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아카이브: 열

A large number of posts in this blog are my columns published in the Singaporean newspaper called “오늘,” 그리고 잘 알려진 양적 금융 잡지에 Wilmott 잡지라고. 이러한 발표 (다가오는) 열은 독서의 즐거움을 위해 여기 블로그에 아르.

Risk – Wiley FinCAD Webinar

This post is an edited version of my responses in a Webinar panel-discussion organized by Wiley-Finance and FinCAD. The freely available Webcast is linked in the post, and contains responses from the other participants — Paul Wilmott and Espen Huag. An expanded version of this post may later appear as an article in the Wilmott Magazine.

What is Risk?

When we use the word Risk in normal conversation, it has a negative connotation — risk of getting hit by a car, 예를 들어; but not the risk of winning a lottery. In finance, risk is both positive and negative. 때때로, you want the exposure to a certain kind of risk to counterbalance some other exposure; 시간에, you are looking for the returns associated with a certain risk. Risk, in this context, is almost identical to the mathematical concept of probability.

But even in finance, you have one kind of risk that is always negative — it is Operational Risk. My professional interest right now is in minimizing the operational risk associated with trading and computational platforms.

How do you measure Risk?

Measuring risk ultimately boils down to estimating the probability of a loss as a function of something — typically the intensity of the loss and time. So it’s like asking — What’s the probability of losing a million dollars or two million dollars tomorrow or the day after?

The question whether we can measure risk is another way of asking whether we can figure out this probability function. In certain cases, we believe we can — in Market Risk, 예를 들어, we have very good models for this function. Credit Risk is different story — although we thought we could measure it, we learned the hard way that we probably could not.

The question how effective the measure is, 이다, 내보기, like asking ourselves, “What do we do with a probability number?” If I do a fancy calculation and tell you that you have 27.3% probability of losing one million tomorrow, what do you do with that piece of information? Probability has a reasonable meaning only a statistical sense, in high-frequency events or large ensembles. Risk events, 거의 정의에 의해, are low-frequency events and a probability number may have only limited practical use. But as a pricing tool, accurate probability is great, especially when you price instruments with deep market liquidity.

Innovation in Risk Management.

Innovation in Risk comes in two flavors — one is on the risk taking side, which is in pricing, warehousing risk and so on. On this front, we do it well, or at least we think we are doing it well, and innovation in pricing and modeling is active. The flip side of it is, 물론, 위험 관리. 여기에, I think innovation lags actually behind catastrophic events. Once we have a financial crisis, 예를 들어, we do a post-mortem, figure out what went wrong and try to implement safety guards. But the next failure, 물론, is going to come from some other, 전적으로, unexpected angle.

What is the role of Risk Management in a bank?

Risk taking and risk management are two aspects of a bank’s day-to-day business. These two aspects seem in conflict with each other, but the conflict is no accident. It is through fine-tuning this conflict that a bank implements its risk appetite. It is like a dynamic equilibrium that can be tweaked as desired.

What is the role of vendors?

내 경험에, vendors seem to influence the processes rather than the methodologies of risk management, and indeed of modeling. A vended system, however customizable it may be, comes with its own assumptions about the workflow, lifecycle management etc. The processes built around the system will have to adapt to these assumptions. This is not a bad thing. At the very least, popular vended systems serve to standardize risk management practices.

러 다이 트 생각

모든 pretentiousness 들어, 프랑스 요리는 꽤 훌륭하다. 물론 이죠, 나는 어떤 시식회 감정가는 아니지만, 하지만 프랑스는 정말 잘 먹는 방법을 알고. 그것은 세계에서 최고의 레스토랑은 대부분 프랑스어 것을 조금 궁금합니다. 프랑스 요리의 가장 중요한 측면은 일반적으로 섬세한 소스입니다, 선택 인하와 함께, 및, 물론, 영감 프리젠 테이션 (AKA 거대한 접시와 소문자 인분). 요리사, 자신의 키가 흰색 모자에 그 아티스트, 주로 소스의 미묘한에서 자신의 재능을 보여, 있는 지식 후원자 행복하게 그 시설에 많은 돈을 넘겨, 의 절반이라고 “카페 드 파리” 또는 단어를 “작은” 이름에.

진심으로, 소스는 왕 (볼리우드 용어를 사용하는) 프랑스어 요리, 나는 점점 더 많은 프랑스어 요리사 공장에서 제조 된 소스에 의존 있다고 BBC에서 이것을 보았고 그래서 나는 충격적인 발견. 그들의 비싼 샐러드 차압 삶은 계란 심지어 조각 플라스틱에 싸여 원통형 형태로 제공. 이 수 방법? 그들은 어떻게 대량 생산 쓰레기를 사용하여 최고의 미식 경험을 제공 할 척 수?

물론 이죠, 우리는 모서리를 잘라 정책을 운전하는 기업 및 개인의 탐욕을보고 재료의 가장 저렴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작은 기술의 성공 스토리는 여기에있다. 몇 년 전, 나는 그들이 중국의 일부 슈퍼마켓에서 가짜 닭 계란을 발견 신문 읽기. 그들은했다 “신선한” 달걀, 껍질, 노른자, 백인과 모든. 당신은 그들과 함께 오믈렛을 만들 수. 상상해 — 실제 닭고기 달걀 아마 생산하기 위해 몇 센트. 하지만 누군가가 그보다 저렴 가짜 계란을 휘젓다 수있는 제조 공정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관련된 독창성을 존경해야 — 하지 않는 한, 물론, 당신은 그 알을 먹어야.

우리 시대의 문제점이 입에 맞지 않는 독창성이 모든 만연해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규범이다, 예외가 아닌. 우리는 장난감에 오염 된 페인트에서 볼, 유해 쓰레기는 패스트 푸드로 처리 (또는 미세 식사, 분명히), 아기 음식에 독, 금융 논문에 상상력 미세 인쇄 및 “EULA를”, 이하의 구성 요소 및 중요 기계에 겉만 번지르르 한 솜씨 — 우리의 현대 생활의 모든면에. 이러한 배경을 감안할 때, 우리가 어떻게 것을 알고있다 “유기적 인” 생산, 우리는 그것을 위해 많이 네 번을 지불하지만, 일반 농산물에서 어떤 다른? 얼굴이없는 기업의 탐욕에 이르기까지 모두 넣으려면, 우리의 대부분은하는 경향으로, 조금 단순하다. 기업의 행동에서 우리 자신의 집단의 탐욕을보고 한 단계 더 간다 (나는 자랑스럽게 몇 번 그랬던 것처럼) 또한 아마 사소한. 기업들 요즘​​ 무엇입니까, 만약 당신과 나 같은 사람이 아니 컬렉션?

모든이에 뭔가가 더 깊고 더 열세에있다. 좀 끊긴 생각을, 및 지속적인 시리즈에서를 작성하려고합니다. 나는 나의 이런 생각은 악명 높은 Unabomber에 의해 취소 대중화 러 다이 트들과 비슷한 소리를하려고하는 의심. 그의 아이디어는 수렵 채집 종류의 우리의 정상적인 동물적인 본능이 우리로 개발 한 현대 사회에 의해 질식되고 있다는이었다. 그리고, 그의보기, 이 환영받지 못하는 변화와 이에 따른 긴장과 스트레스는 우리의 소위 개발의 propagators의 무정부 파괴 만이 반대 될 수 있습니다 — 즉, 대학 및 기타 기술 발전기. 무고한 교수 등의 따라서 폭격.

분명히, 나는이 러 다이 트의 이념에 동의하지 않는, 내가 한 경우에 대한, 나는 자신을 먼저 폭격해야 할 것입니다! 나는 생각의 훨씬 덜 파괴적인 라인을 간호하고있어. 우리의 기술 발전과 의도하지 않은 백래시, 계속 증가하는 주파수와 진폭, 내 괴짜 마음을 매료 뭔가를 생각 나게 — 구조화 사이 상전이 (층류) 혼돈 (휘몰아 치는) 물리적 시스템의 상태 (유속은 특정 임계 값을 통과 할 때, 예를 들어). 우리 사회 시스템 사회적 구조에서 상전이 이러한 임계치에 접근하고? 내 변덕 러 다이 트의 순간, 나는 우리가 확신 느낌.

Risk: Interpretation, Innovation and Implementation


A Wiley Global Finance roundtable with Paul Wilmott

Featuring Paul Wilmott, Espen Haug and Manoj Thulasidas

PLEASE JOIN US FOR THIS FREE WEBINAR PRESENTED BY FINCAD AND WILEY GLOBAL FINANCE

How do you identify, measure and model risk, 더 중요한, what changes need to be implemented to improve the long-term profitability and sustainability of our financial institutions? Take a unique opportunity to join globally recognised and respected experts in the field, 폴 Wilmott, Espen Haug and Manoj Thulasidas in a free, one hour online roundtable discussion to debate the key issues and to find answers to questions to improve financial risk modelling.

Join our experts as they address these fundamental financial risk questions:

  • What is risk?
  • How do we measure and quantify risk in quantitative finance? Is this effective?
  • Is it possible to model risk?
  • Define innovation in risk management. Where does it take place? Where should it take place?
  • How do new ideas see the light of day? How are they applied to the industry, and how should they be applied?
  • How is risk management implemented in modern investment banking? Is there a better way?

Our panel of internationally respected experts include Dr Paul Wilmott, founder of the prestigious Certificate in Quantitative Finance (CQF) and Wilmott.com, Editor-in-Chief of Wilmott Magazine, and author of highly acclaimed books including the best-selling Paul Wilmott On Quantitative Finance; Dr Espen Gaarder Haug who has more than 20 years of experience in Derivatives research and trading and is author of The Complete Guide of Option Pricing FormulasDerivatives: Models on Models; 및 Dr Manoj Thulasidas, a physicist-turned-quant who works as a senior quantitative professional at Standard Chartered Bank in Singapore and is author of Principles of Quantitative Development.

This debate will be critical for all chief risk officers, credit and market risk managers, asset liability managers, financial engineers, front office traders, risk analysts, quants and academics.

대 물리학. 재원

수학은 삶에 부여 풍요 로움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많은에 미워하고 어려운 주제 남아. 나는 어려움 수학과 현실 사이의 초기에 종종 영구 분리에서 유래한다고 생각. 그것은 더 큰 숫자의 역수가 작은 것을 기억하기 어렵다, 재미있는 동안이 있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피자를 공유하는 것을 알아 내기 위해, 당신은 작은 조각을 얻을. 알아내는 것은 재미, 암기 — 순전히. 수학, 현실에서 패턴의 공식적인 표현되는, 알아내는 부분에 너무 많은 중점을 넣어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일반에 많은 손실. 수학 정밀도로 그 진술을 반복합니다 — 수학은 구문 적으로 풍부하고 엄격한, 그러나 의미 적으로 약한. 구문 자체에 구축 할 수 있습니다, 자주하기 어려운 말처럼 그 의미 라이더를 흔들. 더 나쁜, 그것은 서로 크게 다를 다른 의미 형태로 변태 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 복잡한 번호를 통지 몇 년 학생 소요, 벡터 대수학, 기하학 좌표, 선형 대수학과 삼각법은 유클리드 기하학의 모든 본질적으로 다른 문법 설명입니다. 수학에 탁월 사람들은, 나는 감히, 자신의 의미 론적 관점을 개발 한 사람은 겉으로는 야생 구문 짐승을 억제하는.

물리학은 고급 수학의 빈 형식주의에 아름다운 의미 맥락을 제공 할 수 있습니다. 민코프 스키 공간과 리만 기하학 봐, 예를 들어, 아인슈타인은 우리의 인식 현실에 대한 설명으로 그들을 설정하는 방법. 수학적 형식주의에 의미를 제공하는 것 외에도, 과학은 비판적 사고와 사납게 꼼꼼한 과학적 무결성을 기반으로하는 세계관을 촉진. 그것은 하나의 결론을 검사의 태도, 가정 무자비 가설은 아무 것도 간과되지 않았 음을 자신을 설득. 어느 곳이 하찮은 일에 속 태우고 강박 관념 더 분명 실험 물리학에 비해 없습니다. 물리학 자들은 오류의 두 세트와 함께 자신의 측정을보고 — 그들이 관찰 만 한정된 수 만들었다는 사실을 나타내는 통계적인 오차, 그리고 예상되는 체계적인 오류가 방법론의 부정확성을 고려하여, 등 가정.

우리는 흥미로운 숲의 우리의 목에서이 과학적 무결성의 대응을보고 찾을 수 있습니다 — 양적 금융, 이는 달러와 센트 의미를 가진 확률 미적분의 구문 건물을 장식, 연례 보고서에서 종료 및 성능 보너스를 생성하는 종류의. 하나는 심지어 전체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말할 수도. 이 영향을 감안할 때, 우리는 오류 및 신뢰 수준을 우리의 결과에 할당 어떻게? 예를 들어 그것을 설명하기 위해, 무역 시스템은 무역 / L과 P를보고 할 때, 말, 칠백만, 그것은이다 $7,000,000 +/- $5,000,000 또는 그 것이다 $7,000, 000 +/- $5000? 후자, 명확하게, 금융 기관에 대한 더 많은 가치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전보다 더 많은 보상을해야한다. 우리는 알고있다. We estimate the errors in terms of the volatility and sensitivities of the returns and apply P/L reserves. But how do we handle other systematic errors? How do we measure the impact of our assumptions on market liquidity, information symmetry etc., and assign dollar values to the resulting errors? If we had been scrupulous about error propagations of this, perhaps the financial crisis of 2008 would not have come about.

Although mathematicians are, 일반적으로, free of such critical self-doubts as physicists — precisely because of a total disconnect between their syntactical wizardry and its semantic contexts, 제 생각에는 — there are some who take the validity of their assumptions almost too seriously. I remember this professor of mine who taught us mathematical induction. After proving some minor theorem using it on the blackboard (yes it was before the era of whiteboards), he asked us whether he had proved it. We said, 확인, he had done it right front of us. He then said, “Ah, but you should ask yourselves if mathematical induction is right.” If I think of him as a great mathematician, it is perhaps only because of the common romantic fancy of ours that glorifies our past teachers. But I am fairly certain that the recognition of the possible fallacy in my glorification is a direct result of the seeds he planted with his statement.

My professor may have taken this self-doubt business too far; it is perhaps not healthy or practical to question the very backdrop of our rationality and logic. What is more important is to ensure the sanity of the results we arrive at, employing the formidable syntactical machinery at our disposal. The only way to maintain an attitude of healthy self-doubt and the consequent sanity checks is to jealously guard the connection between the patterns of reality and the formalisms in mathematics. And that, 제 생각에는, would be the right way to develop a love for math as well.

수학 및 패턴

Most kids love patterns. Math is just patterns. So is life. 수학, 따라서, is merely a formal way of describing life, or at least the patterns we encounter in life. If the connection between life, patterns and math can be maintained, it follows that kids should love math. And love of math should generate an analytic ability (or what I would call a mathematical ability) to understand and do most things well. 예를 들면, I wrote of a connection “사이” three things a couple of sentences ago. I know that it has to be bad English because I see three vertices of a triangle and then one connection doesn’t make sense. A good writer would probably put it better instinctively. A mathematical writer like me would realize that the word “사이” is good enough in this context — the subliminal jar on your sense of grammar that it creates can be compensated for or ignored in casual writing. I wouldn’t leave it standing in a book or a published column (except this one because I want to highlight it.)

My point is that it is my love for math that lets me do a large number of things fairly well. 작가로, 예를 들어, I have done rather well. But I attribute my success to a certain mathematical ability rather than literary talent. I would never start a book with something like, “It was the best of times, it was the worst of times.” As an opening sentence, by all the mathematical rules of writing I have formulated for myself, this one just doesn’t measure up. Yet we all know that Dickens’s opening, following no rules of mine, is perhaps the best in English literature. I will probably cook up something similar someday because I see how it summarizes the book, and highlights the disparity between the haves and the have-nots mirrored in the contrasting lead characters and so on. 환언, I see how it works and may assimilate it into my cookbook of rules (if I can ever figure out how), and the process of assimilation is mathematical in nature, especially when it is a conscious effort. Similar fuzzy rule-based approaches can help you be a reasonably clever artist, employee, manager or anything that you set your sights on, which is why I once bragged to my wife that I could learn Indian classical music despite the fact that I am practically tone-deaf.

So loving math is a probably a good thing, in spite of its apparent disadvantage vis-a-vis cheerleaders. But I am yet to address my central theme — how do we actively encourage and develop a love for math among the next generation? I am not talking about making people good at math; I’m not concerned with teaching techniques per se. I think Singapore already does a good job with that. But to get people to like math the same way they like, 말, their music or cars or cigarettes or football takes a bit more imagination. I think we can accomplish it by keeping the underlying patterns on the foreground. So instead of telling my children that 1/4 is bigger than 1/6 때문에 4 is smaller than 6, I say to them, “You order one pizza for some kids. Do you think each will get more if we had four kids or six kids sharing it?”

From my earlier example on geographic distances and degrees, I fancy my daughter will one day figure out that each degree (or about 100km — corrected by 5% 및 6%) means four minutes of jet lag. She might even wonder why 60 appears in degrees and minutes and seconds, and learn something about number system basis and so on. Mathematics really does lead to a richer perspective on life. All it takes on our part is perhaps only to share the pleasure of enjoying this richness. 적어도, that’s my hope.

수학의 사랑

당신은 수학을 사랑한다면, 당신은 괴짜 — 당신의 미래에 스톡 옵션, 하지만 치어 리더가 없다. 그래서 수학을 좋아하는 아이를 얻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있는 선물이다 — 우리가 정말 그들에게 부탁을하고있다? 최근에, 내 높은 위치 친구 조사해달라고 — 단순히 아이의 몇 수학에 관심이 점점로, 하지만 나라에서 일반적으로 교육의 노력으로. 그것은 일반적인 현상 해지면, 수학 whizkids 사회적 수용과 인기 등의 동일한 수준을 즐길 수 있습니다, 말, 선수와 록 스타. 소망 적 사고? 할 수 있음…

나는 수학을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항상 있었다. 내 친구 중 하나가 물리학 실험 동안 긴 곱셈과 나눗셈을 할 것 인 내 고교 시절을 기억, 나는 대수를 찾기 위해 다른 친구와 팀을 첫 번째 친구를 이길려고 할 동안, 사람들은 거의 항상 원. 정말 누가 이겼는지 중요하지 않았다; 우리가 청소년으로 같은 장치 게임은 아마도 치어 리더가없는 미래를 portended 것이라는 단순한 사실. 그것은 알고 보니, 긴 곱셈 사람은 중동에서 높은 배치 은행으로 성장, 하지 치어 리더 공포증의 자신의 재능에 의심의 여지 됐어, 수학 phelic 종류.

나는 IIT로 이동하는 경우, 이 수학 geekiness 완전히 새로운 수준에 도달. 심지어 IIT 공기를 투과 일반 geekiness 중, 나는 눈에 띄었다 사람의 몇 가지를 기억. 이 있었다 “나쁜 놈” 사람들은 내 처녀 킹 피셔 저를 소개하는 불명예를했다, 및 “고통” 매우 아파을 느린 말투 것 “분명히 Yaar!” 때, 작은 괴짜, 쉽게 수학 곡예의 자신의 특정한 선을 따라 실패.

우리 모두는 수학에 대한 사랑을했다. 하지만, 어디로부터 왔는가? 그리고 어떻게 세계에서 나는 그것이 일반적인 교육 도구를 만들 것? 한 아이에게 사랑 수학을 부여하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 아니다; 당신은 그냥 재미있게. 내 딸과 함께 주위에 운전하는 다른 일, 그녀는 몇 가지 형태를 설명 (그녀의 할머니의 이마에 실제로 범프) 반 공 등. 나는 그것이 실제로 반구 것을 그녀에게 말했다. 그리고 나는 우리가 남반구에가는 것을 그녀에게 강조 (뉴질랜드) 우리의 휴일 다음날, 유럽​​ 비교 글로브의 반대편, 이 여름이 있었다 이유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는 싱가포르는 적도에 있던 그녀에게 말했다. 내 딸이 사람을 수정하기 좋아, 그래서 그녀는 말했다, 하지, 그것은 아니었다. 나는 우리가 있다고 그녀에게 말했다 0.8 적도의 북쪽에 학위 (나는 내가 옳았다 희망), 내 오프닝을 보았다. 나는 원의 원주가 무엇인지 그녀에게 물었다, 땅의 반경은 약 6,000킬로미터 것을 그녀에게 말했다, 우리가 적도의 북쪽 약 80km를했다 밖으로 일, 아무것도 지구 주위에 큰 원을 3만6천킬로미터 비교하지 된. 그 다음 우리는 우리가 만든 것을 밖으로 일 5% 파이의 값에 근사, 그래서 정확한 숫자는 약 84km를했다. 나는 우리가 서로를 만들어 그녀에게 있었다 6% 반경에 근사, 숫자가 더 90km 같을 것. 그녀는이 일을 해결하는 것이 재미 있었다. 나는 수학에 대한 그녀의 사랑은 약간 증강 된 공상.

사진 : Dylan231

언리얼 우주

우리는 우리의 우주가 조금 비현실적인 것을 알고. 별은 우리가 밤하늘에서 볼 수, 예를 들어, 정말이 없습니다. 그들은 이동 또는 우리가 그들을 보게되는 시간에 의해 사망​​ 한 수. 그것은 우리에 도달하기 위해 먼 별과 은하에서 여행 빛 시간이 걸립니다. 우리는이 지연 알고. 우리가 지금 볼 수있는 일이 이미 우리가 그것을 볼 수있는 시간을 기준으로 팔분 오래, 이는 큰 문제가되지 않습니다. 우리는 지금 일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싶다면, 우리가 할 일은 팔분을 기다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해야합니까 “올바른” 우리의 인식의 지연으로 인해 빛의 유한 한 속도로 우리는 우리가 무엇을보고 신뢰하기 전에.

지금, 이 효과는 흥미로운 질문을 제기 — 무엇 “실제” 우리가 보는 것은? 면 믿는보고, 우리가 볼 수있는 물건은 진짜해야. 그런 다음 다시, 우리는 광 이동 시간 효과 알고. 그래서 우리는 우리가 그것을 믿는 전에 무엇을보고 수정해야. 무엇 다음 수행 “보고” 의미? 우리는 우리가 무언가를보고 말할 때, 우리가 정말 무엇을 의미합니까?

보는 빛을 포함, 분명히. 이것은 유한 (매우 높은이기는하지만) 빛의 영향과의 속도는 우리가 사물을 보는 방식을 왜곡, 별처럼 개체를보고 지연 등. 어떤 놀라운 일이다 (그리고 거의 강조하지) 이에 올 때이다 움직이는 물체를보고, 우리는 다시 - 계산 해 보는 우리는 지연 꺼내 동일하게 없다. 우리는 천체가 같지 않은 빠른 속도로 이동을 참조하는 경우, 우리는 얼마나 빨리 어떤 방향으로 알아낼 수 없습니다 “정말로” 상기 가정을하지 않고 이동. 이러한 어려움을 처리하는 한 가지 방법은 물리학 분야의 기본 속성에 우리의 인식의 왜곡을 돌리는 것입니다 — 시공간. 액션의 또 다른 과정은 우리의 인식과 기반 사이의 분리를 허용하는 것입니다 “현실” 어떤 방법으로 대처.

우리가보고 무엇인지가하는 생각의 많은 철학적 학교에 알 수없는 것 사이이 분리. Phenomenalism, 예를 들어, 공간과 시간이 객관적 현실이 아니라는 견해를 보유하고. 그들은 단지 우리의 인식의 중간. 공간과 시간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은 단지 우리의 인식의 번들 아르. 환언, 공간 및 시간 지각 인한인지 구성체 아르. 따라서, 우리는 시간과 공간에 돌리는 모든 물성은 놀라운 현실에 적용 할 (실제로 우리가 그것을 감지로). noumenal 현실 (이는 우리의 인식의 실제 원인을 보유), 반면, 우리의인지 범위 저쪽에 남아.

한, 거의 실수, 공간과 시간의 속성으로 빛의 유한 한 속도의 영향을 재정의 어려움은 우리가 이해 않는 효과는 즉시 착시의 영역에 이관됩니다 것입니다. 예를 들면, 태양을 보는 8 분 지연, 우리는 쉽게 이해하고 간단한 산술 연산을 사용하여 우리의 인식에서 연결을 해제 할 수 있기 때문에, 단순한 착시 간주됩니다. 그러나, 빠르게 움직이는 물체의 우리의 인식의 왜곡, 그들은 더 복잡하기 때문에 동일한 소스로부터 발신은 공간과 시간의 특성을 고려하고 있지만. 어떤 점에서, 우리는 사실과 조건에 올 필요는 우주를 볼에 올 때 그, 착시 같은 건 없다, 그가 말했을 때 괴테는 지적 아마 무슨이다, “착시 광학 사실이다.”

More about The Unreal Universe구분 (또는 그 부족) 착시와 진리 사이의 철학에서 가장 오래된 논쟁 중 하나입니다. 결국, 그것은 지식과 현실의 차이에 관한 것입니다. 지식은 무엇인가에 대한 우리의 관점으로 간주된다, 현실, 이다 “실제로 케이스.” 환언, 지식은 반영, 또는 외부 뭔가의 정신적 이미지. 이 그림, 외부 현실은 우리의 지식이되는 과정을 통해 간다, 어떤 인식을 포함, 인지 활동, 순수 이성의 운동. 이것은 물리학 받아왔다하는 사진입니다. 우리의 인식이 불완전 할 수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물리학은 우리가 점점 더 정밀한 실험을 통해 외부 현실에 점점 더 가까이 얻을 수 있다고 가정, 및, 더 중요한 것은, 더 나은 이론화를 통해. 상대성의 특수 및 일반 이론은 간단한 물리적 원리는 끊임없이 그들의 논리적으로 필연적 인 결론을 순수 이성의 강력 함 기계를 사용하여 추구하는 현실이보기의 화려한 응용 프로그램의 예입니다.

그러나 또 다른이, 오랜 시간 동안 주변되었습니다 지식과 현실의 경쟁보기. 이것은 우리의 감각 입력의 내부인지 표현으로 인식 현실에 관하여도이다. 이보기에서, 지식과 인식 현실은 내부인지 구조 아르, 우리는 별도로 생각하게되었다하더라도. 우리가 그것을 인식으로 어떤 외부 것은 현실이 아니다, 하지만 알 수없는 실체 감각 입력 뒤에 물리적 원인에 상승을주는. 생각의이 학교에서, 우리는이 우리의 현실을 구축, 종종 중복, 단계. 첫 번째 단계는 감지 과정 이루어져, 그리고 두 번째는인지 적, 논리적 추론의 인. 우리는 과학이 현실의 관점과 지식을 적용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이를 위해서는, 우리는 절대 현실의 본질을 생각해야, 그대로 알 수없는.

위에서 설명한 두 가지 서로 다른 철학적 입장의 파급 효과는 엄청난 아르. 현대 물리학 때문에 공간과 시간의 비 phenomenalistic 뷰를 받아 들였다, 그것은 철학의 지점과 역경에 자신을 발견. 철학과 물리학 사이의 틈은 노벨상은 물리학을 수상 정도로 성장했다, 스티븐 와인버그, 궁금 (그의 책 “최종 이론의 꿈”) 왜 물리학 철학의 기여는 너무 놀라 울 정도로 작은왔다. 또한 다음과 같은 문장을 만들 철학자하라는 메시지를 표시합니다, “여부 'noumenal 현실은 놀라운 현실을 발생’ 또는 noumenal 현실 우리는 그것을 감지 무관 '여부’ 또는 우리는 noumenal 현실을 감지 '여부,’ 문제는 noumenal 현실의 개념은 과학 분석 개념 완전히 중복되어 남아있다.”

인지 신경 과학의 관점에서, 우리가 보는 모든, 의미, 기분이하고 우리의 뇌에서 신경 세포의 상호 연결 및 작은 전기 신호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이 뷰는 오른쪽해야합니다. 다른 무엇인가가? 우리의 모든 생각과 걱정, 지식과 신념, 자아와 현실, 삶과 죽음 — 모든 일에 단순히 신경 발사 끈적 끈적한의 절반 킬로그램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두뇌를 호출 회색 물질. 다른 아무것도 없다. 무!

사실, 신경 과학의 현실이보기 phenomenalism의 정확한 에코입니다, 이는 모두에게 인식 또는 정신적 구조의 번들을 고려. 공간과 시간도 우리 뇌의인지 구조 아르, 다른 모든 것들처럼. 그들은 우리의 두뇌는 우리의 감각이받는 감각 입력에서 섞어서 정신 사진 아르. 우리의 감각 지각에서 생성 된 우리의인지 과정에 의해 제조, 시공간 연속체 물리학의 경기장이다. 우리의 모든 감각의, 시력은 지금까지 지배적입니다. 시력 감각 입력은 빛. 우리의 망막에 떨어지는 빛에서 뇌에 의해 만들어진 공간 (또는 허블 망원경의 포토 센서에), 그것은 아무 것도 빛보다 빠르게 여행 할 수 없습니다 것을 놀랄 일이?

이 철학적 입장은 내 책의 기초, 언리얼 우주, 어떤 물리학 및 철학을 결합 공통점을 탐구. 이러한 철학적 사색은 일반적으로 우리가 물리학에서 나쁜 랩을 얻을. 물리학에, 철학은 완전히 다른 분야이다, 지식의 또 다른 사일로, 이는 자신의 노력에 아무런 관련성을 보유하고있다. 우리는이 믿음을 변경해야하고 다른 지식 사일로 사이에 중복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인간의 생각에 큰 돌파구를 찾을 것으로 예상 할 수있다이 중첩되어.

빛과 현실의이 이야기에 트위스트는 우리가 오랜 시간 동안이 모든 것을 알고있는 것 같다 것입니다. 고전 철학 학교는 아인슈타인의 추론과 매우 유사한 라인을 따라 생각하는 것. 우리의 현실이나 우주를 만드는 빛의 역할은 서양의 종교적 사고의 중심에. 빛의없는 우주는 당신이 불을 전환 한 단순히 세계 아니다. 그것은 참 자체가없는 우주이다, 존재하지 않는 우주. 우리가 문 뒤에 지혜를 이해해야 이러한 맥락에서입니다 “지구는 양식 선수, 및 무효” 하나님이 발생 될 때까지 빛이 될, 말에 의해 “빛이 있으라.”

꾸란은 말한다, “알라는 하늘과 땅의 빛,” 고대 힌두교의 글 중 하나를 미러링하는: “어두움에서 빛으로 저를 리드, 실제에 대한 환상에서 저를지도한다.” 비현실적인 무효에서 우리를 복용에서 빛의 역할 (무) 현실에 참 오래 이해되었다, 오랜 시간. 그것은 고대의 성도들과 선지자 우리는 지금 지식 우리의 모든 가정 진보 발견하기 시작 것을 알고 있었다 가능?

나는 천사 밟아 두려워 곳에서 돌진 할 수있다 알고, 경전을 재 해석을 위해 위험한 게임이다. 이러한 외국인 해석은 거의 없습니다 신학 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하지만 내가 영적 철학의 형이상학 전체에 찬성을 찾고 있다는 사실에 피난처를 추구, 자신의 신비 신학 적 가치를 감소하지 않고.

phenomenalism과의 noumenal - 현상 구분 사이의 평행선 브라만 - 마야 의 구별 Advaita 무시하기 어려운. 영성의 레퍼토리에서 현실의 성격에 이번에 테스트 지혜는 지금 현대 신경 과학에 재 탄생되고있다, 이는 뇌에 의해 생성 된인지 적 표현으로 현실을 취급. 뇌는 감각 입력을 사용, 메모리, 의식, 현실의 우리의 감각을 concocting의 성분으로, 심지어 언어. 현실이보기, 그러나, 뭔가 물리학와 조건에 와서 아직입니다. 그러나 그 범위는 경기장 (시공간) 현실의 일부입니다, 물리학은 철학에 면역되지 않습니다.

우리는 점점 더 우리의 지식의 경계를 밀어으로, 우리는 인간의 노력의 서로 다른 지점 사이에 지금까지 의심받지 종종 놀라운 상호 연결을 발견하기 시작. 최종 분석에서, 우리의 모든 지식은 우리의 뇌에 존재 때 어떻게 우리의 지식의 다양한 도메인은 서로 독립적이 될 수 있습니다? 지식은 우리의 경험의인지 적 표현입니다. 그러나, 그래서 현실은; 그것은 우리의 감각 입력의인지 적 표현입니다. 그것은 지식이 외부 현실의 우리의 내부 표현이라고 생각하는 잘못된 생각입니다, 그것에서 따라서 별개의. 지식과 현실은 내부인지 구조 아르, 우리는 별도로 생각하게되었다하더라도.

인식과 인간의 노력의 서로 다른 도메인들 사이의 상호 연결을 활용하는 것은 우리가 기다리고있다 우리의 집단 지혜의 다음 혁신의 촉매제가 될 수있다.

우리의 국방

The financial crisis was a veritable gold mine for columnists like me. I, 하나, published at least five articles on the subject, including its causes, the lessons learned, 및, most self-deprecating of all, our excesses that contributed to it.

Looking back at these writings of mine, I feel as though I may have been a bit unfair on us. I did try to blunt my accusations of avarice (and perhaps decadence) by pointing out that it was the general air of insatiable greed of the era that we live in that spawned the obscenities and the likes of Madoff. But I did concede the existence of a higher level of greed (또는, more to the point, a more sated kind of greed) among us bankers and quantitative professionals. I am not recanting my words in this piece now, but I want to point out another aspect, a justification if not an absolution.

Why would I want to defend bonuses and other excesses when another wave of public hatred is washing over the global corporations, thanks to the potentially unstoppable oil spill? 음, I guess I am a sucker for lost causes, much like Rhett Butler, as our quant way of tranquil life with insane bonuses is all but gone with the wind now. Unlike Mr. Butler, 그러나, I have to battle and debunk my own arguments presented here previously.

One of the arguments that I wanted to poke holes in was the fair compensation angle. It was argued in our circles that the fat paycheck was merely an adequate compensation for the long hours of hard work that people in our line of work put in. I quashed it, 나는 생각한다, by pointing out other thankless professions where people work harder and longer with no rewards to write home about. Hard work has no correlation with what one is entitled to. The second argument that I made fun of was the ubiquitous “talent” 각도. At the height of the financial crisis, it was easy to laugh off the talent argument. 게다가, there was little demand for the talent and a lot of supply, so that the basic principle of economics could apply, as our cover story shows in this issue.

Of all the arguments for large compensation packages, the most convincing one was the profit-sharing one. When the top talents take huge risks and generate profit, they need to be given a fair share of the loot. 그렇지 않으면, where is the incentive to generate even more profits? This argument lost a bit of its bite when the negative profits (by which I indeed mean losses) needed to be subsidized. This whole saga reminded me of something that Scott Adams once said of risk takers. He said that risk takers, 정의에 의해, often fail. So do morons. 실제로, it is hard to tell them apart. Should the morons reap handsome rewards? That is the question.

Having said all this in my previous articles, now it is time to find some arguments in our defense. I left out one important argument in my previous columns because it did not support my general thesis — that the generous bonuses were not all that justifiable. Now that I have switched allegiance to the lost cause, allow me to present it as forcefully as I can. In order to see compensation packages and performance bonuses in a different light, we first look at any traditional brick-and-mortar company. Let’s consider a hardware manufacturer, 예를 들어. Suppose this hardware shop of ours does extremely well one year. What does it do with the profit? 물론 이죠, the shareholders take a healthy bite out of it in terms of dividends. The employees get decent bonuses, 희망. But what do we do to ensure continued profitability?

We could perhaps see employee bonuses as an investment in future profitability. But the real investment in this case is much more physical and tangible than that. We could invest in hardware manufacturing machinery and technology improving the productivity for years to come. We could even invest in research and development, if we subscribe to a longer temporal horizon.

Looking along these lines, we might ask ourselves what the corresponding investment would be for a financial institution. How exactly do we reinvest so that we can reap benefits in the future?

We can think of better buildings, computer and software technologies etc. But given the scale of the profits involved, and the cost and benefit of these incremental improvements, these investments don’t measure up. Somehow, the impact of these tiny investments is not as impressive in the performance of a financial institution compared to a brick-and-mortar company. The reason behind this phenomenon is that the “hardware” we are dealing with (in the case of a financial institution) is really human resources — 사람들 — 당신과 나. So the only sensible reinvestment option is in people.

So we come to the next question — how do we invest in people? We could use any number of euphemistic epithets, but at the end of the day, it is the bottom line that counts. We invest in people by rewarding them. Monetarily. Money talks. We can dress it up by saying that we are rewarding performance, sharing profits, retaining talents etc. 그러나 궁극적으로, it all boils down to ensuring future productivity, much like our hardware shop buying a fancy new piece of equipment.

Now the last question has to be asked. Who is doing the investing? Who benefits when the productivity (whether current or future) goes up? The answer may seem too obvious at first glance — it is clearly the shareholders, the owners of the financial institution who will benefit. But nothing is black and white in the murky world of global finance. The shareholders are not merely a bunch of people holding a piece of paper attesting their ownership. There are institutional investors, who mostly work for other financial institutions. They are people who move large pots of money from pension funds and bank deposits and such. 환언, it is the common man’s nest egg, whether or not explicitly linked to equities, that buys and sells the shares of large public companies. And it is the common man who benefits from the productivity improvements brought about by investments such as technology purchases or bonus payouts. 적어도, that is the theory.

This distributed ownership, the hallmark of capitalism, raises some interesting questions, 나는 생각한다. When a large oil company drills an unstoppable hole in the seabed, we find it easy to direct our ire at its executives, looking at their swanky jets and other unconscionable luxuries they allow themselves. Aren’t we conveniently forgetting the fact that all of us own a piece of the company? When the elected government of a democratic nation declares war on another country and kills a million people (speaking hypothetically, 물론), should the culpa be confined to the presidents and generals, or should it percolate down to the masses that directly or indirectly delegated and entrusted their collective power?

More to the point, when a bank doles out huge bonuses, isn’t it a reflection of what all of us demand in return for our little investments? 이러한 관점에서 볼, is it wrong that the taxpayers ultimately had to pick up the tab when everything went south? I rest my case.

Graceless Singaporean

We Singaporeans have a problem. We are graceless, 그들이 말하는. So we train ourselves to say the right magic words at the right times and to smile at random intervals. We still come across as a bit graceless at times.

We have to bite the bullet and face the music; we may be a bit on the rude side — when judged by the western norms of pasticky grace popularized by the media. But we don’t do too badly when judged by our own mixed bag of Asian cultures, some of which consider the phrase “Thank you” so formal that it is almost an insult to utter it.

One of the Asian ways of doing things is to eat noodles like a mini vacuum cleaner. This Singaporean friend of mine was doing just that while lunching with me and our French colleague. I hardly noticed the small noises; 결국, I’m from a culture where loud burps at the end of a meal are considered a compliment to the host. But our French friend found the suction action very rude and irksome, and made French comments to that effect (묵살, 물론, the fact that it is rude to exclude people by talking in a private language). I tried to explain to him that it was not rude, just the way it was done here, but to no avail.

The real question is this — do we paint a thin veneer of politeness over our natural way of doing things so that we can exude grace a la Hollywood? The thinness of this kind of grace echoes loud and clear in the standard greeting of a checkout clerk in a typical American supermarket: “방법’ ya doing today?” The expected response is: “Good, how are you?” to which the clerk is to say, “Good, 좋은!” 첫 번째 “Good” presumably to your graceful enquiry after his well-being, the second expressing satisfaction at your perfect state of bliss. I once decided to play the fool and responded to the ubiquitous “방법’ ya doin’?” 에 의해: “Lousy man, my dog just died.” The inevitable and unhesitating response was, “Good, 좋은!” Do we need this kind of shallow grace?

Grace is like the grammar of an unspoken social language. Unlike its spoken counterparts, the language of social mores seems to preclude multilingualism, leading to an almost xenophobic rejection of other norms of life. We all believe that our way of doing things and our world views are the only right ones. Naturally too, otherwise we wouldn’t hold on to our beliefs, would we? 하지만, in an increasingly flattening and globalizing world, we do feel a bit alien because our values and graces are often graded by alien standards.

Soon, a day will come when we all conform to the standards prescribed to us by the global media and entertainment networks. Our amorphous “방법’ ya doin’?”s and “Good, 좋은”s will then be indistinguishable from the prescriptions.

When I think of that inevitable day, I suffer a pang of nostalgia. I hope I can hold on to the memory of social graces judged by lesser standards — of gratitude expressed in timid smiles, affections portrayed in fleeting glances, and life’s defining bonds conveyed in unspoken gestures.

Ultimately, the collective grace of a society is to be judged, not by polished niceties, but by how it treats its very old and very young. And I’m afraid we are beginning to find ourselves wanting in those fronts. We put our young children through tremendous amount of stress, preparing them for an even more stressful life, and unwittingly robbing them of their childhood.

그리고, when I see those aunties and uncles cleaning after us in eating houses, I see more than our lack of grace. I see myself in my twilight years, alienated in a world gone strange on me. So let’s spare a smile, and nod a thank you when we see them — we may be showing grace to ourselves a few decades down the line.