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처리,,en,바지에 잡아,,en,키 직원은 그의 사퇴했다,,en,관리자와 같은 최악의 악몽,,en,먼지는 침전과 공포가 진정되면,,en,당신은 스스로에게 물어 시작,,en,무엇 다음,,en,직원 보유 싱가포르에서 현재 고용 시장의 주요 문제입니다,,en,우리의 경제는 잘하고,,en,우리의 고용 시장은 뜨거운 붉은입니다,,en,새로운 일자리 제공은 점점 더 참을되고있다,,en,일부 단계에서,,en,당신이 긴밀하게 협력 사람,,en,그것은 당신의 직원 수,,en,당신의 상사 또는 동료 팀 구성원,,en,HR에 그 무시 무시한 편지에서 손을 것입니다,,en,전술과 은혜로 사임을 처리하는 것은 더 이상 단순히 바람직한 품질,,en,하지만 필수적인 기업의 기술 오늘,,en,우리는 사표를 다루는 몇 가지 일반적인 전략이 있습니까,,en,첫 번째 단계는 직업 선택의 뒤에 동기를 평가하는 것이다,,en,그것은 돈인가,,en

Hold on to your pants, your key staff has just tendered his resignation — your worst nightmare as a manager! Once the dust settles and the panic subsides, you begin to ask yourself, what next?

Staff retention is a major problem in the current job market in Singapore. Our economy is doing well; our job market is red hot. 결과, new job offers are becoming increasingly more irresistible. At some stage, someone you work closely with — be it your staff, your boss or a fellow team member — is going to hand in that dreaded letter to HR. Handling resignations with tact and grace is no longer merely a desirable quality, but an essential corporate skill today.

We do have some general strategies to deal with resignations. The first step is to assess the motivation behind the career choice. Is it money? 그렇다면, 카운터 제안은 일반적으로 성공,,en,카운터 이벤트,,en,모두를 만들고이를 복용,,en,효과와 가난한 맛 간주됩니다,,en,경영진 검색 기업은 그들이 주장,,en,그들은 그런 말 것,,en,그들은 않을 것,,en,사임 뒤에 동기는 현재 또는 미래의 직업과 그 과제의 성격 인 경우,,en,횡 방향 이동 또는 재배치,,en,아마도 카운터의 서비스와 결합,,en,효과적 일 수있다,,en,모든 것이 실패하면,,,en,다음 작별 인사를 할 시간이다,,en,우호적,,en,이 우호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en,종종 상사와 HR 부서에 분실 사실,,en,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그래서,,en,카운터 제공 협상이 실패 할 때까지는,,en,관계를 시어하기 위해 양쪽에 충분한 원한이있다,,en,옆으로 그 상처의 감정을 브러시와 당신의 고통을 통해 미소,,en,당신의 경로는 다시 건너 5 월,,en. Counter offers (both making them and taking them) are considered ineffective and in poor taste. 적어도, executive search firms insist that they are. 그러나, they would say that, wouldn’t they?

If the motivation behind the resignation is the nature of the current or future job and its challenges, a lateral movement or reassignment (possibly combined with a counter offer) can be effective. If everything fails, then it is time to say goodbye — amicably.

It is vitally important to maintain this amicability — a fact often lost on bosses and HR departments. Understandably so because, by the time the counter offer negotiations fail, there is enough rancor on both sides to sour the relationship. Brush those wounded feelings aside and smile through your pain, for your paths may cross again. 당신 같은 사람을 재고용 할 수있다,,en,당신은 다른 측면에서 / 그와 함께 작업하는 그녀를 끝낼 수 있습니다,,en,인양 긍정적 인 네트워킹을 위해서 작은 당신이 무엇을 할 수,,en,우호의 수준은 기업 문화에 따라 달라집니다,,en,일부 조직은 거의 탈영을 장려하는 것이 직원 탈영 너무 따뜻한 있습니다,,en,군대가 사용되는 다른 사람들은 반역자 취급,,en,사격 분의 도움으로,,en,이 두 극단은 관련 위험와 함께,,en,당신은 너무 따뜻한 경우,,en,직원은 디딤돌로 조직을 처리 할 수 ​​있습니다,,en,만 양도 기술을 습득에 집중,,en,다른 극단에,,en,당신은 잠재적 배신자를 억제하려는 시도에 심각한 출구 장벽에 대한 명성을 개발하는 경우,,en,당신은 또한 하드 최고 인재를 모집 찾을 수 있습니다,,en,올바른 접근 방식은 사이 어딘가에있다,,en. 또는, you may end up working with him/her on the other side. Salvage whatever little you can for the sake of positive networking.

The level of amicability depends on corporate culture. Some organizations are so cordial with deserting employees that they almost encourage desertion. Others treat the traitors as the army used to — with the help of a firing squad.

Both these extremes come with their associated perils. If you are too cordial, your employees may treat your organization as a stepping stone, concentrating on acquiring only transferable skills. On the other extreme, if you develop a reputation for severe exit barriers in an attempt to discourage potential traitors, you may also find it hard to recruit top talent.

The right approach lies somewhere in between, 인생에서 가장 좋은 것들과 같은,,en,그것은 조직하게하는 문화의 선택,,en,그러나 관계없이 어디의 균형이 발견,,en,사임은 여기에 있습니다,,en,사람들은 직업을 바꿀 것입니다,,en,많이 남용 진부한 표현이 말하듯,,en,유일한 상수이다,,en,성과 평가,,en,누가 그것을 필요,,en,"취급 이별에 대한 한 생각,,en. It is a cultural choice that an organization has to make. But regardless of where the balance is found, resignation is here to stay, and people will change jobs. 변경, as the much overused cliche puts it, is the only constant.

댓글

One thought on “Handling Goodbyes”

의견은 휴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