많은 다른 가족 구성원의 부재 등에, 당신은 가족이 없다. 한편, 그것은 용기와 같은 엔티티 인 경우, 모든 문제 빼앗아 경우 공간도 존재, 몇 가지 문제가 나타날 때까지 대기.

그래서, 물어? 음, 의 물 반 양동이를 보자 주위를 회​​전. 캐치 내의 물에 한 번, 표면은 포물선 모양을 형성 할 것이다 — 당신은 알고있다, 원심력, 중량, 표면 장력과 모든. 지금, 버킷을 중지, 대신 주위에 우주 전체를 회전. 나는 알고있다, 그것은 더 어렵다. 그러나 당신이 그것을하고 상상. 물 표면 포물선 것인가? 나는 그것이 될 것이라고 생각, 버킷 회전 또는 주위 회전하는 우주 전체 사이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지금, 의 우리가 우주를 비울 있다고 가정 해 봅시다. 이 반 전체 버킷하지만 아무것도 없다. 지금은 주위에 회전. 무엇 물 표면에 발생? 공간 관계가 있다면, 우주의 부재, 버킷 외측에 공간이 없다가 회전하고 있는지 알 수있는 방법이 없다. 물 표면은 평평해야합니다. (사실, 구면되어야, 하지만 잠시 그​​ 무시합니다.) 그리고 공간 컨테이너와 같은 경우, 회전 버킷은 포물선 표면에 발생한다.

물론, 우리는 우리가 우주를 비우고 물통을 회전 할 수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이 될 것입니다 어떤 방법으로 알 방법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것을 기반으로 공간과 건축 이론의 성격을 추측에서 우리를 막을 수 없습니다. 뉴턴의 공간은 컨테이너와 같은 것입니다, 마음에있는 동안, 아인슈타인의 이론은 공간의 관계 개념이.

그래서, 당신이 볼, 철학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모델 모델링

수학 금융은 가정의 부부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그 중 가장 기본은 시장의 효율성에 하나입니다. 그것은 상당히 그 시장 가격에 모든 자산을 말한다, 그리고 가격이 시장에서 사용할 수있는 모든 정보를 포함. 환언, 당신은 어떤 연구 나 기술 분석을 수행하여 더 이상 정보를 주울 수 없습니다, 또는 실제로 어떤 모델링. 이러한 가정은 팬 아웃되지 않으면, 그리고 우리는 그 위에 구축 퀀트 건물이 무너질 것. 일부는 심지어에서 무너질 않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2008.

우리는이 가정이 꽤 괜찮 아니라는 것을 알고. 그것은 인 경우, 일시적인 차익 거래 기회가되지 않을 것. 그러나 심지어 더 근본적인 수준에서, 가정이 흔들리는 정당성을 가지고. 시장이 효율적인 이유는 실무자가 모든 작은 차익 거래 기회를 활용한다는 것입니다. 환언, 그들이 어떤 과도 수준에서 그렇게 효율적이지 않기 때문에 시장은 효율적이다.

마크 조시, 그의 존경 책, “개념 및 수학 금융의 연습,” 워렌 뷔페는 시장의 효율성의 가정을 수용하기를 거부하여 돈을 번들를 한 것으로 지적. 사실, 시장 효율성의 약한 형태는 시세 테이프에 붙어 눈을 유지 뷔페 놈만 수천이 있기 때문에에 대해 제공, 애매 mispricing가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퀀트 경력을 감안할 때, 달러의 문자 조, 이 가정의 강도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우리는이 근본적인 질문을해야합니다. 그것은 지혜로운이 가정을 신뢰하는 것입니다? 여기에이 제한이 있습니까?

의 물리학에서 비유를 보자. 나는 지금 내 책상에 물이 유리를. 아직도 물, 어떠한 난류의 부재, 평평한 표면을 가지고. 우리 모두는 이유를 알고 – 중력과 표면 장력 및 모든. 그러나 우리는 또한 물 분자가 무작위로 움직이는 것을 알고, 우리가 쉽게 퀀트 세계에서 채택 된 동일한 브라운 과정에 따라. 임의의 하나의 가능한 구성은 절반 분자가 이동한다는 것이다, 말, 왼쪽으로, 그리고 오른쪽에 나머지 절반 (순 운동량이 제로가되도록).

그렇게되면, 내 책상에 유리가 파손되고 그것은 끔찍한 난장판을 만들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자연 놨 못 들었 (우리 아이가 아닌 다른 사람으로부터, 즉.)

문제는 다음이다, 우리는 기본 동작은 불규칙한 임의의 것을 알고 있지만, 우리는 물의 표면의 예측에 관한 가정을 수용 할? (나는 과도 부정에도 불구하고 시장의 효율성에 대한 가정에 오히려 인위적인 비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대답은 확실한 예이다. 물론, 댐 및 수력 발전 프로젝트에 우리의 초등학교 물리학 책의 쓸모 리프트 펌프 사이펀에서 모든 일에 모든 방법을 당연하게 우리는 액체 표면의 평탄도를 가지고.

그래서 대해 어떻게 quibbling 있어요? 이유는 불확실 기초의 가능성에 하프 않습니다? 나는 두 가지 이유가. 하나는 규모의 문제이다. 표면 평탄도의 예 대에서. 임의의 움직임, 우리는 매우 큰 컬렉션 보았다, 여기서, 중심 극한 정리 및 통계 역학 통해, 우리는 정기적으로 동작하지만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내가 공부하는 경우, 예를 들어, 개별 바이러스는 혈류를 통해 전파하는 방법, I는 물 분자의 동작 규칙에 어떠한 가정도하지 않아야. 규모의이 문제뿐만 아니라 양적 금융에 적용. 우리가 올바른 규모로 운영하는 것은 시장의 효율성 가정의 흔들림을 무시?

가격 모델을 불신위한 두 번째 이유는 훨씬 더 교활한 하나이다. 오히려 극적으로 물 컵의 내 예제를 사용하여 표시 할 수 있습니다 주마. 우리는 물 표면의 평탄성에 대한 모델을 가정, 및 교란 또는 무언가로 그 위에 작은 파문. 그 다음 우리는 잔물결에서 에너지의 소량을 추출하기 위해이 모델을 사용하여 진행.

우리는 평탄하거나 물결의 성격 모델의 영향을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 모델의 기본 가정에 영향. 지금, 그들이 할 수있는대로 물이 유리에서 많은 사람들이 많은 에너지를 추출하기 위해 동일한 모델을 사용하고 있는지 상상. 내 직감은 큰 규모의 진동을 만들 것입니다, 아마 실제로 유리를 깨고 난장판을 만들 않는 구성을 생성. 이 직감이 더 자발적으로 어떤 고체 물리학 인수보다는 구체화 금융 혼란의 루트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할인, 우리는 여전히 큰 변동이 참으로 추출 할 수있는 에너지를 증가하는 것 않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큰 변동 (및 검은 백조) 실제로 모델링의 부작용 일 수있다.

Change the Facts

There is beauty in truth, and truth in beauty. Where does this link between truth and beauty come from? 물론, beauty is subjective, and truth is objective — or so we are told. It may be that we have evolved in accordance with the beautiful Darwinian principles to see perfection in absolute truth.

The beauty and perfection I’m thinking about are of a different kind — those of ideas and concepts. 때때로, you may get an idea so perfect and beautiful that you know it has to be true. This conviction of truth arising from beauty may be what made Einstein declare:

But this conviction about the veracity of a theory based on its perfection is hardly enough. Einstein’s genius really is in his philosophical tenacity, his willingness to push the idea beyond what is considered logical.

Let’s take an example. Let’s say you are in a cruising airplane. If you close the windows and somehow block out the engine noise, it will be impossible for you to tell whether you are moving or not. This inability, when translated to physics jargon, becomes a principle stating, “Physical laws are independent of the state of motion of the experimental system.”

The physical laws Einstein chose to look at were Maxwell’s equations of electromagnetism, which had the speed of light appearing in them. For them to be independent of (or covariant with, 더 정확하게는) motion, Einstein postulated that the speed of light had to be a constant regardless of whether you were going toward it or away from it.

지금, I don’t know if you find that postulate particularly beautiful. But Einstein did, and decided to push it through all its illogical consequences. For it to be true, space has to contract and time had to dilate, and nothing could go faster than light. Einstein said, 잘, so be it. That is the philosophical conviction and tenacity that I wanted to talk about — the kind that gave us Special Relativity about a one hundred years ago.

Want to get to General Relativity from here? Simple, just find another beautiful truth. Here is one… If you have gone to Magic Mountain, you would know that you are weightless during a free fall (best tried on an empty stomach). Free fall is acceleration at 9.8 m/s/s (또는 32 ft/s/s), and it nullifies gravity. So gravity is the same as acceleration — voila, another beautiful principle.

World line of airplanesIn order to make use of this principle, Einstein perhaps thought of it in pictures. What does acceleration mean? It is how fast the speed of something is changing. And what is speed? Think of something moving in a straight line — our cruising airplane, 예를 들어, and call the line of flight the X-axis. We can visualize its speed by thinking of a time T-axis at right angles with the X-axis so that at time = 0, the airplane is at x = 0. At time t, it is at a point x = v.t, if it is moving with a speed v. So a line in the X-T plane (called the world line) represents the motion of the airplane. A faster airplane would have a shallower world line. An accelerating airplane, 따라서, will have a curved world line, running from the slow world line to the fast one.

So acceleration is curvature in space-time. And so is gravity, being nothing but acceleration. (I can see my physicist friends cringe a bit, but it is essentially true — just that you straighten the world-line calling it a geodesic and attribute the curvature to space-time instead.)

The exact nature of the curvature and how to compute it, though beautiful in their own right, are mere details, as Einstein himself would have put it. 결국, he wanted to know God’s thoughts, not the details.

언리얼 우주 – 검토

스트레이츠 타임즈 (Straits Times)

pback-cover (17K)싱가포르의 국가 신문, 스트레이츠 타임즈 (Straits Times), 에 사용 된 읽고 대화 스타일을 찬미 언리얼 우주 삶에 대해 배우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 우주와 모든.

웬디 Lochner

호출 언리얼 우주 좋은 읽기, 웬디는 말한다, “그것은 좋은 책, 비전문가에 따라 매우 분명.”

바비 크리스마스

설명 언리얼 우주 으로 “이러한 통찰력 및 지능형 책,” 바비는 말한다, “평신도를 생각하는 책, 이 읽을 수, 생각을 자극하는 작품은 현실의 우리의 정의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공합니다.”

M. 에스. Chandramouli

M. 에스. Chandramouli는 인도 공과 대학을 졸업, 마드라스 1966 그 후 관리의 인도 연구소에서 자신의 MBA를했다, 아메 다 바드. 인도와 유럽 일부를 덮고있는 임원 경력 후 28 년 그는 통해 그가 지금 사업 개발 및 산업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 벨기에 수리야 국제 설립.

여기에서 그는 대해 말하는 것입니다 언리얼 우주:

“이 책은 매우 만족스러운 레이아웃이, 오른쪽 글꼴의 크기와 줄 간격 및 올바른 콘텐츠 밀도. 자체 출판 도서에 대한 많은 노력!”

“이 책의 영향은 만화경입니다. 한 독자의 마음에 패턴 (광산, 즉) 이동 및 '부스럭 노이즈와 함께 스스로를 재 배열 된’ 두 번 이상.””저자의 문체는 철학이나 종교에 쓰기 인디언의 과장된 산문 및 과학 철학에 서양 저자의 우리 - 알고 - 그것 - 모든 스타일에서 현저하게 등거리이다.”

“우주의 종류가있다, 배경 '유레카!’ 그 책 전체를 뒤덮는 것 같다. 인식 현실과 절대 현실의 차이에 대한 중심적인 논문 만 마음에 꽃을 기다리고 생각이다.”

“믿음의 '감격의 시험,’ 페이지 171, 매우 선견지명이 있었다; 그것은 나를 위해 일한!”

“나는 첫 번째 부분이 확실하지 않다, 이는 본질적으로 설명하고 철학적이다, 그 밀접하게 주장 물리학 두 번째 부분은 편안하게 앉아; 경우 때 저자가 인수를 승리로가는 길에, 그는 독자의 세 가지 범주를보고 할 수 있습니다 – '번역의 정도를 필요로하는 평신도하지만 지능형들,’ 비 물리학 전문가, 그리고 물리학의 철학자. 시장 분할은 성공의 열쇠입니다.”

“나는이 책이 널리 읽을 수 있도록 필요하다고 생각. 나는 나의 가까운 친구들이 복사하여 연결에 작은 시도를하고 있죠.”

스티븐 브라 이언트

스티븐 컨설팅 서비스의 부통령입니다 원시 논리, 샌프란시스코에있는 최고의 지역 시스템 통합, 캘리포니아. 그는의 저자이다 상대성 도전.

“마노 삶의 그림에서 하나의 요소로 과학을 본다. 과학은 생명을 정의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삶의 색상은 어떻게 우리가 과학을 이해. 그는 자신의 생각 시스템을 다시 생각하는 모든 독자 도전, 진짜 그들이 생각 질문하기, 물어 “이유”? 그는 이륙 우리를 묻는 우리의 “색깔 안경 장미” 그리고 경험과 삶을 이해하는 새로운 방식의 잠금을 해제. 이 생각을 자극하는 작업은 새로운 과학 여행에 착수 누군가에게 책을 읽어해야합니다.”

“시간의 마노의 치료는 매우 생각하게된다. 우리의 다른 감각의 각 동안 – 시각, 소리, 냄새, 맛과 터치 – 다차원 아르, 시간 차원 단일 것으로 보인다. 우리의 다른 감각과 시간의 상호 작용을 이해하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퍼즐. 그것은 또한 우리의 노하우 감각 범위를 넘어 다른 현상의 존재 가능성에 문을 엽니 다.”

“마노의 우리 물리학의 상호 작용에 대한 깊은 이해를 전달, 인간의 신념 체계, 인식, 경험담, 심지어 우리의 언어, 에 우리가 어떻게 과학적 발견에 접근. 당신은 당신이 알고있는 생각을 다시 생각하도록 도전한다 그의 작품은 사실이다.”

“마노는 과학에 대한 독특한 관점을 제공합니다, 인식, 현실. 과학이 인식으로 이어질하지 않습니다 실현, 하지만 인식은 과학에 이르게, 이해의 열쇠입니다 과학 모든 “사실” 다시 탐험을 드실 수 있습니다. 이 책은 매우 생각 도발과 각각의 독자 질문 자신의 신념에 도전한다.”

“마노는 전체적인 관점에서 물리학에 접근. 물리학은 분리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경험의 관점에서 정의되고 – 과학 및 영적. 당신은 그의 책을 탐구로서 당신은 당신의 자신의 신념을 도전하고 당신의 지평을 확장합니다.”

블로그 및 온라인 발견

블로그에서 유리를 통해 보면

“이 책은 철학과 물리학에 대한 접근 방식에서 다른 책에서 상당히 다르다. 그것은 물리학에 우리의 철학적 관점의 심오한 의미에 많은 실용적인 예제가 들어 있습니다, 특히 천체 물리학 및 입자 물리학. 각 데모는 수학 부록으로 제공, 이는보다 엄격한 유도 및 추가 설명을 포함. 철학의 다양한 지점에서이 책은 심지어 고삐 (예컨대. 동서양 모두에서 생각, 와 고전 시대와 현대 모두 현대 철학). 그리고이 책에 사용 된 모든 수학과 물리학은 매우 이해할 수 있음을 알고 만족입니다, 감사하게도 레벨을 졸업하지. 즉,보다 쉽게​​ 책을 감사 할 수 있도록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에서 허브 페이지

자신을 호출 “의 정직한 검토 언리얼 우주,” 이 리뷰에 사용 된 것 같습니다 스트레이츠 타임즈 (Straits Times).

나는 이메일과 온라인 포럼을 통해 나의 독자의 몇 리뷰를 얻었다. 이 게시물의 다음 페이지에 그들에게 익명으로 리뷰를 컴파일.

두 번째 페이지를 방문하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

빅뱅 이론 – 파트 II

를 읽은 후 Ashtekar에 의해 종이 양자 중력과 그것에 대해 생각에, 내가 빅뱅 이론을 내 문제가 무엇인지 실현. 그것은 세부 사항보다 근본적인 가정에 더. 나는 여기에 내 생각을 요약 것이라고 생각, 사람이 다른 사람보다 내 자신의 이익을 위해 더.

클래식 이론 (포함 SR 및 QM) 연속 무 등의 치료 공간; 따라서 용어 시공간 연속체. 이보기에서, 오브젝트는 연속 공간에 존재하고있는 연속 시간 서로 상호 작용.

시공간 연속체의이 개념은 직관적으로 호소하고 있지만, 그것은이다, 최상의, 불완전한. 고려, 예를 들어, 빈 공간에 회​​전 몸체. 이 원심력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 지금 몸이 정지 상상하고 전체 공간은 주위 회전. 그것은 어떤 원심력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공간이 비어있는 죽음 인 경우 어떤 원심력이있을 것입니다 이유를 알기 어렵다.

GR함으로써 자연이 동적 만드는 공간 - 시간에 인코딩 중력에 의해 패러다임 변화를 도입, 오히려 빈 죽음보다. 따라서, 질량이 공간에 휘말려됩니다 (시간), 공간은 우주와 동의어가된다, 그리고 회전하는 본체 질문은 답변을 용이하게. 예, 그것을 중심으로 회전하는 우주하는 경우는, 몸의 회전에 해당 있기 때문에 원심력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하지, 그것은하지 않습니다, 그냥 빈 공간에있는 경우. 하지만 “빈 공간” 존재하지 않는. 질량의 ​​부재, 더 시공간 형상이 없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빅뱅 이전 (일이 있다면), 어떤 공간이 없습니다, 도 실제로 어떤있을 수도 “전.” 참고, 그러나, 빅뱅이있을했던 이유 Ashtekar 종이 명확하게 명시하지 않는. 그것을 얻는 가장 가까운 BB의 필요성이 GR 공간에서의 타임 중력의 부호화에서 발생한다는 것이다. 중력이 인코딩에도 불구함으로써 동적 공간 렌더링 시간을, GR은 여전히​​ 부드러운 연속으로 시공간을 취급 — 결함, Ashtekar에 따라, QG는 해결할 것.

지금, 우리는 우주가 빅뱅으로 시작 받아 들일 경우 (그리고 소 영역에서), 우리는 양자 효과를 설명해야. 시공간 양자화하고 양자 중력을 통해 수행 될 수있는 유일한 방법 오른쪽이어야. QG을 통해, 우리는 GR의 빅뱅의 특이점을 피하기 위해 기대, 동일한 방식 QM은 수소 원자에 바운드 바닥 상태 에너지 문제를 해결.

내가 위에서 설명한 것은 내가 현대 우주론 뒤에 실제 인수로 이해하는 것입니다. 나머지는 수학 건물이 실제의 상단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또는 참으로 철학적) 재단. 당신은 철학적 기초에 더 강한 전망이없는 경우 (또는 귀하의 의견은와 일치하는 경우), 당신은 어떤 어려움 BB을 받아 들일 수. 불행하게도, 나는 서로 다른 전망을 가지고 있습니까.

내 견해는 다음과 같은 질문을 중심으로.

이 게시물은 쓸모 철학적 사색 같은 소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콘크리트를 할 (내 생각에, 중요) 결과, 아래에 나열된.

이 전면에 수행해야 할 많은 일이있다. 그러나 다음 몇 년에 대한, 내 퀀트 경력에서 내 새로운 책 계약 및 압력으로, 나는 그들이 자격이 심각성과 GR 우주론을 연구하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나는 나 자신이 너무 얇은 패스를 확산의 현재 위상되면 그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혼돈과 불확실성

The last couple of months in finance industry can be summarized in two words — chaos and uncertainty. The aptness of this laconic description is all too evident. The sub-prime crisis where everybody lost, the dizzying commodity price movements, the pink slip syndrome, the spectacular bank busts and the gargantuan bail-outs all vouch for it.

The financial meltdown is such a rich topic with reasons and ramifications so overarching that all self-respecting columnists will be remiss to let it slide. 결국, a columnist who keeps his opinions to himself is a columnist only in his imagination. I too will share my views on causes and effects of this turmoil that is sure to affect our lives more directly than anybody else’s, but perhaps in a future column.

The chaos and uncertainty I want to talk about are of different kind — the physics kind. The terms chaos and uncertainty have a different and specific meanings in physics. How those meanings apply to the world of finance is what this column is about.

Symmetries and Patterns

Physicists are a strange bunch. They seek and find symmetries and patterns where none exists. I remember once when our brilliant professor, Lee Smolin, described to us how the Earth could be considered a living organism. Using insightful arguments and precisely modulated articulation, Lee made a compelling case that the Earth, 사실로, satisfied all the conditions of being an organism. The point in Lee’s view was not so much whether or the Earth was literally alive, but that thinking of it as an organism was a viable intellectual pattern. Once we represent the Earth in that model, we can use the patterns pertaining to organism to draw further predictions or conclusions.

Expanding on this pattern, I recently published a column presenting the global warming as a bout of fever caused by a virus (us humans) on this host organism. Don’t we plunder the raw material of our planet with the same abandon with which a virus usurps the genetic material of its host? In addition to fever, typical viral symptoms include sores and blisters as well. Looking at the cities and other eye sores that have replaced pristine forests and other natural landscapes, it is not hard to imagine that we are indeed inflicting fetid atrocities to our host Earth. Can’t we think of our city sewers and the polluted air as the stinking, oozing ulcers on its body?

While these analogies may sound farfetched, we have imported equally distant ideas from physics to mathematical finance. Why would stock prices behave anything like a random walk, unless we want to take Bush’s words (그 “Wall Street got drunk”) literally? 하지만 심각, Brownian motion has been a wildly successful model that we borrowed from physics. 다시, once we accept that the pattern is similar between molecules getting bumped around and the equity price movements, the formidable mathematical machinery and physical intuitions available in one phenomenon can be brought to bear on the other.

Looking at the chaotic financial landscape now, I wonder if physics has other insights to offer so that we can duck and dodge as needed in the future. Of the many principles from physics, chaos seems such a natural concept to apply to the current situation. Are there lessons to be learned from chaos and nonlinear dynamics that we can make use of? May be it is Heisenberg’s uncertainty principle that holds new insights.

Perhaps I chose these concepts as a linguistic or emotional response to the baffling problems confronting us now, but let’s look at them any way. It is not like the powers that be have anything better to offer, 그것은이다?

Chaos Everywhere

물리학에서, chaos is generally described as our inability to predict the outcome of experiments with arbitrarily close initial conditions. 예를 들면, try balancing your pencil on its tip. 분명히, you won’t be able to, and the pencil will land on your desktop. 지금, note this line along which it falls, and repeat the experiment. Regardless of how closely you match the initial conditions (of how you hold and balance the pencil), the outcome (the line along which it falls) is pretty much random. Although this randomness may look natural to us — 결국, we have been trying to balance pencils on their tips ever since we were four, if my son’s endeavours are anything to go by — it is indeed strange that we cannot bring the initial conditions close enough to be confident of the outcome.

Even stranger is the fact that similar randomness shows up in systems that are not quite as physical as pencils or experiments. 받아, 예를 들어, the socio-economic phenomenon of globalization, which I can describe as follows, admittedly with an incredible amount of over-simplification. 오랜 시간 전, we used to barter agricultural and dairy products with our neighbours — 말, a few eggs for a litre (or was it pint?) of milk. Our self-interest ensured a certain level of honesty. We didn’t want to get beaten up for adding white paint to milk, 예를 들어. These days, thanks to globalization, people don’t see their customers. A company buys milk from a farmer, adds god knows what, makes powder and other assorted chemicals in automated factories and ships them to New Zealand and Peru. The absence of a human face in the supply chain and in the flow of money results in increasingly unscrupulous behaviour.

Increasing chaos can be seen in the form of violently fluctuating concentrations of wealth and fortunes, increasing amplitudes and frequency of boom and bust cycles, exponential explosion i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adaptation cycles, and the accelerated pace of paradigm shifts across all aspects of our lives.

It is one thing to say that things are getting chaotic, quite another matter to exploit that insight and do anything useful with it. I won’t pretend that I can predict the future even if (차라리, especially if) I could. 그러나, let me show you a possible approach using chaos.

One of the classic examples of chaos is the transition from a regular, laminar flow of a fluid to a chaotic, turbulent flow. 예를 들면, when you open a faucet slowly, if you do it carefully, you can have a pretty nice continuous column of water, thicker near the top and stretched thinner near the bottom. The stretching force is gravity, and the cohesive forces are surface tension and inter-molecular forces. As you open the faucet still further, ripples begin to appear on the surface of the column which, at higher rates of flow, rip apart the column into complete chaos.

In a laminar flow, macroscopic forces tend to smooth out microscopic irregularities. Like gravity and surface tension in our faucet example, we have analogues of macroscopic forces in finance. The stretching force is probably greed, and the cohesive ones are efficient markets.

There is a rich mathematical framework available to describe chaos. 이 프레임 워크를 사용하여, I suspect one can predict the incidence and intensity of financial turmoils, though not their nature and causes. 그러나, I am not sure such a prediction is useful. Imagine if I wrote two years ago that in 2008, there would be a financial crisis resulting in about one trillion dollar of losses. Even if people believed me, would it have helped?

Usefulness is one thing, but physicists and mathematicians derive pleasure also from useless titbits of knowledge. What is interesting about the faucet-flow example is this: if you follow the progress two water molecules starting off their careers pretty close to each other, in the laminar case, you will find that they end up pretty much next to each other. But once the flow turns turbulent, there is not telling where the molecules will end up. 마찬가지로, in finance, suppose two banks start off roughly from the same position — say Bear Stearns and Lehman. Under normal, laminar conditions, their stock prices would track similar patterns. But during a financial turbulence, they end up in totally different recycle bins of history, as we have seen.

If whole financial institutions are tossed around into uncertain paths during chaotic times, imagine where two roughly similar employees might end up. 환언, don’t feel bad if you get a pink slip. There are forces well beyond your control at play here.

Uncertainty Principle in Quantitative Finance

The Heisenberg uncertainty principle is perhaps the second most popular theme from physics that has captured the public imagination. (The first one, 물론, is Einstein’s E = mc2.) 그것은 뭔가 겉으로는 간단 말한다 — you can measure two complementary properties of a system only to a certain precision. 예를 들면, 당신은 전자가 어디 있는지 알아 내려고 시도하는 경우 (그 위치를 측정, 즉) 더 정확하게, 그 속도는 점점 더 불확실하게 (또는, 운동량 측정이 부정확하게).

Quantitative finance has a natural counterpart to the uncertainty principle — risks and rewards. When you try to minimize the risks, the rewards themselves go down. If you hedge out all risks, you get only risk-free returns. Since risk is the same as the uncertainty in rewards, the risk-reward relation is not quite the same as the uncertainty principle (하는, as described in the box, deals with complementary variables), but it is close enough to draw some parallels.

To link the quantum uncertainty principle to quantitative finance, let’s look at its interpretation as observation altering results. Does modelling affect how much money we can make out of a product? This is a trick question. The answer might look obvious at first glance. 물론, if we can understand and model a product perfectly, we can price it right and expect to reap healthy rewards. 그래서, 확인, modelling affects the risk-reward equation.

하지만, a model is only as good as its assumptions. And the most basic assumption in any model is that the market is efficient and liquid. The validity of this assumption (또는 그 부족) is precisely what precipitated the current financial crisis. If our modelling effort actually changes the underlying assumptions (usually in terms of liquidity or market efficiency), we have to pay close attention to the quant equivalent of the uncertainty principle.

Look at it this way — a pyramid scheme is a perfectly valid money making model, but based on one unfortunate assumption on the infinite number of idiots at the bottom of the pyramid. (그것을 생각 오는, the underlying assumption in the sub-prime crisis, though more sophisticated, may not have been that different.) Similar pyramid assumptions can be seen in social security schemes, 뿐만 아니라. We know that pyramid assumptions are incorrect. But at what point do they become incorrect enough for us to change the model?

There is an even more insidious assumption in using models — that we are the only ones who use them. In order to make a killing in a market, we always have to know a bit more than the rest of them. Once everybody starts using the same model, I think the returns will plummet to risk-free levels. Why else do you think we keep inventing more and more complex exotics?

Summing up…

The current financial crisis has been blamed on many things. One favourite theory has been that it was brought about by the greed in Wall Street — the so-called privatization of profits and socialization of losses. Incentive schemes skewed in such a way as to encourage risk taking and limit risk management must take at least part of the blame. A more tempered view regards the turmoil as a result of a risk management failure or a regulatory failure.

This column presents my personal view that the turmoil is the inevitable consequence of the interplay between opposing forces in financial markets — risk and rewards, speculation and regulation, risk taking and risk management and so on. To the extent that the risk appetite of a financial institute is implemented through a conflict between such opposing forces, these crises cannot be avoided. 더 나쁜, the intensity and frequency of similar meltdowns are going to increase as the volume of transactions increases. This is the inescapable conclusion from non-linear dynamics. 결국, such turbulence has always existed in the real economy in the form cyclical booms and busts. In free market economies, selfishness and the inherent conflicts between selfish interests provide the stretching and cohesive forces, setting the stage for chaotic turbulence.

Physics has always been a source of talent and ideas for quantitative finance, much like mathematics provides a rich toolkit to physics. In his book, 최종 이론의 꿈, Nobel Prize winning physicist Steven Weinberg marvels at the uncanny ability of mathematics to anticipate physics needs. 마찬가지로, quants may marvel at the ability of physics to come up with phenomena and principles that can be directly applied to our field. 나에게, it looks like the repertoire of physics holds a few more gems that we can employ and exploit.

박스: Heisenberg’s Uncertainty Principle

Where does this famous principle come from? It is considered a question beyond the realms of physics. Before we can ask the question, 우리는 원칙 정말 말씀을 검토해야. 여기에 몇 가지 가능한 해석은:

  • 입자의 위치와 운동량은 본질적으로 서로 연결되어. 우리 운동량을보다 정확하게 측정 바와, 입자의 종류 “밖으로 확산,” 조지 가모 프의 문자로, 씨. 톰킨스, 그것을두고. 환언, 그냥 그 것들 중 하나입니다; 세계가 작동하는 방식.
  • 우리는 위치를 측정 할 때, 우리는 기세를 방해. 우리의 측정 프로브는 “너무 뚱뚱한,” 말하자면. 우리는 위치 정밀도를 높이면 (짧은 파장의 빛나는 빛으로, 예를 들어), 우리는 모멘텀이 더욱 더 방해 (짧은 파장의 빛은 높은 에너지 / 모멘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 이 해석에 밀접하게 관련 불확실성의 원리는 지각 한계가 있음을 볼 수있다.
  • 우리는 미래의 이론은 이러한 한계를 넘어 설 수 있음을 고려한다면 우리는 또한인지 적 한계로 불확실성 원리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 뷰는 현재 인기가 양자 역학의 소위 코펜하겐 해석에 관한 것이다. 이 토론에 너무 열려 있지 위해 현실을 무시하자.

두 번째 해석은 일반적으로 실험적인 어려움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실험 장치의 개념은 피할 수없는 인간의 관찰자를 포함하도록 확장되어있는 경우, 우리는 지각 제한의 세 번째보기에 도착. 이보기에서, 그것은 실제로 가능 “유도” 불확정성 원리, based on how human perception works.

의 우리가 파장의 빛의 빔을 사용한다고 가정하자 lambda 입자를 관찰. 우리가 달성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수있는 위치의 정밀도는의 순서이다 lambda. 환언, Delta x approx lambda. 양자 역학에서, 광속 각 광자의 운동량은 파장에 반비례. 우리가 알 수 있도록 적어도 하나의 광자가 입자에 의해 반사. 그래서, 고전 보존 법칙에 의해, the momentum of the particle has to change by at least this amount(approx constant/lambda) 이 측정 전에 무슨에서. 따라서, 지각 인수를 통해, 우리는 하이젠 베르크의 불확정성 원리와 유사한 무언가를 얻을

Delta x.Delta p approx constant

우리는이 인수가 더 엄격 할 수 있습니다, 상수의 값의 추정치를 얻을. 현미경의 분해능은 실험식으로 주어진다 0.61lambda/NA, 여기서 NA 개구는, 하나의 최대 값을 갖는. 따라서, 최적의 공간 해상도는 0.61lambda. 광 빔의 각 광자는 모멘텀이 2pihbar/lambda, 입자의 운동량의 불확실성은있다. 그래서 우리는 얻을 Delta x.Delta p approx 4hbar, 양자 역학적 한계보다 더 큰 크기의 약 주문.

보다 엄격한 통계 인수를 통해, 공간 분해능과 관련하여 예상되는 모멘텀 전송, 그것은 가능한 추론이 라인을 통해 하이젠 베르크의 불확정성 원리를 도출 할 수있다.

우리는 철학적 관점을 고려하면 우리의 현실은 우리의 지각 자극의인지 모델입니다 (이는 나에게 의미가 있습니다 만이다), 인지 적 제한도되는 불확정성 원리의 나의 네 번째 해석은 약간의 물을 보유하고.

저자에 관하여

The author is a scientist from the European Organization for Nuclear Research (CERN), who currently works as a senior quantitative professional at Standard Chartered in Singapore. More information about the author can be found at his blog: http//www.Thulasidas.com. The view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only his personal views, which have not been influenced by considerations of the firm’s business or client relationships.

What is Space?

This sounds like a strange question. We all know what space is, it is all around us. When we open our eyes, we see it. 보는이 믿는 경우, then the question “공간은 무엇입니까?” indeed is a strange one.

공정하게, we don’t actually see space. We see only objects which we assume are in space. Rather, we define space as whatever it is that holds or contains the objects. It is the arena where objects do their thing, the backdrop of our experience. 환언, experience presupposes space and time, and provides the basis for the worldview behind the currently popular interpretations of scientific theories.

Although not obvious, this definition (or assumption or understanding) of space comes with a philosophical baggage — that of realism. The realist’s view is predominant in the current understanding of Einstien’s theories as well. But Einstein himself may not have embraced realism blindly. Why else would he say:

In order to break away from the grip of realism, we have to approach the question tangentially. One way to do it is by studying the neuroscience and cognitive basis of sight, which after all provides the strongest evidence to the realness of space. 공간, 전반적으로, is the experience associated with sight. Another way is to examine experiential correlates of other senses: 소리는 무엇인가?

When we hear something, what we hear is, 자연스럽게, 소리. We experience a tone, an intensity and a time variation that tell us a lot about who is talking, what is breaking and so on. But even after stripping off all the extra richness added to the experience by our brain, the most basic experience is still a “sound.” We all know what it is, but we cannot explain it in terms more basic than that.

Now let’s look at the sensory signal responsible for hearing. As we know, these are pressure waves in the air that are created by a vibrating body making compressions and depressions in the air around it. Much like the ripples in a pond, these pressure waves propagate in almost all directions. They are picked up by our ears. By a clever mechanism, the ears perform a spectral analysis and send electric signals, which roughly correspond to the frequency spectrum of the waves, to our brain. 그 주, so far, we have a vibrating body, bunching and spreading of air molecules, and an electric signal that contains information about the pattern of the air molecules. We do not have sound yet.

The experience of sound is the magic our brain performs. It translates the electrical signal encoding the air pressure wave patterns to a representation of tonality and richness of sound. Sound is not the intrinsic property of a vibrating body or a falling tree, it is the way our brain chooses to represent the vibrations or, more precisely, the electrical signal encoding the spectrum of the pressure waves.

Doesn’t it make sense to call sound an internal cognitive representation of our auditory sensory inputs? If you agree, then reality itself is our internal representation of our sensory inputs. This notion is actually much more profound that it first appears. If sound is representation, so is smell. So is space.

Figure
그림: Illustration of the process of brain’s representation of sensory inputs. Odors are a representation of the chemical compositions and concentration levels our nose senses. 소리는 객체에 의해 생성 된 진동 공기 압력 파의 맵핑. 시야에, 우리의 표현 공간, 아마도 시간. 그러나, we do not know what it is the representation of.

We can examine it and fully understand sound because of one remarkable fact — we have a more powerful sense, namely our sight. Sight enables us to understand the sensory signals of hearing and compare them to our sensory experience. 효과, sight enables us to make a model describing what sound is.

Why is it that we do not know the physical cause behind space? 결국, we know of the causes behind the experiences of smell, 소리, 등. The reason for our inability to see beyond the visual reality is in the hierarchy of senses, best illustrated using an example. Let’s consider a small explosion, like a firecracker going off. When we experience this explosion, we will see the flash, hear the report, smell the burning chemicals and feel the heat, if we are close enough.

The qualia of these experiences are attributed to the same physical event — the explosion, the physics of which is well understood. 지금, let’s see if we can fool the senses into having the same experiences, in the absence of a real explosion. The heat and the smell are fairly easy to reproduce. The experience of the sound can also be created using, 예를 들어, a high-end home theater system. How do we recreate the experience of the sight of the explosion? A home theater experience is a poor reproduction of the real thing.

In principle at least, we can think of futuristic scenarios such as the holideck in Star Trek, where the experience of the sight can be recreated. But at the point where sight is also recreated, is there a difference between the real experience of the explosion and the holideck simulation? The blurring of the sense of reality when the sight experience is simulated indicates that sight is our most powerful sense, and we have no access to causes beyond our visual reality.

Visual perception is the basis of our sense of reality. All other senses provide corroborating or complementing perceptions to the visual reality.

[This post has borrowed quite a bit from my book.]

라이트 소요 시간 효과 및 우주 론적 특징

이 게시되지 않은 문서 내 이전의 문서에 속편이다 (여기로 게시 “라디오 소스 및 감마선 버스트 내강 붐인가?“). 이 블로그 버전은 추상을 포함, 서론과 결론. 기사의 전체 버전은 PDF 파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추상

라이트 이동 시간 효과 (LTT) 빛의 속도의 유한 광 발현 아르. 또한 공간과 시간의 픽처인지 지각 제약을 고려 될 수있다. LTT 효과의이 해석을 바탕으로, 우리는 최근 감마 레이 버스트의 스펙트럼의 시공간적 변화를 새로운 가상의 모델을 제시 (GRB) 그리고 소스 무선. 이 글에서, 우리는 더 분석을하고 LTT 효과가 팽창하는 우주의 적색 편이 관측 등 우주 론적 기능을 설명하는 좋은 프레임 워크를 제공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및 우주 마이크로파 배경 복사. 매우 다른 길이와 시간 규모에서이 겉으로는 별개의 현상의 통일, 그 개념 단순성과 함께, 이 프레임 워크의 호기심 유용성의 지표로 간주 될 수, 하지의 유효성 경우.

소개

빛의 속도가 유한 한 우리의 거리 및 속도를 인식하는 방법에 중요한 역할. 우리는 우리가 그들을 볼 같은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이 사실은 거의 놀라운 일이 없어야한다. 우리가 보는 태양, 예를 들어, 이미 우리가 볼 수있는 시간으로 팔분 오래. 이러한 지연은 간단하다; 우리는 지금 일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싶다면, 우리가 할 일은 팔분을 기다리는. 우리,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있다 “올바른” 우리의 인식이 왜곡으로 인해 빛의 유한 한 속도로 우리는 우리가 무엇을보고 믿을 수 전에.

어떤 놀라운 일이다 (그리고 거의 강조하지) 이 때 움직임을 감지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다시 - 계산 해 보는 우리는 지연 꺼내 동일하게 없다. 우리는 천체가 같지 않은 빠른 속도로 이동을 참조하는 경우, 우리는 얼마나 빨리 어떤 방향으로 알아낼 수 없습니다 “정말로” 상기 가정을하지 않고 이동. 이러한 어려움을 처리하는 한 가지 방법은 물리학 분야의 기본 속성에 모션 우리의 인식의 왜곡을 돌리는 것입니다 — 시공간. 액션의 또 다른 과정은 우리의 인식과 기반 사이의 분리를 허용하는 것입니다 “현실” 어떤 방법으로 대처.

두 번째 옵션을 탐색, 우리는 우리의 인식 그림을 일으키는 근본적인 현실을 가정. 우리는 더 고전 역학을 순종으로이 기본이되는 현실을 모델링, 과 인식의 장치를 통해 우리의 인식 사진을 해결. 환언, 우리는 기본 현실의 특성에 빛의 유한 한 속도의 발현 특성하지 않습니다. 대신, 우리는이 모델이 예측하는 것이 우리의 인식 사진을 해결하고 우리가 관찰 할 속성이 지각 제약에서 발생 할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

공간, 그것의 개체, 그들의 움직임은, 전반적으로, 광학 인식의 생성물. 하나는 그것을 인식으로 인식이 현실에서 발생하는 것이 당연 하나는 그것을 가지고하는 경향이있다. 이 글에서, 우리는 우리가 인식하는 기본 현실의 불완전하거나 왜곡 된 그림이 있다는 입장을. 또한, 우리는 기본 현실에 대한 고전 역학을 시도하고 (있는 우리는 절대 같은 용어를 사용, noumenal 또는 물리적 현실) 우리의 인식 그림으로 맞는 경우 그보고 우리의 인식을 유발하는 (우리가 감지 또는 경이적인 현실을 참조 할 수있는).

우리가 지각의 양상이 단순한 망상이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그들은하지 않습니다; 현실 인식의 최종 결과이기 때문에 그들은 참으로 우리의 감지 된 현실의 일부. 이 통찰력은 괴테의 유명한 문 뒤에있을 수 있습니다, “착시 광학 사실이다.”

우리는 최근에 물리학 문제로 생각이 라인을 적용. 우리는 GRB의 스펙트럼 진화에보고하고 소닉 붐의 것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밝혀. 이 사실을 이용하여, 우리는 우리의 인식으로 GRB에 대한 모델을 제시 “내강” 나무, 로렌츠 불변성과 기본 현실에 대한 우리의 모델을 따르는 것이 현실의 우리의 인식의 그림이 이해 (인지 된 사진을 일으키는) 상대 론적 물리학을 위반할 수 있습니다. 모델과 관측 된 기능 사이의 눈에 띄는 계약, 그러나, 대칭 라디오 소스에 GRBs 이후로 연장, 또한 가상의 내강 붐 지각 효과로서 간주 될 수있는.

이 글에서, 우리는 모델의 다른 의미에서 보면. 우리는 빛의 여행 시간 사이의 유사성 시작 (LTT) 효과와 특수 상대성 이론의 좌표 변환 (SR). 이러한 유사성은 SR 부분적 LTT 효과에 기초하여 유도하기 때문에 전혀 놀라운 일이다. 우리는 다음 LTT 효과의 공식화로 SR의 해석을 제안하고이 해석에 비추어 몇 가지 관찰 우주 현상을 연구.

라이트 소요 시간 효과 및 SR 사이의 유사점

서로에 대해 움직이는 좌표계 간의 상대성은 선형 좌표 변환 실무 그룹의 견해. 우리는 SR에 내장 된 시간과 공간의 성격에 숨겨진 가정에 직선의 출처를 추적 할 수 있습니다, 아인슈타인에 의해 명시된 바와 같이: “먼저 그것을 방정식은 우리가 공간 및 시간 속성 균질성의 특성으로 인하여 선형 받아야한다는 것은 자명 한 사실이다.” 때문에 선형성이 가정의, 변환식의 도출 원래 객체 접근 및 후퇴 간의 비대칭 성을 무시. 두 접근 및 후퇴 오브젝트는 항상 서로 멀어져 좌표 시스템 2로 설명 될 수있다. 예를 들면, 시스템의 경우 K 다른 시스템에 대해 이동 k 포지티브의 X 축을 따라 k, 휴식 후 객체 K 양에서 x 음에서 다른 개체 동안 멀어져 x 의 기원에 관찰자 접근하고있다 k.

아인슈타인의 원래 논문에서 좌표 변환이 유도된다, 일부, 빛의 이동 시간 현시 (LTT) 효과와 모든 관성계에서 빛 속도의 불변성을 부과의 결과. 이 첫 번째 사고 실험에서 가장 명백하다, 막대와 움직이는 관찰자가 자신의 시계를 어디서 찾을 인해로드의 길이를 따른 광 이동 시간의 차이에 동기화되지. 그러나, SR의 현재 해석, 좌표 변환은 공간과 시간의 기본적인 속성 간주.

SR이 해석으로부터 발생 어려움 중 하나는 관성 두 프레임 간의 상대 속도의 정의가 불명확해진다 있다는 것이다. 이 프레임의 이동 속도 인 경우 관찰자에 의해 측정되는, 다음 핵심 영역에서 시작 라디오 제트기에서 관찰 superluminal 운동은 SR의 위반이됩니다. 그것은 LT 효과를 고려하여 우리가 추론 할 속도를하는 경우, 우리는 superluminality가 금지되어있는 여분의 임시 가정을 고용해야. 이러한 어려움은 SR의 나머지 광 이동 시간 효과를 풀리게 나을 수 있음을 시사.

이 섹션에서, 우리는 뇌에​​ 의해 생성인지 모델의 일부로서 시간과 공간을 고려할 것, 특수 상대성 이론은인지 적 모델에 적용 주장. 절대 현실 (있는 SR-같은 공간 - 시간은 우리의 인식입니다) SR의 제한 사항을 준수 할 필요가 없습니다. 특히, 객체는 subluminal 속도 제한되지 않습니다, 그들은 시간과 공간의 우리의 인식에 subluminal 속도로 제한됩니다 것처럼하지만 그들은 우리에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우리는 SR의 나머지 부분에서 LTT 효과를 풀다 경우, 우리는 현상의 다양한 배열을 이해할 수있다, 우리는이 문서에서 살펴 보 겠지만.

SR 달리, LTT 효과를 기반으로 고려 관찰자 접근 객체의 변형 법의 본질적으로 다른 결과 세트 및 그 그에게서 멀어져. 더 일반적으로, 변환은 물체의 속도와 시야 관찰자의 선 사이의 각도에 따라 달라집니다. LTT 효과에 기초하여 상기 변환식은 접근 및 비대칭 물체를 취급하여 보낸 멀어져, 그들은 쌍둥이 역설에 자연 솔루션을 제공, 예를 들어.

결론

시간과 공간은 우리의 눈에 빛을 입력 밖으로 만든 현실의 일부이기 때문에, 그들의 속성 중 일부는 LTT 효과의 발현입니다, 특히 모션 우리의 인식에. 절대, 아마도 빛 입력을 생성하는 물리적 현실은 우리의 인식 공간과 시간에 우리가 돌​​리는 특성을 순종 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LTT 효과 SR의 사람들에게 질적으로 동일하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 SR은 서로 멀어져 참조 프레임을 고려 것을주의. SR의 좌표 변환이 LTT 효과에 부분적으로 기초하여 도출되기 때문 유사성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일부 빛은 모든 관성계에 대하여 동일한 속도로 주행 상정. LTT의 표현으로 치료, 우리는 SR의 주요 동기가 해결되지 않았다, 이는 맥스웰 방정식의 공변 제제이다. 이 좌표 변환에서 전자기학의 공분산을 풀리게 가능할 수도, 이 문서에서 시도되지 않지만.

SR 달리, LTT 효과 비대칭. 이러한 비대칭은 superluminality과 관련된 쌍둥이 역설의 해결과 가정 인과 관계 위반의 해석을 제공합니다. 게다가, superluminality의 인식은 LTT 효과에 의해 변조, 및 설명 gamma 선 버스트 및 대칭 제트. 우리는 문서에서 보여으로, superluminal 운동의 인식은 또한 우주와 우주 마이크로파 배경 복사의 확장과 같은 우주 현상에 대한 설명을 보유하고. LTT 효과는 우리의 인식에 근본적인 제약으로 간주되어야, 결과적으로 물리학, 오히려 고립 된 현상에 대한 편리 설명으로보다.

우리의 인식이 LTT 효과를 통해 여과 점을 감안, 우리는 절대의 성격을 이해하기 위해 우리의 현실 인식에서 그들을 deconvolute해야, 실제 현실. 이 디컨 볼 루션, 그러나, 여러 솔루션의 결과. 따라서, 절대, 실제 현실은 우리의 이해 넘어, 및 가정 한 절대 현실의 속성은 통해 검증 할 수있는 방법을 잘 결과 인식 현실은 우리의 관찰과 일치. 이 글에서, 우리는 기본이되는 현실은 우리의 직관적으로 명백한 고전 역학을 따르는 것으로 가정 등 이동 시간 효과를 통해 여과 할 때 이러한 현실이 그것을 어떻게 받아 들일 것인가 질문을. 우리는이 특별한 치료는 우리가 관찰 특정 천체 물리학 및 우주론 현상을 설명 할 수 있음을 입증.

SR의 좌표 변환은 공간과 시간의 재정의로 볼 수있다 (또는, 보다 일반적으로, 현실) 빛 때문에 이동 시간 효과에 모션 우리의 인식의 왜곡을 수용하기 위해. 하나는 SR이 적용 논쟁을 유혹 할 수있다 “실제” 시공간, 하지 우리의 인식. 인수의이 행은 질문을 구걸, 무엇 진짜? 현실은 우리의 감각 입력부터 우리의 뇌에서 생성 만인지 모델입니다, 가장 중요한 인 시각 입력. 공간 자체가이인지 모델의 일부입니다. 공간의 특성은 우리의 인식의 제약의 매핑입니다.

현실의 진정한 이미지로 우리의 인식을 받아들이고 실제로 특수 상대성 이론의 설명에 따라 시간과 공간을 재정의 선택은 철학적 선택 금액. 문서에 제시된 대안은 현실이 뇌의인지 모델은 우리의 감각 입력을 기준 것을 현대 신경 과학의 관점에서 영감을. 이 대안을 채택하는 것은 절대 현실의 본질을 추측하고 우리의 현실 인식에 그 예측 프로젝션을 비교 우리를 감소. 그것은 단순화하고 물리학에서 어떤 이론을 규명하고 우주의 일부 수수께끼 같은 현상을 설명 할 수있다. 그러나, 이 옵션은 알 수없는 절대 현실에 대한 또 다른 철학적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