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untain-pen

어린 시절 친구,,en,내가 어렸을 때,,en,나는 이웃에 친구가 있었다.,,en,똑똑한,,en,약간 이상한,,en,아이,,en,나 자신과 다르지 않다.,,en,우리는 어울 렸었 지.,,en,배드민턴을하고 물리 실험을해라.,,en,우리가 10 대 였을 무렵,,en,우리는 흩어지다.,,en,우리의 경로가 갈라 지듯이,,en,나는 IIT-USA를 갔다.,,en,세계 시민 노선과 싱가포르에서 끝났다,,en,그,,en,더 겸손한 야망의,,en,집에 머물렀다.,,en,우리 아버지가 해왔 던 일과 대체로 비슷해.,,en,나는 그 사람의 말을 계속 들었다.,,en,나는 결코 그를 만났지 만,,en,그는 결혼했다,,en,아마 두 아이를 낳았을거야.,,en,모든 것이 원활하게 진행되었을 것임에 틀림 없다.,,en,심지어 조금 dully,,en,그러나 2 년 전 그는 갑자기 백혈병으로 사망했습니다.,,en,친구가 사망 한 소식은 인생의 한 획을 그은 것입니다.,,en,당신의 세대가 시들고 시들어 가기 시작한 것을 상기시키는 것입니다.,,en

When I was a child, I had a friend in the neighborhood. A smart (and slightly nerdy) kid, not unlike myself. We used to hang out, play badminton and do physics experiments. By the time we were teenagers, we kind of drifted apart, as our paths diverged. 나중에, I went the IIT-USA, global-citizen-route and ended up in Singapore. He, of more modest ambitions, stayed back at home, and got a job roughly similar to what my father used to do. I kept hearing of him, although I never really ran into him. He got married, probably had a couple of kids, and everything must have been going smoothly, even a bit dully. But a couple of years ago he suddenly died of leukemia.

The news of the death of a friend is a bit of a milestone in life. It is a reminder that your generation is beginning to wilt and wither, 비틀 거리다,,en,이 특별한 죽음은 실제로 네 번째,,en,내가 아는,,en,나의 현대 친구 및 급우 중,,en,우리는 시작했다.,,en,사라지다,,en,이 죽음은 또한 나에게 불완전 함의 감각을주었습니다.,,en,또는 폐쇄의 반대,,en,완전히 설명하기 위해,,en,나는 펜과의 나의 이상한 관계에 대해 말해야 만한다.,,en,그것은 일찍 시작했다.,,en,내가 약 4 살 때,,en,우리 아빠가 좋아하는 펜을 박살 냈다.,,en,그에게 호의로,,en,약 10 년 후,,en,나는 다른 멋진 펜을 잃어 버렸다.,,en,그 결과,,en,거친 사랑의 교훈,,en,아마 나에게 은혜,,en,터프한 사랑의 치료는 아마 나를 나를 우울하게 만들었을 것이다.,,en,이 어린 시절의 내 친구는 친절하고 사심없이 내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자신의 멋진 Parker 펜을 나에게 선물했습니다.,,en,언젠가 파커에게 알맞은 펜을 사주는 것은 비밀 프로젝트였습니다.,,en. This particular death was actually the fourth one (that I know of) among my contemporary friends and classmates. 예, we have begun to fade away.

This death also gave me a sense of incompleteness, or the opposite of closure. In order to explain it fully, I have to tell you about my strange relationship with pens. It started early. When I was about four, I smashed my dad’s favorite pen, as a favor to him. About ten years later, I lost another fancy pen, which resulted in a lesson in tough love – presumably a favor to me. The tough-love treatment probably left me depressed for a while, and this childhood friend of mine kindly and selflessly gifted me his own fancy Parker pen to ease my pain.

It was secret project of mine to get him a decent Parker pen some day. 나는 항상 내가 시간이 있었다고 느꼈다.,,en,그것을하기에 결코 주변에 얻지 않으며,,en,갑자기,,en,나는 너무 늦었다.,,en,나는 이것과 같은 다른 비밀 프로젝트 몇 개를 가지고있다.,,en,나는 표적과 내가 그들을 충분히 볼 수있을만큼 충분히 오래 살아 있기를 바란다.,,en,하지만 누가 알 겠어?,,en,프로젝트의 완료가 플롭이었을 수 있습니다.,,en,반 클라이 막스,,en,내 소중한 선물을 넘겨 줄 때.,,en,오랜 세월의 기대와 감정을 가진 무거운,,en,수령인은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습니다.,,en,네가 무슨 말하는지 모르겠다.,,en,항해사,,en,어쨌든 고마워.,,en,나는 그 선물이 그다지 많은 것이 아닌 것 같아.,,en,그러나 나 자신을 위해,,en,나는 시간이 없어지기를 바란다.,,en,우정,,en,파커 펜,,en, and never got around to doing it. All of sudden, I find myself too late. I do have couple of other secret projects like this one, I hope the targets and I stay alive long enough to see them through. But who knows, may be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may have been a flop, an anti-climax. When I hand over my precious gift, heavy with long years of anticipation and emotions, the recipient may well say something like, “I don’t know what you are talking about, mate, but thanks anyway!” I guess the gift is not so much for them, but for myself, and I do hope I don’t run out of time agai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