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 진짜? 랑가와 토론.

목, 월 24, 2007 에서 4:00 PM

For the next couple of days I’m a bit busy and so I would like to jot down some quick thoughts on the below. I would wait for your longer email, especially interested in answers to some of my questions.

나중에 상세히 응답 할 것이다, 그러나 몇 가지 포인트에 응답 할. 하나는 AR에서 더 빛 장벽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방법에 관한 것입니다. 당신은 옳게 지적, 그럴 수 없어. 내 관점에서, 나는 일이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내가 이런 식으로 넣어 보자 — 우리는 상자에 거주 가정. 하나의 좋은 아침, 우리는 한쪽 벽에서 다른 호를 찾아. 그런 다음 한 밝은 잘 생긴 남자 (me 🙂 comes up with the notion that the arc is a part of a big circle outside the box. 우리는 상자 밖에 볼 수 없기 때문에 그것을 증명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게다가, 단순히 잘못 될 수있다. 그러나 개념은 아크와 일치. 다른 측정이 있다면 (그러한 물체의 관찰 이동 시간이 원 둘레와 일치되는 한 벽 사라지고 타단으로서 다시 나타나지), 우리는 개념에 대한 자신감을 가질 수 있습니다. 내가 어디이 약이다. 빛의 속도 모션 우리의 인식에 나타나는 이유는 설명이, 나는 다른 관측치 (몇 가지 경우, 라디오 제트 등) 설명과 일치하는.

이 “out-of-the-boxanalogy is a good one for guestimating things that we cannot measure and prove directly. 만 – only if the box is within our perceptual world itself. If the box is “the” perceptual world, we are back again to the problem!

The speed limitationseemsto exist in our perception (as science stands now). This speed limit may even be overthrown (the superluminal evidence). 그렇지 않으면, it is perhaps because of the dynamics of our perceptual interactions, or because of the nature of the entity itself. Who knows EM or light exists outside of our perceptual world. To assume that it does ispre-supposingthe nature of the AR and weakening your own description of it. That’s why I said you have to reflect more on this.

Even the postulate that AR is undifferentiated is weaking the original definition of AR. It comes because of our urge to explain it somehow. It could be manyfold more differentiated than our PR. Who knows? Or it may behoosbitted” (a new word, actually comes from Kannadalet me know if you are interested in the meaning 🙂 the nature of which nobody knows. Or it may be just our PR and nothing else!

I think your main point in the book (although I have not read it, already I have the essence through this discussionyou would have written your strongest arguments already) is that many phenomenons in our world, including the speed of light, could be explained by the quirk of our perception. Period.

It is already a good point for me. It can explain certain things like GRBs in a new light, 아마도, and that is where you should focus, 제 생각에는. This is the point I have been making for quite sometime now 🙂 Of course, you may disagree with this.

이제 누구의 PR 내가 얘기하고 있어요에 대한, 그것은 빛에 의해 생성되는 PR이다. 특히, 광을 사용하여 측정 된 운동 지각. 빛에 의존하지 않는 것 다른 감각의 존재에 대하여 — 우리가 감지 할 수있는 모든 상호 작용은 다양한 전자기 아르. 그리고 광자 QED에서 EM의 상호 작용을 매개 보손이다. 그래서 우리가 만 EM은 광자를 사용하여 문제가 감지한다고 주장 할 수있다. 나는 내 책에 대해 아주 조금 더이.

This is a good point why light is important to us as it is part of the EM spectrum. 그러나, PR that is created by light in different beings could still be different, because the PR is created by also the sense organs and the brain whose varied limitations and features in different species can result in different PRs.

둘째, tactile, olfactory and auditory sensations although can be argued to be fundamentally based on EM (there are also non EM interactions here), do not use the visible part of the EM spectrum as vision does. 그래서, how much the speed of EM limit affects them and how important it is to the PR created by these organs has to be discussed, at least before jumping to sweeping conclusions.

공간의 눈먼 사람의 감각에 대하여, 대답은 우리의 현실을 만드는 언어의 역할에 달려있다. 언어는 각자의 지각 현실을 정상화하는 역할을. 완전히 그 역할에 감사하기 위해,, 우리는 언젠가 언어를 가지고 있지 않는 사람을 찾아야하고이를 취득. 헬렌 켈러처럼. 나는 책에서 몇 가지 세부 사항에 들어갔다. 내 포인트는, 당신은 고립 된 시각 장애인의 무리가 있다면 (자신의 언어 블라인드 문명으로), 나는 그들이 공간의인지 적 표현을해야합니다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시, 테스트하거나 검증 할 수없는 또 다른 주장.

A person who is blind and who didn’t have a language would still be able to reach out and touch things, feel them and carry out his functions. Studies on blind sight are extremely insightful in this regard. 그래서, it does not mean that language is necessary for spatial processing. Cognitive representation of space does not need language, and please don’t write that in your book 🙂 And another thing is, while imagining a thought experiment it helps to make it as simple as possible, otherwise you may make an experiment to just prove your point and not see any other.

Language helps us to communicate certain things interchangeably across senses: you would find many anecdotes in the paper I sent you about blind people.

검증의 필요성에 돌아 오는 내 “모델” AR에 대한 — 우리는 우리의 감각 매크로 수준에서 작동하는 방법의 꽤 좋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내 말은, 우리는 백만 광년 떨어진 별을 볼 때, 우리는 우리가보고있는 것은 백만 년 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것을 알고. 이 시간 지연은 광의 유한 한 속도의 일차 효과. 2 차 효과는 우리의 인식 동작에서 빛의 유한 한 속도의 표현이다. 우리는 운동의 우리의 인식에서이 표현을 deconvolute 수 없습니다 (한 이유 PR->AR 매핑은 많은 하나입니다). 그러나, 모델 제공, 우리는 확실히 우리의 PR과 일치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I have made my point about this, and I shall rest it. Whatever model you propose, you can neither verify nor falsify. It cannot be a scientific theory but it can be a metaphysical, philosophical or whatever you want it to be. Our belief system, 그런데, are not always scientific theoriesleast of them, 나는 생각한다.

그냥 검증 가능성 등, 반증도 이론의 필수 기능입니다. 나는 GRBs의 기능과 라디오 제트의 몇 가지를 나열 할 것을, 관찰 된 경우, 내 이론이 잘못되었다고 증명.

This is good, and this is what is required.

빛이 내 설명에서 특별 할 이유는 대량 에너지 방정식의 관점에서 내 물리학의 기본 설정되지 않습니다 (유효성이 중, 지금은 약간 회의적 :). 공간이 우리의 시야 의미의 표현은 단지 때문이다. > 소리와 같은 많은 청각의 제품입니다 — 나는이 책에서 몇 가지 길이로 이동 비유. 우리가 볼 때 상황이 우리의 공간 표현으로 이동, 뇌의 가정은 빛의 속도가 무한대로되어있다. 내가 얘기했다 디컨 볼 루션 (PR에서 모델링 AR) 빛의 속도가 실제로 무한대 공간을 상상하기위한 노력은. 그런 다음이 때문에 유한 한 속도를 유한 한 속도를 적용하고 우리의 인식이 왜곡되는 방법 운동. SR (변환 부 코디) is really a mapping of the speed of light to infinity. 다시, a notion I illustrate in the book.

As talked about space is a representation of sight and other organs too. For the convenience of a study, you can choose to study one aspect and that is sight. The rest of it that you explain applies to this world itself, but moving from SR to another theory.

I feel as though I’m rewriting my book in my emails to you, without the benefit of being able to present the ideas in a structured and convincing manner. You are going to have to read the book!

I have spent equal amount if not more of my time on this too, in writing something new every time, while you have been just repeating your book!

I don’t remember whether we have talked about observed superluminality? Another point I have to get into when I have some more time.

We have not yet, but it will be good to hear about this too. In writing a book, one cannot assume the reader’s knowledge in a field, so one has to explain everything in simple and direct ways. 하지만, one cannot also assume reader’s ignorance in a field.

Cheers
Ranga

댓글

One thought on “What is Real? Discussions with Ranga.”

의견은 휴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