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아카이브: Wilmott 매거진

내 게시 (또는 곧 게시 할) Wilmott 매거진에 열 조각

대 야망. 욕심

Growing up in a place like India, I was told early in life that ambition was a bad thing to have. It had a negative connotation closer to greed than drive in its meaning. I suspect this connotation was rather universal at some point in time. Why else would Mark Anthony harp on Brutus calling Caesar ambitious?

욕심, or its euphemistic twin ambition, probably had some role to play in the pain and suffering of the current financial turmoil and the unfolding economic downturn. 하지만, it is not just the greed of Wall Street. Let’s get real. Jon Steward may poke fun at the twenty something commodity trader earning his thirty million dollar bonus by pushing virtual nothingness around, but nobody complained when they were (or thought they were) making money. Greed is not confined to those who ran fifty billion dollar Ponzi schemes; it is also in those who put their (and other people’s) money in such schemes expecting a too-good-to-be-true rate of returns. They were also made of the sterner stuff.

Let’s be honest about it. We in the financial industry are in the business of making money, for others and for ourselves. We don’t get into this business for philanthropic or spiritual reasons. We get into it because we like the rewards. Because we know that “how to get rich quick” 또는 “how to get even richer” is the easiest sell of all.

We hear a lot about how the CEOs and other fat cats made a lot of money while other normal folks suffered. It is true that the profits were “private” while the losses are public, which is probably why the bailout plan did not get much popular support. But with or without the public support, bailout plan or not, like it or not, the pain is going to be public.

물론 이죠, the CEOs of financial institutions with their private jets and eye-popping bonuses were guilty of ambition, but the fat cats didn’t all work in a bank or a hedge fund. It is the legitimization of greed that fueled this debacle, and nobody is innocent of it.

섹션

혼돈과 불확실성

The last couple of months in finance industry can be summarized in two words — chaos and uncertainty. The aptness of this laconic description is all too evident. The sub-prime crisis where everybody lost, the dizzying commodity price movements, the pink slip syndrome, the spectacular bank busts and the gargantuan bail-outs all vouch for it.

The financial meltdown is such a rich topic with reasons and ramifications so overarching that all self-respecting columnists will be remiss to let it slide. 결국, a columnist who keeps his opinions to himself is a columnist only in his imagination. I too will share my views on causes and effects of this turmoil that is sure to affect our lives more directly than anybody else’s, but perhaps in a future column.

The chaos and uncertainty I want to talk about are of different kind — the physics kind. The terms chaos and uncertainty have a different and specific meanings in physics. How those meanings apply to the world of finance is what this column is about.

Symmetries and Patterns

Physicists are a strange bunch. They seek and find symmetries and patterns where none exists. I remember once when our brilliant professor, Lee Smolin, described to us how the Earth could be considered a living organism. Using insightful arguments and precisely modulated articulation, Lee made a compelling case that the Earth, 사실로, satisfied all the conditions of being an organism. The point in Lee’s view was not so much whether or the Earth was literally alive, but that thinking of it as an organism was a viable intellectual pattern. Once we represent the Earth in that model, we can use the patterns pertaining to organism to draw further predictions or conclusions.

Expanding on this pattern, I recently published a column presenting the global warming as a bout of fever caused by a virus (us humans) on this host organism. Don’t we plunder the raw material of our planet with the same abandon with which a virus usurps the genetic material of its host? In addition to fever, typical viral symptoms include sores and blisters as well. Looking at the cities and other eye sores that have replaced pristine forests and other natural landscapes, it is not hard to imagine that we are indeed inflicting fetid atrocities to our host Earth. Can’t we think of our city sewers and the polluted air as the stinking, oozing ulcers on its body?

While these analogies may sound farfetched, we have imported equally distant ideas from physics to mathematical finance. Why would stock prices behave anything like a random walk, unless we want to take Bush’s words (그 “Wall Street got drunk”) literally? 하지만 심각, Brownian motion has been a wildly successful model that we borrowed from physics. 다시, once we accept that the pattern is similar between molecules getting bumped around and the equity price movements, the formidable mathematical machinery and physical intuitions available in one phenomenon can be brought to bear on the other.

Looking at the chaotic financial landscape now, I wonder if physics has other insights to offer so that we can duck and dodge as needed in the future. Of the many principles from physics, chaos seems such a natural concept to apply to the current situation. Are there lessons to be learned from chaos and nonlinear dynamics that we can make use of? May be it is Heisenberg’s uncertainty principle that holds new insights.

Perhaps I chose these concepts as a linguistic or emotional response to the baffling problems confronting us now, but let’s look at them any way. It is not like the powers that be have anything better to offer, 그것은이다?

Chaos Everywhere

물리학에서, chaos is generally described as our inability to predict the outcome of experiments with arbitrarily close initial conditions. 예를 들면, try balancing your pencil on its tip. 분명히, you won’t be able to, and the pencil will land on your desktop. 지금, note this line along which it falls, and repeat the experiment. Regardless of how closely you match the initial conditions (of how you hold and balance the pencil), the outcome (the line along which it falls) is pretty much random. Although this randomness may look natural to us — 결국, we have been trying to balance pencils on their tips ever since we were four, if my son’s endeavours are anything to go by — it is indeed strange that we cannot bring the initial conditions close enough to be confident of the outcome.

Even stranger is the fact that similar randomness shows up in systems that are not quite as physical as pencils or experiments. 받아, 예를 들어, the socio-economic phenomenon of globalization, which I can describe as follows, admittedly with an incredible amount of over-simplification. 오랜 시간 전, we used to barter agricultural and dairy products with our neighbours — 말, a few eggs for a litre (or was it pint?) of milk. Our self-interest ensured a certain level of honesty. We didn’t want to get beaten up for adding white paint to milk, 예를 들어. These days, thanks to globalization, people don’t see their customers. A company buys milk from a farmer, adds god knows what, makes powder and other assorted chemicals in automated factories and ships them to New Zealand and Peru. The absence of a human face in the supply chain and in the flow of money results in increasingly unscrupulous behaviour.

Increasing chaos can be seen in the form of violently fluctuating concentrations of wealth and fortunes, increasing amplitudes and frequency of boom and bust cycles, exponential explosion i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adaptation cycles, and the accelerated pace of paradigm shifts across all aspects of our lives.

It is one thing to say that things are getting chaotic, quite another matter to exploit that insight and do anything useful with it. I won’t pretend that I can predict the future even if (차라리, especially if) I could. 그러나, let me show you a possible approach using chaos.

One of the classic examples of chaos is the transition from a regular, laminar flow of a fluid to a chaotic, turbulent flow. 예를 들면, when you open a faucet slowly, if you do it carefully, you can have a pretty nice continuous column of water, thicker near the top and stretched thinner near the bottom. The stretching force is gravity, and the cohesive forces are surface tension and inter-molecular forces. As you open the faucet still further, ripples begin to appear on the surface of the column which, at higher rates of flow, rip apart the column into complete chaos.

In a laminar flow, macroscopic forces tend to smooth out microscopic irregularities. Like gravity and surface tension in our faucet example, we have analogues of macroscopic forces in finance. The stretching force is probably greed, and the cohesive ones are efficient markets.

There is a rich mathematical framework available to describe chaos. 이 프레임 워크를 사용하여, I suspect one can predict the incidence and intensity of financial turmoils, though not their nature and causes. 그러나, I am not sure such a prediction is useful. Imagine if I wrote two years ago that in 2008, there would be a financial crisis resulting in about one trillion dollar of losses. Even if people believed me, would it have helped?

Usefulness is one thing, but physicists and mathematicians derive pleasure also from useless titbits of knowledge. What is interesting about the faucet-flow example is this: if you follow the progress two water molecules starting off their careers pretty close to each other, in the laminar case, you will find that they end up pretty much next to each other. But once the flow turns turbulent, there is not telling where the molecules will end up. 마찬가지로, in finance, suppose two banks start off roughly from the same position — say Bear Stearns and Lehman. Under normal, laminar conditions, their stock prices would track similar patterns. But during a financial turbulence, they end up in totally different recycle bins of history, as we have seen.

If whole financial institutions are tossed around into uncertain paths during chaotic times, imagine where two roughly similar employees might end up. 환언, don’t feel bad if you get a pink slip. There are forces well beyond your control at play here.

Uncertainty Principle in Quantitative Finance

The Heisenberg uncertainty principle is perhaps the second most popular theme from physics that has captured the public imagination. (The first one, 물론, is Einstein’s E = mc2.) 그것은 뭔가 겉으로는 간단 말한다 — you can measure two complementary properties of a system only to a certain precision. 예를 들면, 당신은 전자가 어디 있는지 알아 내려고 시도하는 경우 (그 위치를 측정, 즉) 더 정확하게, 그 속도는 점점 더 불확실하게 (또는, 운동량 측정이 부정확하게).

Quantitative finance has a natural counterpart to the uncertainty principle — risks and rewards. When you try to minimize the risks, the rewards themselves go down. If you hedge out all risks, you get only risk-free returns. Since risk is the same as the uncertainty in rewards, the risk-reward relation is not quite the same as the uncertainty principle (하는, as described in the box, deals with complementary variables), but it is close enough to draw some parallels.

To link the quantum uncertainty principle to quantitative finance, let’s look at its interpretation as observation altering results. Does modelling affect how much money we can make out of a product? This is a trick question. The answer might look obvious at first glance. 물론, if we can understand and model a product perfectly, we can price it right and expect to reap healthy rewards. 그래서, 확인, modelling affects the risk-reward equation.

하지만, a model is only as good as its assumptions. And the most basic assumption in any model is that the market is efficient and liquid. The validity of this assumption (또는 그 부족) is precisely what precipitated the current financial crisis. If our modelling effort actually changes the underlying assumptions (usually in terms of liquidity or market efficiency), we have to pay close attention to the quant equivalent of the uncertainty principle.

Look at it this way — a pyramid scheme is a perfectly valid money making model, but based on one unfortunate assumption on the infinite number of idiots at the bottom of the pyramid. (그것을 생각 오는, the underlying assumption in the sub-prime crisis, though more sophisticated, may not have been that different.) Similar pyramid assumptions can be seen in social security schemes, 뿐만 아니라. We know that pyramid assumptions are incorrect. But at what point do they become incorrect enough for us to change the model?

There is an even more insidious assumption in using models — that we are the only ones who use them. In order to make a killing in a market, we always have to know a bit more than the rest of them. Once everybody starts using the same model, I think the returns will plummet to risk-free levels. Why else do you think we keep inventing more and more complex exotics?

Summing up…

The current financial crisis has been blamed on many things. One favourite theory has been that it was brought about by the greed in Wall Street — the so-called privatization of profits and socialization of losses. Incentive schemes skewed in such a way as to encourage risk taking and limit risk management must take at least part of the blame. A more tempered view regards the turmoil as a result of a risk management failure or a regulatory failure.

This column presents my personal view that the turmoil is the inevitable consequence of the interplay between opposing forces in financial markets — risk and rewards, speculation and regulation, risk taking and risk management and so on. To the extent that the risk appetite of a financial institute is implemented through a conflict between such opposing forces, these crises cannot be avoided. 더 나쁜, the intensity and frequency of similar meltdowns are going to increase as the volume of transactions increases. This is the inescapable conclusion from non-linear dynamics. 결국, such turbulence has always existed in the real economy in the form cyclical booms and busts. In free market economies, selfishness and the inherent conflicts between selfish interests provide the stretching and cohesive forces, setting the stage for chaotic turbulence.

Physics has always been a source of talent and ideas for quantitative finance, much like mathematics provides a rich toolkit to physics. In his book, 최종 이론의 꿈, Nobel Prize winning physicist Steven Weinberg marvels at the uncanny ability of mathematics to anticipate physics needs. 마찬가지로, quants may marvel at the ability of physics to come up with phenomena and principles that can be directly applied to our field. 나에게, it looks like the repertoire of physics holds a few more gems that we can employ and exploit.

박스: Heisenberg’s Uncertainty Principle

Where does this famous principle come from? It is considered a question beyond the realms of physics. Before we can ask the question, 우리는 원칙 정말 말씀을 검토해야. 여기에 몇 가지 가능한 해석은:

  • 입자의 위치와 운동량은 본질적으로 서로 연결되어. 우리 운동량을보다 정확하게 측정 바와, 입자의 종류 “밖으로 확산,” 조지 가모 프의 문자로, 씨. 톰킨스, 그것을두고. 환언, 그냥 그 것들 중 하나입니다; 세계가 작동하는 방식.
  • 우리는 위치를 측정 할 때, 우리는 기세를 방해. 우리의 측정 프로브는 “너무 뚱뚱한,” 말하자면. 우리는 위치 정밀도를 높이면 (짧은 파장의 빛나는 빛으로, 예를 들어), 우리는 모멘텀이 더욱 더 방해 (짧은 파장의 빛은 높은 에너지 / 모멘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 이 해석에 밀접하게 관련 불확실성의 원리는 지각 한계가 있음을 볼 수있다.
  • 우리는 미래의 이론은 이러한 한계를 넘어 설 수 있음을 고려한다면 우리는 또한인지 적 한계로 불확실성 원리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 뷰는 현재 인기가 양자 역학의 소위 코펜하겐 해석에 관한 것이다. 이 토론에 너무 열려 있지 위해 현실을 무시하자.

두 번째 해석은 일반적으로 실험적인 어려움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실험 장치의 개념은 피할 수없는 인간의 관찰자를 포함하도록 확장되어있는 경우, 우리는 지각 제한의 세 번째보기에 도착. 이보기에서, 그것은 실제로 가능 “유도” 불확정성 원리, based on how human perception works.

의 우리가 파장의 빛의 빔을 사용한다고 가정하자 lambda 입자를 관찰. 우리가 달성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수있는 위치의 정밀도는의 순서이다 lambda. 환언, Delta x approx lambda. 양자 역학에서, 광속 각 광자의 운동량은 파장에 반비례. 우리가 알 수 있도록 적어도 하나의 광자가 입자에 의해 반사. 그래서, 고전 보존 법칙에 의해, the momentum of the particle has to change by at least this amount(approx constant/lambda) 이 측정 전에 무슨에서. 따라서, 지각 인수를 통해, 우리는 하이젠 베르크의 불확정성 원리와 유사한 무언가를 얻을

Delta x.Delta p approx constant

우리는이 인수가 더 엄격 할 수 있습니다, 상수의 값의 추정치를 얻을. 현미경의 분해능은 실험식으로 주어진다 0.61lambda/NA, 여기서 NA 개구는, 하나의 최대 값을 갖는. 따라서, 최적의 공간 해상도는 0.61lambda. 광 빔의 각 광자는 모멘텀이 2pihbar/lambda, 입자의 운동량의 불확실성은있다. 그래서 우리는 얻을 Delta x.Delta p approx 4hbar, 양자 역학적 한계보다 더 큰 크기의 약 주문.

보다 엄격한 통계 인수를 통해, 공간 분해능과 관련하여 예상되는 모멘텀 전송, 그것은 가능한 추론이 라인을 통해 하이젠 베르크의 불확정성 원리를 도출 할 수있다.

우리는 철학적 관점을 고려하면 우리의 현실은 우리의 지각 자극의인지 모델입니다 (이는 나에게 의미가 있습니다 만이다), 인지 적 제한도되는 불확정성 원리의 나의 네 번째 해석은 약간의 물을 보유하고.

저자에 관하여

The author is a scientist from the European Organization for Nuclear Research (CERN), who currently works as a senior quantitative professional at Standard Chartered in Singapore. More information about the author can be found at his blog: http//www.Thulasidas.com. The view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only his personal views, which have not been influenced by considerations of the firm’s business or client relationships.

Commodity Prices — Who’s Holding the Cards?

경제학자들은 너무 많은 손이. 한편, 그들은 좋은 일을 선언 할 수있다. 한편, 그들은 말할 수 있습니다, “음, 너무 많이하지.” 그들 중 일부는 심지어 제 3 또는 제 4 손을 가질 수있다. 내 전 상사, 경제학자 자신, 한 번 그는 이러한 손의 일부를 잘라낼 수 싶다고 말했다.

In the last couple of months, I plunged right into an ocean of economist hands as I sat down to do a minor research into this troubling phenomenon of skyrocketing food and commodity prices.

첫 번째 “손” 지적 그 음식에 대한 수요 (and energy and commodities in general) 아시아 신흥 자이언츠 인구 소비 패턴 변화의 증가로 인해 급증하고있다. 잘 알려진 수요와 공급의 패러다임은 가격 급등을 설명, 그것은 것 같다. 그것은 간단합니다?

한편, 점점 더 많은 식량 작물은 바이오 연료 생산으로 전환되고있다. 바이오 연료는 근본 원인을 요구된다? 바이오 연료로 인해 천문학적 인 원유 가격의 매력, 모든 것의 가격을 견인하는. Is the recent OPEC windfall driving the price increases? 그들의 호의에 시장을 왜곡 부유 한 국가의 식량 보조금에 대한 어떤?

Supply Side Difficulties

When explaining the food prices, one economic opinion puts the blame squarely on the supply side. 그것은 식품 제조 국가에서 가난한 날씨에 확고한 손가락을 가리키는, 및 공황 대책 공급망에 부과, 이러한 수출 금지와 작은 규모로 쌓아 두는 등, 그 가격을 운전.

Looking at the bigger picture, let’s study oil as a proxy commodity and study its dynamics. Because of its effect on the rest of the economy, oil is indeed a good proxy.

In the case of oil, the dearth on the supply side is more structural, it is argued. The production capacity has stagnated over the last thirty years or so [1]. No infrastructural improvements have been made after the seventies. 실제로, new methodological improvements are expensive for all the easy methods have been fully exploited; all the low-hanging fruits have been picked, 말하자면.

The harder-to-reach “fruits” include deep sea explorations, crude oil from sand and, somewhat more tenuously, bio-fuels. The economic viability of these sources of oil depends on the oil price. Oil from sand, 예를 들어, has an operating cost in the range of $20 에 $25, as Shell’s CFO, Peter Voser is quoted as stating [2]. 에 $100 a barrel, oil from sand clearly becomes an economically viable source. Bio-fuels also are viable at high oil prices.

The huge investments involved in exploiting these new sources and their unpredictable economic viability exert strong upward pressure on oil prices, purely from the supply side, regardless of the demand situation. Once you invest a huge amount banking on a sustained high oil price, and then find that the oil market has softened below your viability level, you have to write off the investment, forcing losses and consequent price hikes.

With the high level of oil prices, investments are moving into infrastructure enhancements that will eventually ease the supply side crunch. But these fixes are slow in coming and are not going to ease the current dearth for about a decade. 환언, the high prices are here to stay. 적어도, so say the economists subscribing this supply side explanation of things.

Demand Spike

Although I personally find it hard to believe, people assure me that the exponential demand explosion in the emerging economies was completely unforeseen. My friend from a leading investment bank (who used to head their hybrids desk) told me that there was no way they could have anticipated this level of demand. I should probably shelve my scepticism and believe those in the know.

One thing I do know from personal experience is that the dynamics of a demand crash is different in emerging economies for a variety of reasons. 우선, identical movements in fuel prices have different impact in the overall spending pattern depending on the proportion they represent in the purchasing power of an average consumer. A 30% increase in the pump price, 예를 들어, might mean a 5% reduction in the purchasing power to a US consumer, while it might mean 20% reduction for an Indian customer.

게다가, retail fuel prices in India are regulated and supported by government subsidies. Subsidies act as levies delaying the impact crude oil price movements. But when the crude oil prices rise beyond a certain point, the subsidies become untenable and the retail fuel prices surge upward, ushering in instant demand crash.

I came across another view of the skyrocketing oil prices in terms of the Middle-Eastern and American politics. The view was that the Saudi oil capacity is going to increase by about 10% soon and the prices will drop dramatically in the first quarter of 2009. It was argued that the drop will come as boost to the new American president, and the whole show is timed and stage-managed with a clear political motivation.

Speculation

All these different opinions make my head spin. 내 훈련받지 않은 관점에서, I always suspected that the speculation in commodities market might be the primary factor driving the prices up. 내가 최근 미국 상원 증언을 읽을 때 나는 내 의심의 오명을 벗는 느낀 잘 알려진 헤지 펀드 매니저, 마이클 석사 [3], shed light on the financial labyrinth of futures transactions and regulatory loopholes through which enormous profits were generated in commodity speculation.

Since speculation is my preferred explanation for the energy and indeed other commodity price movements, I will go over some of the arguments in some detail. I hasten to state that the ideas express in this article are my own personal views (and perhaps those of Michael Masters [3] 뿐만 아니라). They do not represent the market views of my employer, their affiliates, the Wilmott Magazine, or anybody else. 게다가, some of these views are fairly half-baked and quite likely to be wrong, in which case I reserve the right to disown them and bequeath them to a friend of a friend. (또한, see the box on Biased Opinions).

Masters points out that there is no real supply crunch. Unlike the Arab Oil Embargo time in 1973, there are no long lines at the gas pump. Food supplies are also healthy. So some new mechanism must be at work that drives up the commodity demand despite the price level.

Masters blames the institutional investors (pension funds, sovereign wealth funds, university endowments etc.) for the unreasonable demand on commodity futures. Since futures prices are the benchmark for actual physical commodities, this hoarding of the futures contracts immediately reflects in the physical spot prices and in the real economy. And as the prices climb, the investors smell blood and invest more heavily, stoking a deadly vicious cycle. Masters points out that the speculative position in petroleum is roughly the same as the increase in demand from China, debunking the popular notion that it is the demand spike from the emerging giants of Asia that is driving the oil price. 마찬가지로, bio-fuel is not the driver in food prices — the speculators have stockpiled enough corn futures to power the entire US ethanol industry for a year.

Although quants are not terribly interested in the transient economic drivers of market dynamics or trading psychology, here is an interesting thought from Mike Master’s testimony. A typical commodity trader initiating a new trade is pretty much insensitive to the price of the underlying. He has, 말, a billion dollars to “put to work,” and doesn’t care if the position he ends up holding has five million or ten million barrels of oil. He never intends to take delivery. This price-insensitivity amplifies his impact on the market, and the investor appetite for commodities increases as the prices go up.

Most trading positions are directional views, not merely on the spot price, but on volatility. In a world of long and short Vega positions, we cannot expect to get a full picture of trading pressures exerted on oil prices by studying the single dimension of spot. Is there a correlation between the oil prices and its price volatility?

Figure 1
그림 1. Scatter-plot of WTI Spot prices in Dollar and its volatility. Although the plot shows random clusters at low spot levels, at price > $75 (highlighted in the purple box), there appears to be a structure with significant correlation.

그림 1 shows a scatter plot of the WTI spot price vs. the annualized volatility from publicly available WTI spot prices data [4]. Note than my definition of volatility may be different from yours [5]. 언뜻, there appears to be little correlation between the spot price and volatility. Indeed the computed correlation over all the data is about -0.3.

그러나, the highlighted part of the figure tells a different story. As the spot price climbed over $75 per barrel, the volatility started showing a remarkable correlation (의 0.7) with it. Was the trading activity responsible for the concerted move on both prices and volatility? That is my theory, and Michael Masters may agree.

Hidden Currency Theory

Here is a dangerous thought — could it be that traders are pricing oil in a currency other than the once mighty dollar? This thought is dangerous because international armed conflicts may have arisen out of precisely such ideas. But an intrepid columnist is expected to have a high level of controversy affinity, so here goes…

We keep hearing that the oil price is down on the back of a strong dollar. There is little doubt that the oil prices are highly correlated to the strength of the dollar in 2007 및 2008, as shown in Table 1. Let’s look at the oil prices in Euro, the challenging heavy-weight currency.

Figure 1
그림 2. Time evolution of the WTI spot price in Dollar and Euro. The Euro price looks more stable.

At first sight, 그림 2 does appear to show that the price is more stable when viewed in Euro, 예상대로. But does it mean that the traders are secretly pricing their positions in Euro, while quoting in Dollar? Or is it just the natural tandem movement of the Euro and WTI spots?

If the hidden currency theory is to hold water, I would expect stability in the price levels when priced in that currency. 하지만, more directly, I would naively expect less volatility when the price is expressed in the hidden currency.

Figure 1
그림 3. WTI Volatilities measured in Dollar and Euro. They are nearly identical.
Figure 1
그림 4. Scatter-plot of WTI volatilities in Dollar and Euro. The excess population above the dividing line of equal volatilities implies that the WTI spot is more volatile when measured in Euro.

그림 3 shows the WTI volatilities in Dollar and Euro. They look pretty much identical, which is why I replotted them as a scatter-plot of one against the other in Figure 4. If the Dollar volatility is higher, we will find more points below the red line, which we don’t. So it should mean that the hidden currency theory is probably wrong [6].

A good thing too, for nobody would be tempted to bomb me back to the stone ages now.

Human Costs

The real reasons behind the food and commodity price crisis are likely to be a combination of all these economic factors. 하지만 위기 자체가 세계를 휩쓸고 자동 쓰나미입니다, 유엔 세계 식량 프로그램이 말하듯.

식품 가격의 증가, 불쾌한 생각, is not such a big deal for a large number of us. 우리의 첫 번째 세계 소득, 우리의 대부분에 대한 지출 20% 음식에 대한 우리의 급여. 그것은 될 경우 30% 결과로서 50% 가격 증가, 우리는 확실히 그것을 좋아하지 않을 것, 그러나 우리는 그 많은 고통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택시를 타고 아래로 절단 할 수 있습니다, 또는 미세 식사,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사는 세상의 끝이 아니다.

우리는 정상에있는 경우 10% income bracket (as the readers of this magazine tend to be), 우리는 심지어 증가를 주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우리의 생활에 높은 식품 가격의 영향이 최소화됩니다 — 말, a business-class holiday instead of a first-class one.

그것은 하단에 다른 이야기입니다. 우리는보다 적립하는 경우 $1000 월, 우리는 지출하도록 강요 $750 대신 $500 음식, it may mean a choice between a bus ride and legging it. 그 수준에서, the increase in food prices does hurt us, and our choices become grim.

그러나 훨씬 가혹한 현실에 직면이 세상에서 사람들은 가격이 끝이 안보와 촬영할있다. Their choices are often as terrible as Sophie’s Choice. 어떤 아이는 배고픈 오늘 밤 절전 모드로 전환? 나머지 환자 하나 식품 의학?

우리는 식량 위기를 만들어 시장의 힘의 절대적인 힘에 대한 모든 힘이. 우리는 현실이 침묵 지진 해일의 진로를 바꿀 수는 없지만, 의 적어도 폐기물을 통해 상황을 악화하지 않도록 노력하자. 당신이 사용하는 것만 구매, 그리고 당신이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 우리가 사람들을 도울 수없는 경우에도 예외없이 배고픈 사람들을 갈 것이다, 이제 그들이 열망을 죽을 것을 멀리 던져 그들을 모욕하지 말자. 기아는 끔찍한 일이다. 당신은 저를 믿지 않는 경우, 하루 동안 금식 시도. 음, 당신이 할 경우에도 그것을 시도 — 대한 어딘가에 누군가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결론

Commodity speculation by institutional investors is one of the driving factors of this silent tsunami of rising food prices. Their trading strategies have been compared to virtual hoarding in the futures market, driving up real prices of physical commodities and profiting from it.

I don’t mean to portray institutional investors and commodity traders as criminal masterminds hiding behind their multiple monitors and hatching plots to swindle the world. The ones I have discussed with do agree on the need to curtail the potential abuse of the system by closing the regulatory loopholes and setting new accountability frameworks. 그러나, we are still on the rising edge of this influx of institutional funds into this lucrative asset class. Perhaps the time is not ripe enough for robust regulations yet. Let us make a bit more money first!

Reference and Endnotes

[1] Jeffrey Currie et al. “The Revenge of the Old ‘Political’ Economy” Commodities (Goldman Sachs Commodities Research), 월 14, 2008.
[2] Business Times, “Shell counts rising cost of squeezing oil from sand in Canada,” 월 18, 2008. HTTP://business.timesonline.co.uk/tol/business/article3572646.ece
[3] Testimony of Michael W. Masters (Managing Member / Portfolio Manager, Masters Capital Management, LLC) before the Committee on Homeland Security and Governmental Affairs. 월 20, 2008. http://hsgac.senate.gov/public/_files/052008Masters.pdf
[4] Cushing, OK WTI Spot Price FOB (Dollars per Barrel) Data source: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HTTP://tonto.eia.doe.gov/dnav/pet/hist/rwtcd.htm
[5] I define the WTI volatility on a particular day as the standard deviation of the spot price returns over 31 days around that day, annualized by the appropriate factor. Using standard notations, the volatility on a day t is defined as:
sigma (t) = sqrt {frac{1}{{31}}sumlimits_{t - 15}^{t + 15} {left( {ln left[ {frac{{S(t)}}{{S(t - 1)}}} right] - mu } right)^2 frac{{252}}{{31}}} }
[6] Given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EUR/USD and WTI Spot is positive (에서 2007 및 2008), the volatility, when measured in Euro, is expected to be smaller than the volatility in Dollar. The expected difference is tiny (에 대한 0.3% 절대) because the EUR/USD volatility (defined as in [5]) 에 관한 것입니다 2%. The reason for the counter-intuitive finding in Figure 4 is probably in my definition of the volatility as in [5].
[7] Monwhea Jeng, “A selected history of expectation bias in physics,” American Journal of Physics, 7월 2006, Volume 74, Issue 7, 쪽. 578-583. HTTP://arxiv.org/pdf/physics/0508199

박스: Biased Opinions

As an ex-experimental physicist, I am well aware of the effect of bias. Once you have a favoured view, you can never be free of bias. It is not that you actively misrepresent the data to push your view. But you tend to critically analyze the data points that do not match your view, and tend to be lenient on the ones that do.

예를 들면, suppose I do an experiment to measure a quantity that Richard Feynman predicted to be, 말, 1.37. I repeat the experiment three times and get values 1.34, 1.30 및 1.21. The right thing to do is to report a measurement of 1.29 with an error of 0.06. 하지만, knowing the Feynman prediction (및, 더 중요한 것은, knowing who Feynman is), I would take a hard look at the 1.21 trial. If I find anything wrong with it (which I will, because no experiment is perfect), I might repeat it and possibly get a number closer to 1.37. It is biases of this kind that physicists try very hard to avoid. See [7] for an interesting study on biases in physics.

In this column, I do have a favoured view — that the main driver of the commodity price inflation is speculation. In order to avoid pushing my view and shaping my readers’ opinion, I state clearly that there is a potential of bias in this column. The view that I have chosen to favour has no special reason for being right. It is just one of the many “hands” popular among economists.

저자에 관하여
The author is a scientist from the European Organization for Nuclear Research (CERN), who currently works as a senior quantitative developer at Standard Chartered in Singapore. The views expressed in this column are only his personal views, which have not been influenced by considerations of the firm’s business or client relationships. More information about the author can be found at his web site: http://www.Thulasidas.com.

소프트웨어 악몽

잘못을하는 것은 인간이다, 하지만 최대 정말 파울 것들, 당신은 컴퓨터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매우 통찰력있는 머피의 법칙을 말한다. 그리고 아무데도 우리 금융 직장에서보다이 반지 진실 않습니다. 결국, 이 컴퓨팅 업계에서 급속한 발전을 몰고 금융 부문이다 — 제 1 컴퓨팅 거대한 단어가 있었다 이유는 “사업” 이름에.

금융 산업은 하나의 단순한 이유로 컴퓨터 산업의 발전과 함께 계속. 강력한 컴퓨터와 스마트 프로그램은 더 많은 돈을 의미 — 우리가 쉽게 파악 개념. 우리는 컴퓨터 기술의 최신의 그리고 최고의을 사용하고 그것으로 돈을 입금으로, 우리는 컴퓨팅 분야에서 더 발전 연료. 환언, 뿐만 아니라 우리는 불을 시작 했, 뿐만 아니라 우리가 적극적으로 팬을. 그러나 나쁜 화재 아니다; 우리가 도왔다 긍정적 인 피드백 루프는 모두 잘 산업을 역임했다.

이 상호 의존성, 그대로 건강, 우리에게 완벽한 폭풍과 무서운 결과의 악몽 비전을 제공합니다. 컴퓨터는 완전히 물건을 오염위한 완벽한 도구 인, 우리의 골치 아픈 악몽은 우리가 인정한 것보다 더 정당화.

모델 대. 시스템

일부 총기 애호가 만드는 것이 치명적인 인수를 의역, 나는 정보 기술에 우리의 중독을 방어합니다. 컴퓨터는 일을 빠뜨리지 않는다; 사람들은 할.

당신을 마음, 나는 의미하고 있지 않다 우리가 컴퓨터를 배포 우리는 항상 엉망을. 그러나 시간에, 우리는 자신의 컴퓨터 처리로 기존의 프로세스를 완화하려고, 실패의 여러 지점 작성. 올바른 접근 방식, 대신, 그들이 기술을 이용할 수 있도록하는 프로세스를 재 설계 종종. 그러나 더 쉽게 말하기는있다. 이유를 확인하기 위해, 우리는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넘어보고 인적 요소에 집중해야.

금융 기관에서, 우리는 돈을 버는 사업에. 이러한 방법으로 우리는 미세 조정하는 우리의 보상 구조를 우리의 핵심 사업 (돈을 버는, 즉) 가능한 한 원활하게 실행. 부드러운 동작은 프로세스에 대한 엄격한 준수에 의존하고 기본 정책은 구현. 이 견고한 구조에서, 비전 혁신의 여지가있다.

인센티브의 이러한 구조적 부족은 새로운 시스템 롤아웃 또는 프로세스 재 설계를 통해 서두르고 직원에 결과를 혁신하기. 그들은 지칠대로 지친에서 느슨하게 시간의 사치도 자유도 없다 “일상적인 사업 관행” 이러한 철저한 작업을 수행하는 “비 본질적인” 가지.

게다가, 그들은 더 나은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연구하고 개선에 배포되지 않은 인적 자원은 거의 없다. 그것을 필요로하는 사람들은 다 각면 기능을 가지고 (비즈니스와 컴퓨팅, 예를 들어). 비용이 많이 드는이기 때문에, 그들은 훨씬 더 최적으로 더 많은 돈을 만들기의 핵심 사업에 배포.

그것에 대해 생각, 때 마지막으로 당신 (또는 누군가 당신은 알고있다) 시스템과 관련된 프로세스를 개편하기 위해 고용있어? 누군가가 이미 다른 곳에서 더 잘 작동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는 시스템을 복제하기 위해 고용 될 때 당신이 얻을 가장 가까운 곳입니다.

생각의 부족에 인센티브 결과의 부족은 기술의 최적의 사용에 투자 케어. 최적 인 시스템 (다른 모든 것들의 비용으로 한 가지 잘하는) 우리의 직장에서 풍부. 시간, 우리는 우리가 총알을 물린해야 할 지점에 도달하고이 시스템을 재 설계. 시스템을 재 설계 할 때, 우리는 관련된 모든 프로세스에 대해 생각해야. 그리고 우리는 프로세스를 설계하거나 재 설계하는 동안 시스템에 대해 생각해야. 이 순환 의존는이 문서의 주제입니다.

시스템 퀀트의 즉각적인 우려에 파악하지 않는. 무엇보다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우리의 가장 강력한 부가 가치입니다, 즉 수학적 모델링. 위해 모델을위한 최적의 배치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그러나, 우리는 무역 워크 플로우 등의 운영 문제에 관심을 지불 할 필요.

나는 우리의 최고 상인 중 하나가 다른 일을 얘기했다, 그는 퀀트 언급, 아무리 스마트, 그의 작업이 효율적이고 적시에 배포 할 수 있습니다하지 않는 한 쓸모. 퀀트는 일반적으로 C 프로그램으로 자신의 작품을 제공합니다. 빠른 전개 시나리오에서, 그의 프로그램은 무역 예약을 관리하는 시스템에 직접 연결해야합니다, 위험 측정, 운영 및 정착. quants가 무역 라이프 사이클 및 비즈니스 운영을 이해하는 빠른 전개의 필요성은 중요합니다.

무역의 생활

퀀트는 이해한다 방법을 일단 새 제품 가격을, 그의 작품은 기본적으로 수행. 가격 공식에 그 확률 적분을 감언 이설 후 (실패하는, 크랭크 - 니콜슨 또는 몬테 카를로), 퀀트는 프로그램까지 기록하고 다음 문제로 이동.

거래 데스크는 가격 스프레드 시트와 책 재미가 시작되는 시스템에 처음으로 무역을 픽업 할 때입니다. 그리고 무역은 자신의 생명을 취한다, 다양한 부서와 시스템을 통해 몰래, 다른 사람에 다른 스트로크를 보여주는. 무역의이 모험적인 전기는 그림에 묘사되어있다 1 그것의 단순화 된 형태로.

처음 단계에서, 무역은 프론트 오피스 사람들에 의해 개념화 (판매, 구조, 거래 데스크 – 그림에서 노란색 타원에 표시). 이들은 시장의 필요성과 가능성을 연구, 및 무역 생존 능력을 평가. 그들은보고 시장 기회를 잡아되면, 무역 탄생.

Fig. 1: Life of a Trade

심지어 퀀트 모델의 최고와, 무역은 시장 데이터없이 가격이 책정 될 수 없다, 같은 가격으로, 변동성, 그래서 속도와의 상관 관계 및. 시장 데이터의 유효성은 제품 제어 또는 시장 위험의 사람들에 의해 보장된다. 데이터 관리 그룹은 정보 기술과 긴밀하게 협력 할 필요가 (IT) 라이브 데이터 피드를 보장하기 위해.

무역 먼저 상대방 신용 제어 간다 (분홍색 거품). 신용 컨트롤러는 같은 질문을: 우리는 거래를 진행하는 경우, 상대방이 우리를 인하여 결국 얼마나? 상대방이 충분히 신용이 있는가하면이 거래에 참여 왼쪽으로? 신용 노출은 무역의 수명주기 동안 변경 때문에, 이것은 그 자체로 작은 양의 계산이다.

원칙적으로, 신용 제어 그것의 승인 후에 만​​ 프론트 오피스는 거래를 할 수있는. 신용 리스크 사람들은 기록 데이터를 사용, 내부 및 외부 신용 평가 시스템, 자신의 정량적 모델링 팀은 거래 상대방의 신용 한도 및 거래 당 최대 망사 노출을 마련하기.

마우스 오른쪽 무역이 예약 한 후, 그것은 중동 사무실로 일부 관리 검사 통과. 이 좋은 사람들은 무역 세부 사항을 확인, 초기 가격을 확인, 프론트 오피스의 미친 이익 주장에 대해 어떤 합리적인 매장량을 적용, 이 경고를받습니다 같이 무역에 대한 간단한 참으로 또는 아니 마련. 그들이 말하는 경우 예, 무역 유효성이 검증 및 활성 상태로 간주됩니다. 그렇지 않은 경우, 무역은 수정의 책상으로 돌아 간다.

이러한 개시 후 활동, 거래는 일상적인 처리를 통해 이동. 일일 이외에 (또는 안 일) 프론트 오피스의 헤지 재조정, 시장 리스크 관리 사람들은 시장에 자신의 도서를 표시. 또한 규제 기관에보고 준수를 돌봐, 뿐만 아니라 경영진에 대한 리스크보고 등 — 광범위한 결과가 과정.

리스크 관리 사람들, 트레이시 채프먼이 말하는 것처럼 그의 작업은 수행되지 않습니다, 또한 시나리오를 수행, 스트레스 테스트 및 위험에 처한 역사적 가치 (VaR의) 계산. 스트레스 테스트에서, 그들이 과거에 일어난 어떤 시장의 급격한 움직임을 적용 (아시아 외환 위기와 같은 또는 9/11) 현재의 시장 데이터와 은행의 책에서 운동을 추정. 역사적 VaR의에서, 그들은 직전에 시장의 움직임을 적용 (일반적으로 작년) 및 파악 99 백분위 (또는 일부 등 미리 정해진 번호) 최악의 손실 시나리오. 이러한 분석은 고위 관리 및 규제 준수보고 엄청난 중요하다. 그림에서 1, 리스크 관리 사람들의 활동은 푸른 거품에 묘사되어있다.

끓어 넘치는 상인을 억제하는 그들의 시도에서, 리스크 관리 사람들은 최악의 자신의 적대에 건너. 그러나 우리는 거래 및 제어 프로세스가 그런 식으로 설계되어 자신을 생각 나게해야. 그것은 위험 응시자의 일정 충돌입니다 (프론트 오피스) 및 위험 컨트롤러 (리스크 관리) 고위 경영진에 의해 결정으로 그 은행의 리스크 선호도를 구현.

약간 다른 관점에서 무역 번호 매일 철커덕 또 다른 그룹은 제품 제어 사람입니다, 그림에서 녹색으로 표시 1. 그들은 매일 이익과 손실에 대한 걱정 (P / L) 무역 및 포트폴리오 수준에서 모두 운동. 또한 예약 및 메커니즘을 통해 프론트 오피스에 의한 이익 주장을 조절하고 소위 실현 P / L 마련.

이 P / L, 그대로 실현, 단기적으로 프론트 오피스의 보상과 인센티브 구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예비 레벨에 따라서 다년생 싸움. 장기적으로, 그러나, 무역이 정착되는 및 P / L를 실현 아무도 그것을 통해 주장하지된다. 무역은 성숙 단계에 있으면, 그것은 통계 및 현금 흐름에 대한 우려 금융이다. 그들의 큰 그림보기는 연례 보고서 및 이해 관계자 회의에 종료, 그리고 CEO의 새로운 걸프 스트림에 대한 우리의 보너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영향을 미친다.

거래는 정적 개체 수 없습니다. 자신의 삶의 과정 중, 그들은 진화. 그들의 진화는 일반적으로 중앙 사무실 사람들에 의해 처리됩니다 (회색 거품) 무역 수정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 기구, 인을 노크, 녹아웃 등. 이 사업의 장비에 대한 정확한 이름 (실제로 다른 유닛 상술) 우리가 작업하는 금융 기관에 따라 달라집니다, 그러나 무역 흐름은 대략 동일.

지금까지 설명 무역 흐름은 양의 마음에 경종을 울릴. 어디이 가치 사슬의 quants은? 음, 그들은 장소의 몇 숨겨진. 그들 중 일부는 시장 리스크 관리 집 찾기, 가격 모델의 유효성을 검사. 일부 사람들은 신용 위험에 살고있다, 최대 노출을 추정, 자본 비용을 평가 체계를 파악하고 최소화.

무엇보다 중요한, 무역 이제까지 예약하기 전에 그들의 장소를 찾아. 제품 가격을 책정하는 방법 Quants는 자신의 홈 은행을 가르쳐. 금융 기관이없는 창고 위험은 문제의 제품이 가치가 얼마나 알고하지 않는 한 무역과 관련된 수. 이 모델 quants이 사업을 운전하는 것이이 중요한 의미에서.

사용자 정의 구조 및 솔루션 점점 차지하는 금융 시장에서, quants의 역할은 거의 참을 중요한되고있다. 혁신적인 모델에 대한 필요성과 함께 일시적인 시장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시기 적절를 시작 강력한 플랫폼의 필수 온다.

우리의 더 나은 투자 은행에서, 이러한 플랫폼은 자체 내장되어 있습니다. 자립을 향한 이러한 경향은 이해하기 어렵지 않다. 우리는 공급 업체의 일반 거래 플랫폼을 사용하는 경우, 그것은 설립을 위해 잘 작동 할 수 있습니다 (바닐라 읽기) 제품. 그것은 확립 된 프로세스를 처리 할 수​​있다 (준수를 읽고, 보고, 정착, 감사 추적 등) 잘. 그러나 우리는 가격 지금까지 알 수없는 구조를 필요로 할 때 우리가 할 일을? 우리는 그것을 개발하기 위해 공급 업체에 요구할 수. 그러나, 이들은 응답하는 시간이 오래 걸릴. 그리고, 때 마지막으로 할, 그들은 모두 우리의 경쟁 업체에 판매 할 예정, 또는 우리에게 팔과 이에 연관된 이익 잠재력을 근절 독점에 대한 비용을 청구.

공급 됩니 솔루션은 테이블에서 일단, 우리는 개발 자체 시스템의 더 흥미로운 옵션으로 남아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큰 그림을 이해할 필요가 사내 시스템을 설계 할 때입니다. 우리는 다른 사업 단위와 프로세스를 통해 전체 무역 흐름뿐만 아니라 관련 무역의 관점을 이해할 필요가.

무역 전망

요즘 가장 일반적인 관점 무역 중심이다. 이보기에서, 거래는 기본 객체, 이는 기존의 거래 시스템이 그들을 추적 이유. 함께 거래의 무리를 넣어, 당신은 포트폴리오를 얻을. 함께 몇 가지 포트폴리오를 넣어, 당신은 책이. 전체 글로벌 시장은 도서의 단순한 모음입니다. 이 패러다임은 잘 작동하고 다른 가능한 전체의 최적 타협 아마.

그러나 무역 중심의 관점은 타협. 객장의 활동은 다른 각도에서 볼 수 있습니다. 각 뷰는 은행에서 사물의 큰 계획의 역할이있다. 얼마나, 예를 들어, 모델 중심이다. 그들은 기본 수학의 관점에서 다양한 제품 사이의 공통점을 찾으려고. 그들은 한 제품에서 다른 제품으로 자신의 모델을 재사용 할 수있는 경우, 잠재적 자산 군에 걸쳐, 그들에게 요구되는 노력을 최소화. 머튼이 옵션으로 세상을 보는 방법을 기억! 그는 복합 옵션의 위험 프로필에서 발신으로 아시아 외환 위기를 언급했을 때 한 번 놀라서 그에게 듣고 — 기업 고객에 대한 은행 보증 옵션을 넣어 되, 은행에 대한 정부 보증은 풋 옵션에 옵션을 넣어 되.

quants 달리 가격 모델을 개발하는 사람들, 양적 개발자는 제품 중심의 경향. 그들에게, 너무 많은 서로 다른 두 제품은 매우 유사 모델을 사용하는 경우에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여전히​​ 그들을 인프라에 따라 별도의 코드를 작성 할 수 있습니다, 시장 데이터, 등 규칙.

상인은 자산 클래스 각도에서 자신의 세계를보고. 일반적으로 자산 클래스를 기반으로 특정 트레이딩 데스크와 관련된, 자신이 좋아하는 뷰는 모델과 제품 초월. 상인으로, 모든 제품과 모델은 단지 만들기 이익 도구.

IT 사람들은 완전히 다른 관점에서 무역 세상을 볼. 그들의은 시스템 중심의도이다, 여기서 두 개의 서로 다른 시스템들에서 나타나는 동일한 모델을 사용하여 동일한 생성물은 기본적으로 두 가지이다 짐승. 이보기는 특히 상인에 의해 평가되지, 또는 얼마나 많은 개발자.

우리 모두가 감사 한보기는 고위 관리의보기이다, 좁게 하단 라인에 집중되어있는. 큰 상사는 일을 우선 순위를 지정할 수 (제품 여부, 자산 클래스 나 시스템) 돈의 관점에서 그들은 주주에게 가져. 모델 및 거래는 일반적으로 자신의보기에서 볼 수 없습니다 — 하지 않는 한, 물론, 불량 상인은 특정 제품 또는 특정 모델을 사용하여 많은 돈을 잃게. 또는, 다소 덜, 그들은 같은 트릭을 사용하여 많은 수익을.

무역은 시장 리스크 사람들에 도달하면, 포트폴리오 나 책 수준보기로 무역 수준의보기에서 관점에서 미묘한 변화가. 수학적으로 사소한 비록 (결국, 차이는 응집의 문제이며), 이 변경은 시스템 설계의 의미를 가지고. 거래 기간의 후반부에 필요에 따라 다양한 다이 싱 슬라이싱 자연 용이하게 처리 할 수​​ 있도록 거래 시스템은 강력한 포트폴리오 계층 구조를 유지해야.

중동 사무실에서 바쁜 사람들 (무역 검증 및 수정을 돌볼 사람) 무역 큐 집착. 그들은 검증 큐가, 시장 운영 큐 등. 다시, 상태 플래그를 사용하여 큐의 관리는 사내 시스템을 설계하면서 우리가 염두에 두어야 할 일입니다.

그것은 금융에 관해서 및 비용 센터의 그들의 개념 때, 무역 예약 시스템 중 거의이다. 여전히, 그들은 트레이딩 데스크 및 자산 클래스 코스트 센터 관리. 상관 트레이딩 플랫폼 우리 설계뿐만 아니라 이들의 특정 요구에 응답하는 시스템에 적절한 후크를 제공해야.

Quants과 큰 그림

대부분의 몇, 특히 중학교 수준에서, 큰 그림을 경멸. 그들은 C에 확률 미적분과 결혼 자신의 실제 작업에서주의 산만으로 생각 . 어느 정도 그 사고 방식을 변경하면이 열 뒤에 숨겨진 의제.

내 상인 친구 동의로, 이 배포 될 수없는 세계 최고의 모델은 가치가. 배포 큰 그림에 빠른 곡 — 그것을 부정 아무 소용 없다. 게다가, 점점 더 상호 연결된 세계에 미친 프랑스 인의 행동은 즉시 우리의 보너스에 영향을 미칠 경우, 숲의 우리의 구석에있는 큰 그림의 존재를 부인의 사용은 무엇인가? 대신, 의 자신에게 권한을 부여하기 위해 큰 그림을 활용하자. 의 총알을 물린하자 통해 앉아 “큰 그림 (101).”

우리는 우리의 좁은을 변경하는 경우, 효과적이기는하지만, 조직에서 우리의 역할의 이해와 가치에 손을 작업에 초점을, 우리는 시스템과 프로세스의 실패의 잠재적 인 점을 볼 것이다. 우리는 컴퓨터 프로세스를 파괴 할 수있는 악몽 혼란에 가능한 솔루션을 준비됩니다. 그리고 우리는 쉽게 잠을 자게.

Risks and Rewards

Everything in life comes at a cost — with a price tag seldom denominated in dollars and cents, and almost always hidden.

In our profession as quants and traders, we know we cannot accumulate if we don’t speculate (as P. G. Wodehouse puts it). So we accept and even welcome some of these price tags. We take certain risks, which we hope are calculated and understood, so that we can bring unto our employers what is theirs. These are good risks.

Bad risks are those we cannot understand and quantify, or measure and hedge against. They are bad because, even if we rake in some profits, we are never sure that they are commensurate with the downside we are throwing ourselves open to.
Market risk is a good risk. We know how to measure and model it, hedge against and reap rewards from it. We have smart people with bulging foreheads solving stochastic differential equations for us and simplifying the risk-reward equation.

Operational risk is a bad one. We can put as many software locks and control processes as we want around it. But we cannot prevent the rogue elements amongst us from sharing their passwords over a beer in some French brasserie. 더 나쁜, we have no idea what the rewards are when we expose ourselves to certain levels of operational risk. Heck, we don’t even know what the levels are because we have no means of quantifying it.

Incomplete appreciation of the risks involved in many situations is an almost philosophical factor that comes around to haunt us. It is not that we underestimate the risks; it is more like we are not aware of certain ramifications. The inconvenient warming of our home planet, 예를 들어, is a consequence that the Wright brothers and Henry Ford simply could not have been aware of.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 — the seemingly unlimited and practically free supply of nuclear energy has a not-so-hidden cost: the necessity to dispose of or securely store dangerous waste for, 말, twenty thousand years. How do you store something for that long? 결국, twenty thousand years ago, we were only barely human!

But the list of such boons and associated banes is endless. Think of the prosperity that a flattened world (using Thomas Friedman’s lingo) brought to emerging economies like India and China, which came at the expense of the cultural values that took thousands of years of careful nurturing.

A personal ramification of our high-powered corporate life is the alarming level of stress that we put ourselves through. Stress comes from market movements. As the sub-prime market tanked and heads started to roll, some of us had to worry about our heads. Fat bonuses of the first quarter usher in tax worries; lean bonuses indicate uncertain corporate future. Rogue traders burn billions and expose everybody to scrutiny and associated stresses. Even the lack of stress brings in some worries that the corporate world is perhaps passing us by!

When I first switched to the finance industry in late 2005, I happened to flip through an issue of the Bloomberg Market magazine. On of the first things struck me was that most of the advertisements seemed to be of expensive cars or alcohol. Is alcoholism the cost we readily dish out so that we can afford a gleaming dream machine?

Is stress a price worth paying for our corporate success? Are the risks worth their rewards?

Married to the Job — Till Death Do Us Part?

Stress is as much a part of our corporate careers as death is a fact of life. 여전히, it is best to keep the two (career and death) separate. This is the message that was lost on some hardworking young souls here in Singapore who literally worked themselves to death. So do a lot of Japanese, if we are to believe the media.

The reason for death in sedentary jobs is the insidious condition called deep vein thrombosis. This condition develops because of extended hours spent sitting, when a blood clot forms in the lower limbs. The clot then travels to the vital organs in the upper body, where it wreaks havoc including death.

The trick in avoiding such an untimely demise, 물론, is not to sit for long. But that is easier said than done, 때 작업 압력 마운트,,en,및 기한은 직기,,en,당신이 바로 당신의 우선 순위를 얻을 수있는 곳 여기입니다,,en,당신은 더 많은 가치를 무엇,,en,생활 또는 기업 성공의 품질,,en,이 선택의 의미는 당신이 모두를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en,같이가는 투자 은행의 농담에 도시 된 바와 같이,,,en,토요일에 들어올 수없는 경우,,en,일요일에오고 귀찮게하지 않습니다,,en,타협을,,en,경력 포부 조금 가서 엄청난 삶의 질을 향상 할 수 있습니다,,en,이 조정 행위하지만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en,인생에서 아무것도,,en,일과 삶의 균형을 훼손 몇 가지 요인은,,en,하나는 우리가 살고있는 물질적 문화,,en,이 추세 싸움을하기 어렵다,,en,둘째 오도 된 개념은 당신이 할 수있다,,en,그것을 만들,,en,다음 앉아서 생활을 즐길 수,,en, and deadlines loom.

Here is where you have to get your priorities straight. What do you value more? Quality of life or corporate success? The implication in this choice is that you can’t have both, as illustrated in the joke in investment banking that goes like: “If you can’t come in on Saturday, don’t bother coming in on Sunday!”

당신은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make a compromise. It is possible to let go a little bit of career aspirations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tremendously. This balancing act is not so simple though; nothing in life is.

Undermining work-life balance are a few factors. One is the materialistic culture we live in. It is hard to fight that trend. Second is a misguided notion that you can “make it” 첫째, then sit back and enjoy life. 당신이 세상 걱정에서 자유 시간에 그 점은 거의 구체화하지,,en,당신은 경력 중심의 파트너를 가질 수있다,,en,당신은 균형 잡힌 접근 방식을 취할 준비가 경우에도,,en,당신의 파트너가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en,따라서 연습에 넣어의 가치를 감소,,en,이들은 당신이 요인에 대해 일정하게 전투,,en,그리고 당신은 전투를 이길 수,,en,논리,,en,규율 판단,,en,네번째가,,en,훨씬 더 불길한,,en,인자,,en,이는 성공적인 경력은 모 아니면도 제안는 신화입니다,,en,위의 투자 은행 농담에 묵시적으로,,en,그것은 신화,,en,아마 고의로 상사에 의해 전파,,en,그 다모 클레스의 칼처럼 우리 기업의 머리에 달려,,en,이 신화의 때문에,,en,사람들은 늦게까지 일 결국,,en,인상을 만들려고 노력,,en,그러나 인상이 이루어진다,,en,하지 작업의 양에 의해,,en. Thirdly, you may have a career-oriented partner. Even when you are ready to take a balanced approach, your partner may not be, thereby diminishing the value of putting it in practice.

These are factors you have to constantly battle against. And you can win the battle, with logic, discipline and determination. 그러나, there is a fourth, much more sinister, factor, which is the myth that a successful career is an all-or-nothing proposition, as implied in the preceding investment banking joke. It is a myth (perhaps knowingly propagated by the bosses) that hangs over our corporate heads like the sword of Damocles.

Because of this myth, people end up working late, trying to make an impression. But an impression is made, not by the quantity of work, 하지만 품질에 의해,,en,품질십시오,,en,영향력있는 작업,,en,당신은 보상받을 것이다,,en,상관없이 얼마나 오래 그것을 수행하는데 걸리는,,en,품질 작업 원격의 가능성을,,en,이러한 우울 오랜 시간에 가장 중독자에 남아 있습니다,,en,그들은 그것을 도울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은 작업 계속,,en,그것은 순전히 경력 열망이다,,en,하지만 습관의 힘은 사회 생활에 대한 두려움과 함께,,en,오늘의 개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개 세계를 먹는다,,en,당신은 속담 기업 사다리의 몇 위 렁을 희생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en,결과 아무런 관련하여 기업의 시스템에 대해 격노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하나의 간단한 실현에 귀결,,en,당신의 인생이 과정에서 손실 된 경우 생계를 만드는 것은 아무것도 금액 있음,,en,배우자 무관심,,en,우리는 저주를주지 마세요,,en,직장에서 긴 하루를 보낸 후,,en. Turn in quality, impactful work, and you will be rewarded, regardless of how long it takes to accomplish it. Long hours, 내보기, make the possibility of quality work remote.

Such melancholy long hours are best left to workaholics; they keep working because they cannot help it. It is not so much a career aspiration, but a force of habit coupled with a fear of social life.

To strike a work-life balance in today’s dog eat dog world, you may have to sacrifice a few upper rungs of the proverbial corporate ladder. Raging against the corporate machine with no regard to the consequences ultimately boils down to one simple realization — that making a living amounts to nothing if your life is lost in the process.

Spousal Indifference — Do We Give a Damn?

After a long day at work, 당신은 당신의 지친 마음을 휴식 할,,en,당신이 당신의 작은 승리에 대해 조금 고소해 할 수 있습니다,,en,또는 일의 당신의 작은 좌절에 대해 조금 우는 소리,,en,이 정신적 카타르시스를위한 이상적인 피해자는 배우자이다,,en,그러나 배우자,,en,오늘의 맞벌이 가정의,,en,또한 하루의 끝에 지친 마음에서 고통,,en,이 지친 마음 사이의 대화는 일반적으로 필수 요소를 결여,,en,리스너,,en,그리고 청취자가없는 대화는 전혀 대화를 많이하지 않습니다,,en,그것은 단지에 대해 우는 소리를 한 번 더 좌절을 생성 결국 두 가지 독백이다,,en,배우자의 무관심,,en,무관심은 비웃다하기 위해 적지 않은 문제입니다,,en,그것은 사랑의 반대,,en,우리는 엘리 와이젤 생각하는 경우,,en; may be you want to gloat a bit about your little victories, or whine a bit about your little setbacks of the day. The ideal victim for this mental catharsis is your spouse. But the spouse, in today’s double income families, is also suffering from a tired mind at the end of the day.

The conversation between two tired minds usually lacks an essential ingredient — the listener. And a conversation without a listener is not much of a conversation at all. It is merely two monologues that will end up generating one more setback to whine about — spousal indifference.

Indifference is no small matter to scoff at. It is the opposite of love, if we are to believe Elie Weisel. 우리가 행복의 기회를 갖고 싶어한다면 우리는 무관심을 방지해야합니까,,en,사랑없는 삶을 위해 거의 행복한 일입니다,,en,어디에서 시간을 가지고,,en,우리는 싱가포르를 물어,,en,완전한 문장을 형성하기에 너무 바빠서,,en,우리의 모든 세상 걱정의 핵심,,en,우리는이,,en,하루에 시간 내일 전에 충전 온다,,en,오늘의 우리의 모든 고귀한 의도를 죽이고,,en,그리고 또 다른주기가 시작됩니다,,en,큰 바퀴의 또 다른 냉혹 한 혁명,,en,그리고 과당 경쟁은 계속된다,,en,경쟁에서의 문제점이 있다는 것입니다,,en,심지어 당신이 이길 경우,,en,당신은 여전히 ​​쥐입니다,,en,우리는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어떻게,,en,우리는 듣기보다는 대화를 통해 시작할 수 있습니다,,en,이 소리 듣기는 쉽지 않다,,en,정신 필터의 전체 무리가 켜져으로 우리는 일반적으로 듣기,,en,지속적으로 판단하고 우리가 듣는 모든 것을 처리,,en, for a loveless life is seldom a happy one.

“Where got time?” ask we Singaporeans, too busy to form a complete sentence. 의… 시간! At the heart of all our worldly worries. We only have 24 hours of it in a day before tomorrow comes charging in, obliterating all our noble intensions of the day. And another cycle begins, another inexorable revolution of the big wheel, and the rat race goes on.

The trouble with the rat race is that, 그것의 끝에, even if you win, you are still a rat!

How do we break this vicious cycle? We can start by listening rather than talking. Listening is not as easy as it sounds. We usually listen with a whole bunch of mental filters turned on, constantly judging and processing everything we hear. 우리는 중요한로 들어오는 문을 라벨,,en,하찮은,,en,서투른,,en,그리고 우리는 우리의 지친 뇌에 적절한 가중치를 멀리 저장,,en,하나의 중요한 사실을 무시하고,,en,스피커의 레이블이 될 수 있음,,en,종종 있습니다,,en,완전히 다른,,en,이 때문에 잠재적 인 라벨이 잘못에,,en,배우자 또는 파트너의 오늘의 가장 중요한 승리 또는 마음의 고통을 어떻게 될 것인가 실수로 끌고 당신의 마음의 휴지통으로 삭제 얻을 수 있습니다,,en,이 의도하지 않은 잔인 함을 피,,en,필터를 끄고 마음으로 듣고,,en,웨슬리 스나입스는 우디 헤럴슨의 조언으로,,en,화이트 남성은 점프 할 수 없습니다,,en,그녀를 듣고,,en,또는 그,,en,으로하여 케이스 일 수있다.,,en,이 같은 편견 무조건 듣기 스타일을 연습 지불,,en,그것은 그 배우자와 우선 순위를 조화와 배우자 무관심의 심연에서 당신을 멀리 가져옵니다,,en, 유용, trivial, pathetic, 등. And we store them away with appropriate weights in our tired brain, ignoring one crucial fact — that the speaker’s labels may be, and often are, completely different.

Due to this potential mislabeling, what may be the most important victory or heartache of the day for your spouse or partner may accidentally get dragged and dropped into your mind’s recycle bin. Avoid this unintentional cruelty; turn off your filters and listen with your heart. As Wesley Snipes advises Woody Herrelson in White Men Can’t Jump, listen to her (or him, as the case may be.)

It pays to practice such an unbiased and unconditional listening style. It harmonizes your priorities with those your spouse and pulls you away from the abyss of spousal apathy. But it takes years of practice to develop the proper listening technique, and continued patience and deliberate effort to apply it.

“Where got time?” we may ask. 음, let’s make time, or make the best of what little time we got. 그렇지 않으면, when days add up to months and years, we may look back and wonder: Where is the life that we lost in living?

스트레스와 비율의 감각

우리는 스트레스를 관리 할 수​​있는 방법, 우리의 기업의 존재 불가피 주어진? 스트레스에 대한 일반적인 전술은 운동을 포함, 요가, 명상, 호흡 기법, 가족 등 우선 순위를 재정의. 이 목록에 추가, 내가 당신과 함께 공유하고 싶은 것이 스트레스를 전투하는 내 자신의 비밀 무기를 가지고. 이 무기는 너무 강력 할 수있다; 그래서 치료와 함께 사용.

내 비밀 전술 중 하나는 비율의 감각을 개발하는 것이다, 이 들릴 수도로 무해한. 비례 숫자의 측면에서 할 수 있습니다. 의 개인의 수부터 시작하자, 예를 들어. 매일 아침, 우리는 출근 할 때, 우리는 떠 얼굴의 수천을 참조, 거의 모든 각각의 작업에가는. 그들을 보는 시간을 가지고 — 자신의 개인적인 생각과 염려와 각, 걱정과 스트레스.

각 그들의, 유일한 스트레스는 자신의 인. 우리는 것을 알게되면, 우리는 왜 사람이 다른 사람의 것보다 우리 자신의 스트레스가 더 중요 보유 것? 개인의 깎아 지른듯한 숫자의 감사는 우리 주위의 모든 강조, 우리는 그것에 대해 생각을 중지하는 경우, 관점에서 우리의 걱정을 넣어 것입니다.

우리의 크기의 관점에서 비중은 숙고하는 무언가이다. 우리는 우리의 직장입니다 대형 건물의 아주 작은 부분을 차지. (통계적으로 말하기, 이 칼럼의 독자는 큰 코너 사무실을 차지할 가능성이 없습니다!) 건물은 우리의 사랑하는 도시 공간의 아주 작은 부분을 차지. 모든 도시는 세계지도에 점은 보통 크기의 과장이되도록 작은 아르.

우리의 세계, 지구, 먼지의 단순한 반점이 몇 마일 불 덩어리에서입니다, 우리가 생각할 수있는 모든 크기의 불 덩어리로 일을 생각하면. 태양과 태양 광 시스템은 인 경우 PC의 배경 화면으로 우리 은하의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작은 아르, 그들은 몇 천 지역 별 픽셀을 공유하는 것! 그리고 우리 은하 — 날은 시작되지 않는다! 우리는 그들의 수많은 억이. 우리의 존재 (우리의 모든 걱정과 스트레스와) is almost incomprehensibly small.

우리의 존재는 무의미 공간에 한정되지 않는다; 그것은뿐만 아니라 시간 연장. 이 비율의 감각에 올 때 시간은 까다 롭습니다. 의 우주로 생각하자 45 이전 년. 얼마나 당신은 우리의 존재는 그 규모에 생각? Eight seconds if we are very lucky!

우리는 스타 흙으로 만든, 단순한 우주 순간에 대한 마지막, 다음 스타 먼지로 되돌아. 이 시간 동안 DNA 기계, 우리는 알 수없는 유전자 알고리즘을 실행, 우리는 우리의 열망과 업적 착각하는, 또는 스트레스와 좌절. 휴식! 걱정하지 마세요, 행복!

물론 이죠, 해당 보고서는 내일 외출하지 않는 경우 당신은 징계받을 수 있습니다. 또는, your trader may bite your head off if that pricing model is delayed again. 또는, 당신의 동료는 중상 모략 이메일을 보낼 수있다 (및 숨은 당신의 상사) 당신이 그들을 불쾌하게하는 경우. 하지만, don’t you get it, 이 마음 numbingly 엄청난 우주에서, 그것은 오타를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물의 큰 계획에, 스트레스도 잡음이 없습니다!

스트레스 모두의 수준을 유지하기위한 인수 착상이 좋지 못한 개념에 달려 스트레스 에이즈 생산성. 그것은하지 않습니다. 생산성의 핵심은 직장에서 기쁨의 태도. 당신은 견책과 기습 및 유족 증에 대한 걱정을 중지하는 경우, 그리고 시작은 당신이 무엇 즐기고, 생산성은 발생. 나는 조금 이상주의적인 소리로 들리 겠지만, 하지만 직장 내 가장 생산적인 조각 그런 식으로 일. 즐기는 내가하는 일은 내가 어떤 일에 대해 쏠 이상적입니다.

Stress and Metaphysics

Realizing that our existence is a mere blink of an eye in time, and less than a speck of dust in space is a powerful way of cutting our stress to size. My favorite weapon, 그러나, is even more potent. I ask myself a basic question — what are space and time to begin with?

These may sound like silly metaphysical musings that have no relevance to real life. But they have been the subject matter of many lifelong quests over the ages. If we, humanity as a whole, cannot stop pondering over such things, it is probably because they form the basis of our existence. 게다가, our stress takes place in space and time.

Philosophical grand-standing aside, let’s get to the meat of the problem: 공간은 무엇입니까? Space seems to be closely associated with our sense of sight. It also forms the basis of our reality — everything happens in space and time. 이 때문에,, “What are space and time?” is a question that cannot be reduced to simpler elements in our reality.

We can, 그러나, approach the issue by posing a similar question “소리는 무엇인가?” Sound is an experience associated with hearing, 명확하게. But what is it? The answer is hinted at in the age-old conundrum of a falling tree in a deserted forest. Does it make sound? A popular topic of conservation in cocktail parties, this question is also a serious contemplative inquiry for a Zen monk.

The knee-jerk response to the question is, 예, the tree does make sound. It’s just that there is nobody to hear it. But hear what exactly?

물론 이죠, the falling tree creates air pressure waves. 하지만, the waves are not sound. These waves create an electrical signal in the ear, if an ear is present. Electrical signals are electrical signals, not sound. These signals, when transported to the brain, induce neuronal firing, which is still not sound. It is a fallacy to think of sound as anything physical, anything real. Sound is an experience or a cognitive representation associated with the input signals (which are the pressure waves, we think. But are they?)

We can draw similar analogies between other sensations and the corresponding signals — taste and smell to chemical composition, 예를 들어. What about sight? What is the “sensation” or the cognitive representation associated with sight? It is what we think of as space.

물론, we think of space as real, as the basis of our reality. It takes more than this short column to shake our belief in it. That’s why I wrote my book — 언리얼 우주.

나에게, the unreal nature of what we consider reality is more than a constant contemplation. It is a source of a Zen-like immunity against stress and other worldly worries.

예, stress is the cost exacted by the corporate chain of command. It is a cost most of us happily pay, for the rewards are abundantly clear. But we have to be aware of the risks associated with the rewards — both in accepting them and in declining them.

Quant Talent Management

The trouble with quants is that it is hard to keep them anchored to their moorings. Their talent is in high demand for a variety of reasons. The primary reason is the increasing sophistication of the banking clients, who demand increasingly more structured products with specific hedging and speculative motives. Servicing their demand calls for a small army of quants supporting the trading desks and systems.

Since structured products are a major profit engine on the trading floor of most banks, this demand represents a strong pull factor for quants from competing institutions. There is nothing much most financial institutions can do about this pull factor, except to pull them back in with offers they can’t refuse.

But we can try to eliminate the push factors that are hard to identify. These push factors are often hidden in the culture, ethics and the way things get done in institutions. They are, 따라서, specific to the geographical location and the social settings where the banks operate.

Performance Appraisal — Who Needs It?

Performance appraisal is a tool for talent retention, if used wisely. 하지만, if misused, it can become a push factor. Are there alternatives that will aid in retaining and promoting talent?

As it stands now, we go through this ordeal of performance appraisal at least once every year. Our career progression, bonus and salary depend on it. So we spend sleepless nights agonizing over it.

In addition to the appraisal, we also get our “key performance indicators” or KPIs for next year. These are the commandments we have to live by for the rest of the year. The whole experience of it is so unpleasant that we say to ourselves that life as an employee sucks.

The bosses fare hardly better though. They have to worry about their own appraisals by bigger bosses. On top of that, they have to craft the KPI commandments for us as well — 어려운 꽤 꿰매 작업은 위임,,en,그들은 자신의 인생이 상사가 짜증 같은 것이 자신에게 말한다,,en,아무도 성능 평가 운동에 대한 흥분 없다는 것을 감안할 때,,en,왜 우리는 그것을해야합니까,,en,누가 그것을 필요,,en,성과 평가의 뒤에 목적은 고귀한,,en,그것은 좋은 성능을 보상하고 가난한 사람을 처벌하기 위해 노력하고,,en,이전 당근과 스틱 관리 패러다임,,en,이 목적은 쉽게 공식적인 평가 프로세스를 필요로하지 않는 작은 조직에서 충족,,en,소기업 소유자는 유지하고 누가 자루 누구인지,,en,그러나 큰 법인 직원의 수천,,en,당신은 공정하고 일관성있는 보상 체계를 설계 어떻게,,en,해결책,,en,평가 양식을 디자인 컨설턴트로 단정 한 금액을 지불하고 균일 한 프로세스를 정의하는 것입니다,,en,너무 균일,,en. 십중팔구, they say to themselves that their life as a boss sucks!

Given that nobody is thrilled about the performance appraisal exercise, why do we do it? Who needs it?

The objective behind performance appraisal is noble. It strives to reward good performance and punish poor shows — the old carrot and stick management paradigm. This objective is easily met in a small organization without the need for a formal appraisal process. Small business owners know who to keep and who to sack. But in a big corporate body with thousands of employees, how do you design a fair and consistent compensation scheme?

The solution, 물론, is to pay a small fortune to consultants who design appraisal forms and define a uniform process — too uniform, 아마도. 이러한 자세한 양식과 유연성이 프로세스는 고유의 문제와 함께,,en,하나의 문제는 초점이 원래의 목적에서 이동한다는 것입니다,,en,당근과 스틱,,en,공정성과 일관성,,en,하나의 크기는 모두 맞는,,en,대부분의 상사는 보상과 사람을 훈계하는 사람을 알고,,en,그러나 HR 부서는 일정한 절차를 따르도록 상사를 원한다,,en,따라서 모든 사람의 작업 부하를 증가,,en,다른,,en,이 컨설팅 중심의 접근 방식에 더 교활한 문제는 반드시 평범 맞도록되어 있습니다,,en,당신은 모두를 수용 할 수있는 평가 프로세스를 설계 할 때,,en,당신이 달성하는 희망을 수있는 최선은 비트에 의해 평균 성능 수준을 향상시키는 것입니다,,en,이러한 과정에 따라,,en,월드 와이드 웹을 발명 한 CERN 과학자 심하게 갔는 것,,en. One problem is that the focus shifts from the original objective (carrot and stick) to fairness and consistency (one-size-fits-all). 당신을 마음, most bosses know who to reward and who to admonish. But the HR department wants the bosses to follow a uniform process, thereby increasing everybody’s workload.

Another, more insidious problem with this consultancy driven approach is that it is necessarily geared towards mediocrity. When you design an appraisal process to cater to everybody, the best you can hope to achieve is to improve the average performance level by a bit. Following such a process, the CERN scientist who invented the World Wide Web would have fared badly, 이는 그가 자신의 KPI에 집중하고 파일 전송에 대해 생각 그의 모든 시간을 낭비하지 않았다,,en,CERN은 지속적으로 노벨상 수상자를 생산하는 곳입니다,,en,나는 한 번 CERN 엘리베이터에 두 개의 노벨상 수상자와 함께 자신을 발견,,en,그것을합니까 방법,,en,확실히 평균 수준에서 점진적 개선을 위해 설계 프로세스를 따라,,en,비결은 천재를 끌어 우수성의 중심지가 될 것입니다,,en,CERN과 평균 조직을 비교하는 공평하지,,en,그러나 우리는 그 자세한 형태를 실현해야,,en,평균에 집중하고 평범을 촉진하는,,en,혁신 관리를위한 가난 도구입니다,,en!

CERN is a place that consistently produces Nobel laureates. How does it do it? Certainly not by following processes that are designed to make incremental improvements at the average level. The trick is to be a center for excellence which attracts geniuses.

물론, it is not fair to compare an average bank with CERN. But we have to realize that the verbose forms, which focus on averages and promote mediocrity, are a poor tool for innovation management, especially when we are trying to retain and encourage excellence in quant talent.

A viable alternative to standardized and regimented appraisal processes is to align employee objectives with those of the institutions and leave performance and reward management to bosses. With some luck, this approach may retain fringe geniuses and promote innovation. At the very least, it will alleviate some employee anxiety and sleepless nights.

To Know or Not To Know

One peculiar push factor in the Asian context is the lack of respect for technical knowledge. Technical knowledge is not always a good thing in the modern Asian workplace. 당신이 조심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이 귀하의 전문 지식을 활용하고 그들의 책임을 덤프. 당신은 그들이 당신의 전문성을 존중로 마음을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종종 작업에 대한 신용을 게걸스럽게 사람 관리 능력 등의 작업을 회피 할 수있는 능력을 제시.

People management is better rewarded than technical expertise. 보상의 측면에서 전문가 및 중간 수준의 관리자 간의 차별화는 로컬 아시아의 현상이다,,en,일을 제시하는 사람들은 그것을 위해 신용을 얻을 것,,en,에 관계없이 실제로 그것을 수행하는 사람의,,en,우리는 관절이 성취 종종 오해 장소와 시간에 살고,,en,서쪽에서,,en,기술적 인 지식이 더 쉽게 매끄러운 프리젠 테이션을보다 인식,,en,당신은 전문 기술이 서구에서 당신을 데려 갈 수있는에 높이에 감사 빌 게이츠 이상 볼 필요가 없습니다,,en,게이츠는 전문가보다 더,,en,그는뿐만 아니라 훌륭한 비전의 선두 주자입니다,,en,리더는 사람들 관리자는 다른,,en,지도자는 영감과 방향을 제시,,en,그들은 심하게 모든 조직에 필요하다,,en,크고 작은,,en,그들은에서 하프 소리가 계속 나면서 계속 중간 수준의 사람과 혼동되지 않습니다,,en. 여기에, those who present the work seem to get the credit for it, regardless of who actually performs it. We live in a place and time where articulation is often mistaken for accomplishments.

In the West, technical knowledge is more readily recognized than smooth presentations. You don’t have to look beyond Bill Gates to appreciate the heights to which technical expertise can take you in the West. 물론, Gates is more than an expert; he is a leader of great vision as well.

Leaders are different from people managers. Leaders provide inspiration and direction. They are sorely needed in all organizations, big and small.

Unlike people mangers, quants and technical experts are smart cookies. They can easily see that if they want to be people managers, they can get started with a tie and a good haircut. If the pickings are rich, why wouldn’t they?

This Asian differentiation between quants and managers, 따라서, makes for a strong push factor for some quants who find it worthwhile to hide their technical skills, get that haircut, grab that tie, and become a people manager. 물론, it comes down to your personal choice between fulfilment and satisfaction originating from technical authority on the one hand, and convenience and promotions arising from people skills on the other.

I wonder whether we have already made our choices, even in our personal lives. We find fathers who cannot get the hang of changing diapers household chores. Is it likely that men cannot figure out washing machines and microwaves although they can operate complicated machinery at work? We also find ladies who cannot balance their accounts and estimate their spending. Is it really a mathematical impairment, or a matter of convenience? 때때로, the lack of knowledge is as potent a weapon as its abundance.

How Much is Talent Worth?

Banks deal in money. Our profession in finance teaches us that we can put a dollar value to everything in life. Talent retention is no different. After taking care of as much of the push factors as we can, the next question is fairly simple: How much does it take to retain talent?

My city-state of Singapore suffers from a special disadvantage when it comes to talent management. We need foreign talent. It is nothing to feel bad about. It is a statistical fact of life. For every top Singaporean in any field — be it finance, science, medicine, sports or whatever — we will find about 500 professionals of equal calibre in China and India. Not because we are 500 times less talented, just that they have 500 times more people.

Coupled with overwhelming statistical supremacy, 특정 국가는 자신의 선택이나 사고 전문 특수 우위를,,en,우리는 중국에 더 많은 하드웨어 전문가를 찾아 낼 것으로 예상,,en,인도에서 더 많은 소프트웨어 전문가,,en,인도네시아 더 배드민턴 선수,,en,서쪽에서 더 기업가 정신 및 경영 전문 지식,,en,우리는 전문가가 필요합니다,,en,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고용,,en,그러나 얼마나 많은 우리는 그들을 지불해야,,en,경제학이 들어오는 곳이다,,en,재능이 물린 것을 우리는 가장 낮은 가능한 패키지를 제공,,en,나는 외국 인재로 싱가포르에 왔을 때 나는 국외로 추방 된 패키지에 있던,,en,그것은 상당히 관대 한 패키지였다,,en,하지만 영리 말로 내가이 된 경우 있도록,,en,노동 조합 지부,,en,나는 꽤을 잃을 것,,en,나는 몇 년 후 지역 거죠,,en,내 보상은 결과적으로 감소,,en,내 재능은 변경되지 않았다,,en,에서 불과 라벨,,en,외국의,,en,노동 조합 지부.,,en. We expect to find more hardware experts in China, more software gurus in India, more badminton players in Indonesia, more entrepreneurial spirit and managerial expertise in the west.

We need such experts, so we hire them. But how much should we pay them? That’s where economics comes in — demand and supply. We offer attractive expatriate packages that the talents would bite.

I was on an expatriate package when I came to Singapore as a foreign talent. It was a fairly generous package, but cleverly worded so that if I became a “local” talent, I would lose out quite a bit. I did become local a few years later, and my compensation diminished as a consequence. My talent did not change, just the label from “foreign” 에 “local.”

이 경험은 나를 생각하게 만드는 재능의 가치와 라벨의 가치에 대해 조금,,en,이 값은 주문할 수 있습니다 보상 패키지로 변환,,en,내림차순에서,,en,서부 사람,,en,백인,,en,아시아 출신의,,en,아시아 사람,,en,중국말,,en,옥수수,,en,나는 싱가포르에있는 모든 백인 소득의 측면에서 모든 인도와 중국보다 더 잘 할 것을 말하고 있지 않다,,en,하지만 추세는 같은 인재 즉,,en,백인은 더 나은 자신의 아시아 대응 것을 보상하는 경향이,,en,그 문제 아무것도,,en,그것은 모든 수요와 공급에 관하여,,en,가치 및 경제 펀더멘털의 인식,,en,이 보상 방식은 지금까지 우리를 위해 잘 작동했다,,en,지역 주민이 비대칭 보상 구조에 주목을하기 시작,,en,나는 백인를 고용 고려할 때,,en,내 전 상사 댓글,,en,이 A-모스,,ceb. The local quant talents, too, are beginning to take note of the asymmetric compensation structure associated with labels. This asymmetry and the consequent erosion of loyalty introduce another push factor for the local quant talents, as if one was needed.

The solution to this problem is not a stricter enforcement of the confidentiality of salaries, but a more transparent compensation scheme free of anomalies that can be misconstrued as unfair practices. 그렇지 않으면, we may see an increasing number of Asian nationals using Singapore-based banks as a stepping stone to greener pastures. 더 나쁜, we may see (as indeed we do, these days) locals seeking level playing fields elsewhere.

We need to hire the much needed talent whatever it costs; but let’s not mistake labels for talent.

이별 처리,,en,바지에 잡아,,en,키 직원은 그의 사퇴했다,,en,관리자와 같은 최악의 악몽,,en,먼지는 침전과 공포가 진정되면,,en,당신은 스스로에게 물어 시작,,en,무엇 다음,,en,직원 보유 싱가포르에서 현재 고용 시장의 주요 문제입니다,,en,우리의 경제는 잘하고,,en,우리의 고용 시장은 뜨거운 붉은입니다,,en,새로운 일자리 제공은 점점 더 참을되고있다,,en,일부 단계에서,,en,당신이 긴밀하게 협력 사람,,en,그것은 당신의 직원 수,,en,당신의 상사 또는 동료 팀 구성원,,en,HR에 그 무시 무시한 편지에서 손을 것입니다,,en,전술과 은혜로 사임을 처리하는 것은 더 이상 단순히 바람직한 품질,,en,하지만 필수적인 기업의 기술 오늘,,en,우리는 사표를 다루는 몇 가지 일반적인 전략이 있습니까,,en,첫 번째 단계는 직업 선택의 뒤에 동기를 평가하는 것이다,,en,그것은 돈인가,,en

Losing talent is an inevitable part of managing it. What do you do when your key quant hands in the dreaded letter? It is your worst nightmare as a manager! Once the dust settles and the panic subsides, you should ask yourself, what next?

Because of all the pull and push factors discussed so far, quant staff retention is a challenge. New job offers are becoming increasingly more irresistible. At some stage, someone you work closely with — be it your staff, your boss or a fellow team member — is going to say goodbye. Handling resignations with tact and grace is no longer merely a desirable quality, but an essential corporate skill today.

We do have some general strategies to deal with resignations. The first step is to assess the motivation behind the career choice. Is it money? 그렇다면, 카운터 제안은 일반적으로 성공,,en,카운터 이벤트,,en,모두를 만들고이를 복용,,en,효과와 가난한 맛 간주됩니다,,en,경영진 검색 기업은 그들이 주장,,en,그들은 그런 말 것,,en,그들은 않을 것,,en,사임 뒤에 동기는 현재 또는 미래의 직업과 그 과제의 성격 인 경우,,en,횡 방향 이동 또는 재배치,,en,아마도 카운터의 서비스와 결합,,en,효과적 일 수있다,,en,모든 것이 실패하면,,,en,다음 작별 인사를 할 시간이다,,en,우호적,,en,이 우호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en,종종 상사와 HR 부서에 분실 사실,,en,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그래서,,en,카운터 제공 협상이 실패 할 때까지는,,en,관계를 시어하기 위해 양쪽에 충분한 원한이있다,,en,옆으로 그 상처의 감정을 브러시와 당신의 고통을 통해 미소,,en,당신의 경로는 다시 건너 5 월,,en. Counter offers (both making them and taking them) are considered ineffective and in poor taste. 적어도, executive search firms insist that they are. 그러나, they would say that, wouldn’t they?

If the motivation behind the resignation is the nature of the current or future job and its challenges, a lateral movement or reassignment (possibly combined with a counter offer) can be effective. If everything fails, then it is time to bid goodbye — amicably.

It is vitally important to maintain this amicability — a fact often lost on bosses and HR departments. Understandably so because, by the time the counter offer negotiations fail, there is enough bitterness on both sides to sour the relationship. Brush those wounded feelings aside and smile through your pain, for your paths may cross again. 당신 같은 사람을 재고용 할 수있다,,en,당신은 다른 측면에서 / 그와 함께 작업하는 그녀를 끝낼 수 있습니다,,en,인양 긍정적 인 네트워킹을 위해서 작은 당신이 무엇을 할 수,,en,우호의 수준은 기업 문화에 따라 달라집니다,,en,일부 조직은 거의 탈영을 장려하는 것이 직원 탈영 너무 따뜻한 있습니다,,en,군대가 사용되는 다른 사람들은 반역자 취급,,en,사격 분의 도움으로,,en,이 두 극단은 관련 위험와 함께,,en,당신은 너무 따뜻한 경우,,en,직원은 디딤돌로 조직을 처리 할 수 ​​있습니다,,en,만 양도 기술을 습득에 집중,,en,다른 극단에,,en,당신은 잠재적 배신자를 억제하려는 시도에 심각한 출구 장벽에 대한 명성을 개발하는 경우,,en,당신은 또한 하드 최고 인재를 모집 찾을 수 있습니다,,en,올바른 접근 방식은 사이 어딘가에있다,,en. 또는, you may end up working with him/her on the other side. Salvage whatever little you can for the sake of positive networking.

The level of amicability depends on corporate culture. Some organizations are so cordial with deserting employees that they almost encourage desertion. Others treat the traitors as the army used to — with the help of a firing squad.

Both these extremes come with their associated perils. If you are too cordial, your employees may treat your organization as a stepping stone, concentrating on acquiring only transferable skills. On the other extreme, if you develop a reputation for severe exit barriers in an attempt to discourage potential traitors, you may also find it hard to recruit top talent.

The right approach lies somewhere in between, 인생에서 가장 좋은 것들과 같은,,en,그것은 조직하게하는 문화의 선택,,en,그러나 관계없이 어디의 균형이 발견,,en,사임은 여기에 있습니다,,en,사람들은 직업을 바꿀 것입니다,,en,많이 남용 진부한 표현이 말하듯,,en,유일한 상수이다,,en,성과 평가,,en,누가 그것을 필요,,en,"취급 이별에 대한 한 생각,,en. It is a cultural choice that an organization has to make. But regardless of where the balance is found, resignation is here to stay, and people will change jobs. 변경, as the much overused cliché puts it, is the only constant.

요약하기…

In a global market that demands ever more customization and structuring, there is an unbearable amount of pull factor for good quants. Quant talent management (acquisition and retention) is almost as challenging as developing quant skills yourself.

While powerless against the pull factor, banks and financial institutions should look into eliminating hidden push factors. Develop respect and appreciation for hard-to-replace talents. Invent innovative performance measurement metrics. Introduce fair and transparent compensation schemes.

When it all fails and the talent you so long to retain leaves, handle it with tact and grace. At some point in the future, you may have to hire them. Or worse, you may want to get hired by them!

벤 포드와 귀하의 세금

아무것도 일정하지만, 죽음과 세금 없다, 그들이 말하는. 죽음의 전면에, 우리는 우리의 모든 의료 놀라운 일부 진출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그것을 연기하지 않을 경우 실제로 그것을 피하는. 그러나 세금에 관해서, 우리는 우리의 세금 환급에 창조성의 비트 이외의 방어가 없다.

의는 엉클 샘 당신이 그에게 $ 75K 빚을 생각 해 봅시다. 당신의 솔직한 의견에, 공정 그림은 $ 50K 마르크에 관한 것입니다. 그럼 당신은 세금 공제 영수증을 통해 빗. 노력의 수많은 시간 후, fyou는 아래로 볼 수있게, 말, $65에. 퀀트로, 당신은 IRS 감사의 확률을 추정 할 수있다. 그리고 당신은 숫자를 넣을 수 있습니다 (달러의 기대 값) 그것에서 발생할 수있는 통증과 고통에.

이제 당신에 대해 될 수있는 세무 조사의 위험을 계산한다고 가정하자 1% 그것은 $ 15K의 조정에 당신 공제 주장 창조적 얻기 위해 위험을 감수 할 가치임을 결정. 당신은 세금 환급을 보내 꽉 앉아, 지식 잘난척 감사를 받고 당신의 가능성은 매우 희박 그. 당신은 큰 놀랄 아르. 당신은 잘 진정 난수에 속지 얻을 것이다, 와 IRS는 거의 확실하게 세금 환급에 대해 자세히 살펴 봐야 할 것입니다.

세금 환급의 계산 창의성은 거의 떨어져 지불하지. 예상 고통과 고통의 당신의 계산은 IRS가 당신을 감사하는 빈도와 일치 결코. 감사의 확률은, 사실로, 당신이 당신의 세금 공제를 팽창하려고하면 훨씬 더 높은. 당신은 당신의 호의에 대해 누적 확률이 스큐 벤 포드를 비난 할 수.

회의론

벤 포드는 자신의 문서에서 매우 직관적 뭔가를 제시 [1] 에서 1938. 그는 질문을: 어떤 숫자의 첫 번째 숫자의 분포는 무엇입니까, 실제 데이터? 언뜻, 대답은 분명한 것 같다. 모든 숫자는 동일한 확률을 가지고 있어야. 왜 임의의 데이터에서 어느 한 자리에 기본 설정이있을 것입니다?

figure1
그림 1. 금융 거래의 명목 양으로 첫 번째 자리의 발생 빈도. 보라색 ​​곡선 예측 분포. 참고로 약간의 과잉에서 1 및 5 사람들이 같은 국적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보라색 곡선 위에 것으로 예상된다 1/5/10/50/100 만. 초과에서 8 그것은 아시아에서 행운의 숫자 간주되기 때문에도 기대된다.

벤 포드는 보여 주었다에서 제 자리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개수는 훨씬 더 가능성이 높습니다 1 오히려 다른 자리보다. 사실, 각 숫자는 제 위치에있는 특정 확률을 가지고. 자리 1 가장 높은 확률을 가지고; 자리 2 에 관한 것입니다 40% 등을 제 위​​치에 덜. 자리 9 모든 낮은 확률을 갖는다; 그것은 약이다 6 제 위치에 덜 회.

내가 먼저 박식 한 동료에서이 첫째 자리 현상에 들었을 때, 나는 이상한 생각. 나는 순진하게도 모든 숫자에 대해 발생의 대략 동일한 주파수를 볼 것으로 예상 것 1 에 9. 그래서 금융 많은 양의 데이터를 수집, 에 대한 65000 번호 (Excel에서 허용 할만큼), 첫 번째 자리를 쳐다 보면서. 나는 벤 포드가 절대적으로 옳다고 발견, 도면에 도시 된 바와 같이 1.

첫 번째 자리의 확률은 균일에서 꽤 멀리, 그림으로 1 쇼. 분포는, 사실로, 로그. 임의의 숫자 (D)의 확률이 로그에 의해 주어진다(1 + 1 / D), 어떤 그림의 보라색 곡선이다 1.

이 왜곡 된 분포는 내가 볼 수 있었던 데이터에 이상 없습니다. 그것은 어떤의 규칙입니다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데이터. 그것은 벤 포드의 법칙입니다. 벤 포드는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데이터를 다수 수집 (를 포함하여 인구, 하천의 영역, 물리 상수, 그래서 신문 보고서와에서 번호) 이 경험적 법칙이 존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뮬레이션

양적 개발자로서, 나는 내 문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패턴을 볼 수 있습니다 희망이있는 컴퓨터에 일을 시뮬레이션하는 경향이. 시뮬레이션에 정착 할 첫 번째 질문은 알아 내기 위해 어떤 막연한 수량의 확률 분포와 같은 “자연스럽게 숫자를 발생” 것. 나는 분포를 갖게되면, 나는 번호를 생성하고 발생 빈도를 볼 수 첫째 자리에서 볼 수있다.

수학자 또는 정량적으로, 자연 로그가 더 자연스러운 것은 없다. 그래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숫자에 대한 첫 번째 후보 분포는 RV 특급 같은입니다(RV), 여기서 RV는 균일하게 분포 된 확률 변수이다 (제로 열 사이). 이러한 선택 근거들은 뒤에 천연 숫자의 자릿수 균일 제로 상한 사이에 분포되어있다 가정.

실제로, 당신은 다른 사람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번호에 대한 애호가 분포. 나는이를 사용하여 다른 후보 배포판의 몇 균일하게 분포 시도 (제로 열 사이) 확률 변수의 RV1 및 RV2: RV1 특급(RV2) 특급(RV1 RV2). 이러한 모든 배포판은 자연스럽게 숫자를 발생 좋은 추측으로 판명, 그림과 같이 2.

figure2
그림 2. 시뮬레이션에서 제 자리의 분포는 숫자 "자연적으로 발생", 예측 비교.

나는 정도의 기괴한 정도 벤 포드의 법칙에 따라 생성 된 번호의 첫 번째 자리. 그 이유는 무엇입니까?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대한 하나의 좋은 점은 당신이 더 깊이 파고 중간 결과를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분포 우리의 첫 번째 시뮬레이션: RV 특급(RV), 우리는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특정 첫 번째 자리를 얻을 수있는 RV의 값은 무엇입니까? 대답은 그림 3a에 표시됩니다. 참고로 첫 번째 숫자를 줄 RV의 범위 1 수득 것보다 훨씬 더 크다 9. 약 6 배, 사실로, 예상대로. 패턴이있는 자연 숫자로 자신을 반복하는 방법을 주목하라 “이월” 첫 번째 자리부터 9 에 1 (주행 트립 등).

figure3a
그림 3a. 의 범위는 균일하게 분포 (사이 0 및 10) RV 애 썼는데 다른 첫째 자리 발생할 확률 변수 RV(RV). 참고로의 첫 번째 자리 1 나머지보다 훨씬 더 자주 발생, 예상대로.

비슷한 경향은 두 확률 변수와 함께 우리의 애호가 시뮬레이션에서 볼 수 있습니다. RV1 특급 다양한 첫째 자리를 야기 공동 배포판 지역(RV2) 그림 3b에 표시됩니다. 깊고 푸른의 큰 붕대를 주목하라 (의 첫 번째 자리에 대응 1) 와 빨간 붕대로 자신의 영역을 비교 (첫 번째 숫자에 대한 9).

figure3b
그림 3b. 둘의 공동 분배의 영역은 균일하게 분포 (사이 0 및 10) RV1 애 썼는데 다른 첫째 자리 발생할 확률 변수의 RV1 및 RV2(RV2).

이 운동은 내게 시뮬레이션에서 이삭 기대했다 통찰력을 제공합니다. 제 위치에 작은 숫자의 우세 이유는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수의 분포는 일반적으로 한 테이퍼로되어있다; 숫자 상한은 보통 존재, 당신은 상한 가까이로, 아마 밀도는 작아지고 작아진다. 당신의 첫 번째 자리를 통과하면 9 다음으로 이월 1, 갑자기 그 범위는 훨씬 더 큰된다.

이 설명은 만족하지만, 놀라운 사실은 자연 분포의 확률이 점점 줄 방법​​에 문제가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거의 중심 극한 정리 같다. 물론, 이 작은 시뮬레이션은 엄격한 증거 없다. 당신은 엄격한 증거를 찾고 있다면, 당신은 힐의 작품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3].

사기 탐지

우리의 탈세 문제는 벤 포드에 기인 할 수 있지만, 첫 번째 숫자 현상은 원래 사이먼 뉴컴의 글에서 설명했다 [2] 수학의 미국 저널에 1881. 그것은 프랭크 벤 포드에 의해 재발견 1938, 누구에게 모든 영광을 (또는 비난, 울타리의 어느면에 따라 당신은 자신을 발견) 갔다. 사실, 우리의 세금 불황 뒤에 진짜 범인 시어 도어 힐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는 1990 년대에 일련의 기사에서 각광에 모호한 법을 가져. 그는 심지어 통계적 증거를 제시 [3] 현상에 대한.

우리의 개인적인 세금 문제를 일으키는뿐만 아니라, 벤 포드의 법칙은 다른 많은 사기와 불규칙 검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있다 [4]. 예를 들면, 회사의 회계 항목의 첫 번째 숫자 분포는 창조성의 관찰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직원 급여 청구, 금액을 확인, 급여 수치, 식료품 가격 — 모든 벤 포드의 법칙이 적용됩니다. 그것도 시장 조작을 검출하는데 사용될 수 주가 제 자리 인해, 예를 들어, 벤 포드 분포를 따르도록되어 있습니다. 그들은하지 않으면, 우리는 조심해야.

도덕의

figure4
그림 4. 시뮬레이션에서, 제 1 및 제 2 디지트 조인트 분포, 상관 효과를 도시.

이야기의 교훈은 간단하다: 세금 환급 창조적하지 마세요. 당신은 잡힐 것. 당신은 당신이보다 현실적인 세금 공제 패턴을 생성하기 위해이 벤 포드 분포를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 그러나이 작업은 생각보다 더 어렵다. 나는 그것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숫자 사이의 상관 관계가있다. 두 번째 숫자의 존재의 확률 2, 예를 들어, 첫 번째 숫자가 무엇인지에 따라 달라집니다. 그림 좀 봐 4, 이는 내 시뮬레이션 한 상관 구조를 도시.

게다가, IRS 시스템은 훨씬 더 정교 될 가능성. 예를 들면, 그들은 신경망 또는 지원 벡터 머신으로 고급 데이터 마이닝 패턴 인식 시스템을 사용 할 수 있습니다. IRS가 표시된 것을 데이터를 기억 (실패 속이려고 사람들의 세금 환급, 좋은 시민의 그) 그들은 쉽게 세금 evaders 신진 잡으려고 분류 프로그램을 훈련 할 수있다. 그들은 그러나 이러한 정교한 패턴 인식 알고리즘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 날 믿어, 그들은 것, 이 기사를보고 난 후에. 그것은 세금에 관해서, 그것이 당신에 대하여 적층되어 있기 때문에 임의성은 항상 당신을 속일 것입니다.

하지만 심각, 벤 포드의 법칙은 우리가 인식해야하는 도구입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은 숫자 데이터의 모든 종류의 진위를 의심 찾을 때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우리의 원조에 올 수 있습니다. 법에 기초한 검사 구현하기 쉽고 회피하기 어렵다. 그것은 간단하고 매우 보편적이다. 그래서, 의는 벤 포드를 이길려고하지 말자; 의 대신에 그를 가입하자.

참조
[1] 벤 포드, 에프. “변칙 번호의 법칙.” 시저. 메르. 필. SOC. 78, 551-572, 1938.
[2] 뉴컴, 에스. “자연 숫자의 자릿수의 사용 빈도에 유의하십시오.” 메르. J. 수학. 4, 39-40, 1881.
[3] 언덕, 티. 피. “뜻 깊은 자리 법의 통계 유도.” 주. 과학. 10, 354-363, 1996.
[4] Nigrini, M. “나는 당신의 번호를 가지고있다.” J. 회계 187, 쪽. 79-83, 월 1999. HTTP://www.aicpa.org/pubs/jofa/may1999/nigrini.htm.

Photo by LendingMemo

Quant Life in Singapore

Singapore is a tiny city-state. Despite its diminutive size, Singapore has considerable financial muscle. It has been rated the fourth most active foreign exchange trading hub, and a major wealth management center in Asia, with funds amounting to almost half a trillion dollars, according to the Monitory Authority of Singapore. This mighty financial clout has its origins in a particularly pro-business atmosphere, world class (well, better than world class, in fact) infrastructure, and the highly skilled, cosmopolitan workforce–all of which Singapore is rightfully proud of.

Among the highly skilled workforce are scattered a hundred or so typically timid and self-effacing souls with bulging foreheads and dreamy eyes behind thick glasses. They are the Singaporean quants, and this short article is their story.

Quants command enormous respect for their intellectual prowess and mathematical knowledge. With flattering epithets like “rocket scientists” or simply “the brain,” quants silently go about their jobs of validating pricing models, writing C++ programs and developing complicated spreadsheet solutions.

But knowledge is a tricky thing to have in Asia. If you are known for your expertise, it can backfire on you at times. Unless you are careful, others will take advantage of your expertise and dump their responsibilities on you. You may not mind it as long as they respect your expertise. But, they often hog the credit for your work and present their ability to evade work as people management skills. And people managers (who may not actually know much) do get better compensated. This paradox is a fact of quant life in Singapore. The admiration that quants enjoy does not always translate to riches here.

This disparity in compensation may be okay. Quants are not terribly interested in money for one logical reason–in order to make a lot of it, you have to work long hours. And if you work long hours, when do you get to spend the money? What does it profit a man to amass all the wealth in the world if he doesn’t have the time to spend it?

Besides, quants seem to play by a different set of rules. They are typically perfectionist by nature. At least, I am, when it comes to certain aspects of work. I remember once when I was writing my PhD thesis, I started the day at around nine in the morning and worked all the way past midnight with no break. No breakfast, lunch or dinner. I wasn’t doing ground-breaking research on that particular day, just trying to get a set of numbers (branching ratios, as they were called) and their associated errors consistent. Looking back at it now, I can see that one day of starvation was too steep a price to pay for the consistency.

Similar bouts of perfectionism might grip some of us from time to time, forcing us to invest inordinate amounts of work for incremental improvements, and propelling us to higher levels of glory. The frustrating thing from the quants’ perspective is when the glory gets hogged by a middle-level people manager. It does happen, time and again. The quants are then left with little more than their flattering epithets.

I’m not painting all people managers with the same unkindly stroke; not all of them have been seduced by the dark side of the force. But I know some of them who actively hone their ignorance as a weapon. They plead ignorance to pass their work on to other unsuspecting worker bees, including quants.

The best thing a quant can hope for is a fair compensation for his hard work. Money may not be important in and of itself, but what it says about you and your station in the corporate pecking order may be of interest. Empty epithets are cheap, but it when it comes to showing real appreciation, hard cash is what matters, especially in our line of work.

Besides, corporate appreciation breeds confidence and a sense of self-worth. I feel that confidence is lacking among Singaporean quants. Some of them are really among the cleverest people I have met. And I have traveled far and wide and met some very clever people indeed. (Once I was in a CERN elevator with two Nobel laureates, as I will never tire of mentioning.)

This lack of confidence, and not lack of expertise or intelligence, is the root cause behind the dearth of quality work coming out of Singapore. We seem to keep ourselves happy with fairly mundane and routine tasks of implementing models developed by superior intelligences and validating the results.

Why not take a chance and dare to be wrong? I do it all the time. For instance, I think that there is something wrong with a Basel II recipe and I am going to write an article about it. I have published a physics article in a well-respected physics journal implying, among other things, that Einstein himself may have been slightly off the mark! See for yourself at http://TheUnrealUniverse.com.

Asian quants are the ones closest to the Asian market. For structures and products specifically tailored to this market, how come we don’t develop our own pricing models? Why do we wait for the Mertons and Hulls of the world?

In our defense, may be some of the confident ones that do develop pricing models may move out of Asia. The CDO guru David Li is a case in point. But, on the whole, the intellectual contribution to modern quantitative finance looks disproportionately lopsided in favor of the West. This may change in the near future, when the brain banks in India and China open up and smell blood in this niche field of ours.

Another quality that is missing among us Singaporean parishioners is an appreciation of the big picture. Clichés like the “Big Picture” and the “Value Chain” have been overused by the afore-mentioned middle-level people managers on techies (a category of dubious distinction into which we quants also fall, to our constant chagrin) to devastating effect. Such phrases have rained terror on techies and quants and relegated them to demoralizing assignments with challenges far below their intellectual potential.

May be it is a sign of my underestimating the power of the dark side, but I feel that the big picture is something we have to pay attention to. Quants in Singapore seem to do what they are asked to do. They do it well, but they do it without questioning. We should be more aware of the implications of our work. If we recommend Monte Carlo as the pricing model for a certain option, will the risk oversight manager be in a pickle because his VaR report takes too long to run? If we suggest capping methods to renormalize divergent sensitivities of certain products due to discontinuities in their payoff functions, how will we affect the regulatory capital charges? Will our financial institute stay compliant? Quants may not be expected to know all these interconnected issues. But an awareness of such connections may add value (gasp, another managerial phrase!) to our office in the organization.

For all these reasons, we in Singapore end up importing talent. This practice opens up another can of polemic worms. Are they compensated a bit too fairly? Do we get blinded by their impressive labels, while losing sight of their real level of talent? How does the generous compensation scheme for the foreign talents affect the local talents?

But these issues may be transitory. The Indians and Chinese are waking up, not just in terms of their economies, but also by unleashing their tremendous talent pool in an increasingly globalizing labor market. They (or should I say we?) will force a rethinking of what we mean when we say talent. The trickle of talent we see now is only the tip of the iceberg. Here is an illustration of what is in store, from a BBC report citing the Royal Society of Chemistry.

China Test
National test set by Chinese education authorities for pre-entry students As shown in the figure, in square prism ABCD-A_1B_1C_1D_1,AB=AD=2, DC=2\sqrt(3), A1=\sqrt(3), AD\perp DC, AC\perp BD, and foot of perpendicular is E,

  1. Prove: BD\perp A_1C
  2. Determine the angle between the two planes A_1BD and BC_1D
  3. Determine the angle formed by lines AD and BC_1 which are in different planes.
UK Test
Diagnostic test set by an English university for first year students In diagram (not drawn to scale), angle ABC is a right angle, AB = 3m BC = 4m

  1. What is the length AC?
  2. What is the area of triangle ABC (above)?
  3. What is the tan of the angle ABC (above) as a fraction?

The end result of such demanding pre-selection criteria is beginning to show in the quality of the research papers coming out of the selected ones, both in China and India. This talent show is not limited to fundamental research; applied fields, including our niche of quantitative finance, are also getting a fair dose of this oriental medicine.

Singapore will only benefit from this regional infusion of talent. Our young nation has an equally young (professionally, that is) quant team. We will have to improve our skills and knowledge. And we will need to be more vocal and assertive before the world notices us and acknowledges us. We will get there. After all, we are from Singapore–an Asian tiger used to beating the odds.

Photo by hs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