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아카이브: parker pen

어린 시절 친구,,en,내가 어렸을 때,,en,나는 이웃에 친구가 있었다.,,en,똑똑한,,en,약간 이상한,,en,아이,,en,나 자신과 다르지 않다.,,en,우리는 어울 렸었 지.,,en,배드민턴을하고 물리 실험을해라.,,en,우리가 10 대 였을 무렵,,en,우리는 흩어지다.,,en,우리의 경로가 갈라 지듯이,,en,나는 IIT-USA를 갔다.,,en,세계 시민 노선과 싱가포르에서 끝났다,,en,그,,en,더 겸손한 야망의,,en,집에 머물렀다.,,en,우리 아버지가 해왔 던 일과 대체로 비슷해.,,en,나는 그 사람의 말을 계속 들었다.,,en,나는 결코 그를 만났지 만,,en,그는 결혼했다,,en,아마 두 아이를 낳았을거야.,,en,모든 것이 원활하게 진행되었을 것임에 틀림 없다.,,en,심지어 조금 dully,,en,그러나 2 년 전 그는 갑자기 백혈병으로 사망했습니다.,,en,친구가 사망 한 소식은 인생의 한 획을 그은 것입니다.,,en,당신의 세대가 시들고 시들어 가기 시작한 것을 상기시키는 것입니다.,,en

When I was a child, I had a friend in the neighborhood. A smart (and slightly nerdy) kid, not unlike myself. We used to hang out, play badminton and do physics experiments. By the time we were teenagers, we kind of drifted apart, as our paths diverged. 나중에, I went the IIT-USA, global-citizen-route and ended up in Singapore. He, of more modest ambitions, stayed back at home, and got a job roughly similar to what my father used to do. I kept hearing of him, although I never really ran into him. He got married, probably had a couple of kids, and everything must have been going smoothly, even a bit dully. But a couple of years ago he suddenly died of leukemia.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