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아카이브: 환경

지구와 같은 환경 문제, 빈곤 등.

비즈니스와 리더십에서 윤리

[This post is the speech given by Prof. Surya Sethi at World Forum for Ethics in Business – 국제 리더십 심포지엄 월요일, 4월 2, 2012 싱가포르. 허가 여기에 재현.]

나는 기후 변화의 맥락과 글로벌 에너지 위기에서 지속 가능성에 대한 신뢰를 회복 사업에 관련된 문제의 광범위한 스펙트럼을 커버하는 요청을받은. 중대하게, 나는 그렇게에서 수행 요청을받은 10 우리에 도시 국가의 효율성을 반영 분.

나 도덕적, 윤리적 가치 구별로 시작하자. 오늘 아침에들은 것을 바탕으로, 도덕과 윤리 사이에 약간의 혼동이있을 나타납니다. 전자는 개인의 성격을 정의하고 옳고 그름이나 좋고 나쁜 개인의 신념을 기반으로. 후자는 본질적으로 기준과 행동 코드입니다, 특정 상황에서 예상, 그룹에서 개인이 속한. 윤리는 일반적으로 사회적 포함, 기업, 국가의, 전문 또는 기타 유사한 협약. 개별적으로, 우리는 도덕적으로 잘못 죽이고 고려하지만 수천을 죽이고 군대 윤리 간주되며 종종 공동선을위한 용기의 행위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비즈니스 기업, today, 도덕적으로 똑바로 개인이 공동으로 우리는 잔인성과 공유 행성을 죽이고있다가 크게 유인, 강도와 전쟁의 속도 일치; 전례없는 가치 평가 및 경쟁 우위를 만들기위한 보상하기. 소비의 이익을 위해 소비, 성장을 위해 성장, 상기의 모든 이들 기업 안내 윤리적 가치있는지지 이익과 정책과 정책 입안자들에 대한 지원을 위해 이익.

마지막 통해 지구 생태에 인위적인 손상 60 년까지 자신의 전체 역사를 통해 인간의 공격력을 초과 1950. 실제 사이의 좋은 균형, 하나의 상호 의존적 인 시스템으로 지구를 유지 화학적, 생물학적 과정을 방해하고있다. 지구는 백만 년 최소한의 이전 절반 이상이 전시 그녀의 자연 변동성의 범위를 벗어난 잘 이동. 지구 역학 비선형 피드백과 급격한 생태 변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지는, 실제 가능성은 오늘. 윤리는 시장에 의해 결정 가격 결정과 가격이 아니라해야. 아래-가격 자연 자본과 수반되는 위험을 무시하는 것은 소비 붐에 연료를 공급한다.

중대하게, 성장, 소비와 혜택 특권 소수에 집중되어. 상단 20% 세계가 소비의 80% 바닥 동안 출력의 80% 균형에 살고 20%. 바닥 20% 이하의 소비보다 무서운 빈곤에 살고 $1.25 이러한 글로벌 불운의 세 번째 집 PPP는 / 일 또는 인도와 같은 나라에서 공칭 센트에서 50cents / 일에 대해 인. 소득 빈곤으로 바로 간다, 이 무서운 임계 값 이하로 살고있는 수는 일부에 의해 아래로왔다 500 만 - 거의 때문에 중국에 감소. 그러나, 보건과 같은 매개 변수를 포함하는 광범위한 다차원 빈곤 지수, education, 남녀 평등, 액세스, 역량 강화 등. 에 대한 이러한 빈곤 한 사람들의 몫을 밀어 25% 세계 인구의. 중대하게, 의 글로벌 빈곤선 아래 사람의 수 $2 하루에 소비 당 PPP는 약에 완고하게 남아 2.5 억에 대한 36 % 인류의.

현대 에너지 소비는 인간 개발 지수에 완벽하게 상관 관계 (HDI) 하지만 여전히 바닥을 회피한다 2.5 에너지 굶주린 남아 억. 동안 1.5 그 중에서도 억, 이상 포함 500 인도에서 만, 전기에 액세스 할 수 없습니다, 2.2 billion, 등 일부 850 인도 만이 음식을 요리에 대한 에너지의 주요 또는 유일한 소스로 바이오 매스의 일부 양식을 사용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필요. 더 큰 숫자는 우리가 에너지 가격을 책정 할 수 있었다 액세스가 거부된다, 지구에서 가장 빠른 고갈 천연 자원 중 하나, 진정한 가치. 이에 대한 주된 이유는 잘 할 일에 의해 지속적인 불균형 소비입니다.

OECD 국가, 작은 인도보다 결합 된 인구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생활 수준을 즐길 수. 그러나, 기간 동안 OECD의 증가 상업 에너지 소비 1997-2007 (금융 위기 이전); 했다 3.2 인도의 시간. 이 기간 동안, 글로벌 상업 에너지 소비의 인도의 점유율은 상승 2.9% 에 3.6% OECD의 점유율은 하락하면서 58% 그냥에 50%. 이 세계 최대의 에너지 소비되면서이 드롭 중국의 점유율의 성장에 단독 때문.

에너지의 불균형 소비는 수치는 공개보다 훨씬 더 나쁘다. 세계화 된 세상에서, 큰 사업은 환경 공유지를 포함하여 저렴 자연 자본을 찾아 OECD의 생산 기지의 중요한 부분을 이동, 귀중한 생각하는, 아직도 중국에서 무료 개발 도상국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자신의 테두리 내에서 생산 소비 기준으로 온실 가스 배출에보고하지 않은 경우, 그럼 15 배출량은 최대로된다 47% 미국 배출량은 증가했다 43% 이후 1990. EU-15의 수입에 포함 된 배출에 대한 있습니다 33% 자신의 테두리 내에서 배출. 이 약으로 변환 3 수입 임베디드 배출 인당 톤. 미국은을 위해 내장 된 배출량은 가져 20% 또는 약 4 톤 / 인당 -에서 2000, 미국과 EU15 모두 포함 된 배출 가스 수입의 수준은 있었다 3% . 미국과 EU-15에 대한 수입 만 포함 된 배출량 두 번하고 1.6 각각 인당 온실 가스 배출량 당 인도의 총의 시간.

우리가 그들에 의해 지원되는 큰 사업과 정책 입안자들에 의해 말되는 가장 큰 거짓말은 자원 효율성은 지속 가능성에 대한 답변입니다. 자원 사용 효율 엄청난 이익에도 불구하고, 세계는 그 어느 때보 다 오늘 더 자연 자본을 소비하고 우리는 적어도에 오토 파일럿에 있습니다 3.5 섭씨 온난화. IPCC는 옳다면, 이 예측 가능한 미래에 가난한 치명적인 행사와 세계의 대량 소멸을 발휘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생산과 소비의 현재 패턴, 신사 숙녀 여러분, 지속하다. 이러한 효율적인 조명 학교와 병원 또는 녹색 세척 보드 객실을 여는 등의 사회 공헌 활동은 단순히 부적절. 또한 부적절한 먼저 영향과 다음 단순히 현재의 규정을 충족하고 단지 단순한 비용 편익 분석을 기반으로 금전적 측면에서 가치를보고 비즈니스 사고 방식이다

우리는 첫번째로 제한 한 후 화석 연료와 천연 자본의 다른 형태와 우리의 사용이 점차 혁신에 힘 입어 요람 패러다임에 크래들을 감소시키는 정책 프레임 워크를 필요. 우리의 성장 모델은 몇 가지로 지속 과소비를 줄이고 바닥에 그 재분배 포괄적이어야합니다 50% 이 세상의. 하지, 나는 단순히 하단의 권리를 추구 - 나는 부자 가난한함으로써 가난한 부자를 만들기 위해 추구하지 않습니다 50% 세계의에서 소비에 의해 제공되는 삶의 존엄성을 가지고 50% OECD 국가 내에서 빈곤 수준. PPP의 측면에서 세계 3 위의 경제 대국함으로써 현재의 불평등 (인도) 그 HDI의 관점에서 134 배치와 가난한 사람들의 세계 최대의 농도를 가지고있다, 영양 실조에 걸린 성인에서 체중 아이들은 지속된다.

계몽 비즈니스 리더는 세대 간 자원 지분을 보장하는 측면에서 지속 가능성을 정의 할뿐만 아니라 현재의 내 세대 간 불평등을 제거하여 바닥에 최소한의 적응 능력을 제공하지 않는 지속 불가능을 볼 수 없습니다 2.5 임박한 급격한 기후 현상의 얼굴에 동료 인간의 억.

끝으로, 나는 말했다 마하트마 간디 인용: "세계는 모든 사람의 필요를 충족하기에 충분하지만, 심지어 한 사람의 탐욕을 만족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가!"

나는 당신의 시간과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Human Virus

On one poignantly beautiful autumn day in Syracuse, a group of us physics graduate students were gathered around a frugal kitchen table. We had our brilliant professor, Lee Smolin, talking to us. We held our promising mentors in very high regard. And we had high hopes for Lee.

The topic of conversation on that day was a bit philosophical, and we were eagerly absorbing the words of wisdom emanating from Lee. He was describing to us how the Earth could be considered a living organism. Using insightful arguments and precisely modulated glib articulation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forged by years of intellectual duels in world’s best universities), Lee made a compelling case that the Earth, 사실로, satisfied all the conditions of being an organism.

Lee Smolin, 그런데, lived up to our great expectations in later years, publishing highly acclaimed books and generally leaving a glorious imprint in the world of modern physics. He now talks to global audiences through prestigious programmes such as the BBC Hardtalk, much to our pride and joy.

The point in Lee’s view was not so much whether or the Earth was literally alive, but that thinking of it as an organism was a viable intellectual model to represent the Earth. Such intellectual acrobatics was not uncommon among us physics students.

In the last few years, Lee has actually taken this mode of thinking much farther in one of his books, picturing the universe in the light of evolution. 다시, the argument is not to be taken literally, imagining a bunch of parallel universes vying for survival. The idea is to let the mode of thinking carry us forward and guide our thoughts, and see what conclusions we can draw from the thought exercise.

A similar mode of thinking was introduced in the movie Matrix. 사실, several profound models were introduced in that movie, which probably fuelled its wild box-office success. One misanthropic model that the computer agent Smith proposes is that human beings are a virus on our planet.

It is okay for the bad guy in a movie to suggest it, but an entirely different matter for newspaper columnist to do so. But bear with me as I combine Lee’s notion of the Earth being an organism and Agent Smith’s suggestion of us being a virus on it. Let’s see where it takes us.

The first thing a virus does when it invades an organism is to flourish using the genetic material of the host body. The virus does it with little regard for the well-being of the host. On our part, we humans plunder the raw material from our host planet with such abandon that the similarity is hard to miss.

But the similarity doesn’t end there. What are the typical symptoms of a viral infection on the host? One symptom is a bout of fever. 마찬가지로, due to our activities on our host planet, we are going through a bout of global warming. Eerily similar, 내보기.

The viral symptoms could extend to sores and blisters as well. Comparing the cities and other eye sores that we proudly create to pristine forests and natural landscapes, it is not hard to imagine that we are indeed inflicting fetid atrocities to our host Earth. Can’t we see the city sewers and the polluted air as the stinking, oozing ulcers on its body?

Going one step further, could we also imagine that natural calamities such as Katrina and the Asian tsunami are the planet’s natural immune systems kicking into high gear?

I know that it is supremely cynical to push this comparison to these extreme limits. Looking at the innocent faces of your loved ones, you may feel rightfully angry at this comparison. How dare I call them an evil virus? 그런 다음 다시, if a virus could think, would it think of its activities on a host body as evil?

If that doesn’t assuage your sense of indignation, remember that this virus analogy is a mode of thinking rather than a literal indictment. Such a mode of thinking is only useful if it can yield some conclusions. What are the conclusions from this human-viral comparison?

The end result of a viral infection is always gloomy. Either the host succumbs or the virus gets beaten by the host’s immune systems. If we are the virus, both these eventualities are unpalatable. We don’t want to kill the Earth. And we certainly don’t want to be exterminated by the Earth. But those are the only possible outcomes of our viral-like activity here. It is unlikely that we will get exterminated; we are far too sophisticated for that. 십중팔구, we will make our planet uninhabitable. We may, 그때까지, have our technological means of migrating to other planetary systems. 환언, if we are lucky, we may be contagious! This is the inescapable conclusion of this intellectual exercise.

There is a less likely scenario — a symbiotic viral existence in a host body. It is the kind of benign life style that Al Gore and others recommend for us. 하지만, taking stock of our activities on the planet, my doomsday view is that it is too late for a peaceful symbiosis.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Happy New Year!

Here’s wishing you a Happy 2010… May your resolutions hold up longer than those of the years past. And may you find peace, happiness, good health and prosperity.

I started this new year with Avatar. And its no-so-subtle anti-neo-con messages fill me with a bit of optimism despite all the carnage all around us. May be there will be a bit more patience and understanding this year. A bit more sharing and caring. A bit less avarice and grabbing. May be all is not lost yet. Or is it just that this frog is getting used to the world slowly boiling me alive?

My resolution this year is to do a lot more light writing. Blogging and column-writing, 즉. And to spend more time with the kids. Having just finished my second book, I feel I will have more time, and won’t have to shoo them away. May be I can now patiently listen to all their silliness. Like my dad used to listen to mine.

Evolution–Inverted Logic

Evolution is usually described as “the survival of the fittest,” or as species evolving to adapt to the environment. To survive, to evolve, to adapt—these are action verbs, implying some kind of intention or general plan. But there is a curious inversion of logic, or reversal of causality in the theory of evolution. This is almost the opposite of intention or plan.

It is easiest to illustrate this inverted logic using examples. Suppose you are on a tropical island, enjoying the nice weather and the beautiful beach. You say to yourself, “This is perfect. This is paradise!” 물론, there is some specific gene containing the blue print of your brain process that leads you to feel this way. It stands to reason that there may have been genetic mutations at some point, which made some people hate this kind of paradise. They may have preferred Alaska in winter. Evidently, such genes had a slightly lower chance of survival because Alaskan winters are not as healthy as tropical paradises. Over millions of years, these genes got all but wiped out.

What this means is that the tropical paradise does not have an intrinsic beauty. It is not even that you happen to find it beautiful. Beauty does not necessarily lie in the eyes of the beholder. It is more like the eyes exist because we are the kind of people who would find such hospitable environments beautiful.

Another example of the inversion of logic in evolution is the reason we find cute babies cute. Our genes survived, and we are here because we are the kind of people who would find healthy babies cute. This reversal of causality has implications in every facet of our existence, all the way up to our notion of free will.

참조: This post is an excerpt from my book, 언리얼 우주.

쓰나미

아시아 지진 해일은 2 년 반 전 인도양 주변의 해안 지역에 엄청난 양의 에너지를 분출. 지진에서 멀리 수행하기 위해 어떤 물이 존재하지 않음을 경우이 에너지 일어날 뻔했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내 말은, 지진의 경우 (같은 종류와 크기의) 이처럼 대신 해저의 땅에 자리를 차지했다, 아마도이 에너지가 존재 했. 어떻게 나타난 것? 더 강력한 지진으로? 아니면 더 이상 일?

나는 지진 사진 (단면) 캔틸레버 스프링을 누르고 다음 출시되는 것으로. 스프링은 에너지의 형태로 에너지 쓰나미 전송, 수위의 증가뿐만. 쓰나미는 밖으로 방출으로, 그것은 전송 단 에너지이며; 물은 횡 방향으로 움직이지 않는다, 세로 방향으로 만. 그것은 해안 안타, 전위 에너지 코스트 치는 파도의 운동 에너지에 옮기고 (물 한 후 옆으로 이동).

진원지로부터 전송 된 에너지의 크기를 감안할 때, 나는 전송을위한 메커니즘이 없었다면 무슨 일이 있었했을지 추측입니다. 어떤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